"무조건적인 규제 NO!"… 공생 방안 찾아봐야

복합쇼핑몰 규제 '구체화'… 고심 깊어지는 유통街

복합쇼핑몰 월 2회 의무휴업 대상 포함 시 매출 10%가량 축소
입점업체 간 형평성 문제도 제기

진범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24 16:00: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월드몰과 스타필드 하남 전경. ⓒ각사


유통업계 미래 먹거리로 불리는 복합쇼핑몰에 대한 정부 당국의 규제안이 구체화되면서 대기업들의 낯빛이 어두워지고 있다. 복합쇼핑몰은 쇼핑뿐만 아니라 놀이, 문화 등이 가능한 공간으로 최근 백화점, 대형마트의 실적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유일한 해법으로 꼽히는 쇼핑 채널이기 때문이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는 복합쇼핑몰에 대해 대형마트 수준의 영업제한 등을 통해 골목상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여기에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배포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산업통상자원부 지원대책'에도 현재 대형마트와 기업형수퍼마켓(SSM)에 대해서만 적용하고 있는 월 2회 의무휴업 등 영업규제 대상을 복합쇼핑몰까지 확대한다는 골자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 내용대로 추진되면 롯데월드타워, 신세계스타필드, 현대아이파크몰 등은 현재 대형마트처럼 월 2회 의무 휴업을 진행해야 한다. 복합쇼핑몰을 운영하는 기업들의 표정이 어두워지는 이유다.

대형마트의 경우 의무휴업일을 지자체에서 결정하기 때문에 주말이 반드시 포함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복합쇼핑몰은 주말 영업규제안 등의 의견이 지속적으로 나오는 만큼 주말이 포함될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복합쇼핑몰에 의무휴업을 적용하게 되면 다방면에서 심각한 타격은 불가피하다고 유통업계는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복합쇼핑몰의 특성상 주중보다 주말에 고객이 몰린다는 점을 감안할 때 대기업들의 매출 피해는 물론, 복합쇼핑몰에 임대료를 내고 입점해 있는 중·소 입점 업체도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일례로 지난해 9월 오픈한 스타필드 하남의 경우 평일 방문객은 5만여명 정도지만 주말에는 이보다 2배가량 높은 10만여명의 방문객이 찾는다. 롯데월드몰(월드타워 포함)도 주중 방문객은 12만명이지만, 주말은 16만5000여명으로 4만여명 정도 높다.

입점 업체들의 반발도 적지 않다. 복합쇼핑몰에 입점해 있는 한 관계자는 "복합쇼핑몰에 대한 규제가 이뤄질 경우 형평성에도 어긋난다"며 "우리 같은 입점업체는 복합쇼핑몰 안에서 매장을 운영하느냐 아니면 밖에서 운영하느냐에 따라 규제 여부가 결정된다. 이해할 수 없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관련 업계는 복합쇼핑몰이 월 2회 의무휴업이 확정될 경우 10%안팎의 매출 피해를 예상하고 있다.

복합쇼핑몰을 단순 쇼핑채널이 아닌 놀이공원, 야구장 등과 같은 문화생활공간으로 보고 관련 내용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실제로 복합쇼핑몰은 다양한 체험시설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12월 오픈한 롯데몰 은평의 경우 '롯데월드 키즈파크'와  스포테인먼트 공간 'I♥Sports' 등이 입점해 주말 가족단위 고객이 나들이 장소로 찾는 경우가 많다. 스타필드 하남 역시 '아쿠아필드'와 '스포츠몬스터'라는 문화공간을 주말에 찾는 방문객이 많다.

즉 복합쇼핑몰에서 쇼핑은 단순히 이곳을 찾는 한 가지 이유일 뿐 통상적으로 문화생활을 즐기기 위해 찾는 인파가 더 많다는 것이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역시 스타필드 하남 오픈 당시 "우리의 경쟁상대는 쇼핑몰이 아니다"라며 "야구장·놀이동산과 경쟁하라"고 설립취지에 대해 단순 쇼핑몰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재인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포함된 복합쇼핑몰규제안.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관점에서도 복합쇼핑몰 규제는 오히려 침체를 가져올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스타필드 하남이 본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한 2013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가격신장률이 23.96%에 달했다. 이는 같은 기간 경기도 전체 상승률 12.44%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스타필드 하남 오픈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있다는 단적인 방증이다.

업계 관계자는 "복합쇼핑몰로 인해 지역에 파생되는 경제 활성화 측면이나 단순 쇼핑시설이 아닌 문화공간으로 고객들이 복합쇼핑몰을 바라보고 있다는 점 등 상황을 총괄적으로 살펴봐야 한다"며 "무조건적인 규제보단 공생 방안을 찾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롯데그룹, 인도네시아서 온라인쇼핑몰 '아이롯데' 오픈… 2023년 매출 1조 목…
롯데가 인도네시아 이커머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2021년 흑자전환에 이어 2023년 매출액 1조원 돌파를 목표로 그 첫걸음을 뗐다.롯데그룹은 인도네시아 재계 2위 살림그룹과의 합작법인 ‘인도롯데’를 설립하고, 현지 온라인쇼핑몰(아이롯데)을 공식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롯데그룹… [2017-10-10 08:01:13] new
한화그룹, 美서 'K9 자주포' 등 전시… 방산시장 마케팅 강화
한화그룹이 미국 및 중남미 방산시장을 두드린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에 대한민국 국산 무기체계가 최초로 실물 전시된다.한화그룹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AUSA 2017 Annual Meeting Exposition)에… [2017-10-10 07:46:19] new
가계부채 1400조 시대…3명중 1명은 집 사려 빚내
정부가 가계부채에 대해 전면조사를 실시하며 다주택자들의 관리 강화도 나섰다.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세균 국회의장실은 전일 신용정보회사 나이스(NICE) 평가정보의 자료를 토대로 가계부채를 정밀 분석했다.분석 대상이 된 가계부채 총액은 1439조원(올해 6월 기준)이다. 같은 시점… [2017-10-10 07:40:15] new
한국, 중국 수입시장서 점유율 10% 붕괴
최근 수출이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올해 들어 중국 수입시장에서 한국 수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1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중국 정부의 자국산업 육성과 산업구조 변화 정책에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관련 보복조치까지 겹치면서 우리의 최대 수출상대국인… [2017-10-10 07:31:32] new
한국경제, 美FTA·中통화스와프 등 불확실성 확대
긴 추석 연휴 이후 한국 경제는 한층 더 짙은 안갯속에 휩싸인 모양새다.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개정 협상 절차에 들어가게 됐고, 한·중 통화스와프는 만기에 연장할 수 있을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연휴 마지막 날인 9일 "10일 만기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 [2017-10-10 07:25:2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