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 공정위 면담 예정… 회원사 의견 수렴 선행돼야

[취재수첩] 박기영 프랜차이즈협회장 현실 제대로 이해하고 있나?

협회, 회원사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 입장 긴급 기자회견서 밝혀
일부 회원사, 협회 탈퇴 고려까지
공정위 눈치보기 보다 업계 의견 통합이 선행돼야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25 15:38:2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긴급 기자회견 현장. ⓒ이종현 기자



지난 40여년 간 국내 자영업자들의 버팀목이 돼 온 프랜차이즈 산업이 위태롭게 흔들리고 있다. 대형 프랜차이즈 본사들의 갑질과 횡령, 부당이득 혐의가 연일 터진데다 공정거래위원회가 프랜차이즈 업계를 정조준하면서 그야말로 사면초가의 상황으로 내몰렸다. 

업계가 한 데 힘을 모아 현재의 어려움을 함께 헤쳐 나가는 것이 마땅하지만 오히려 불협화음만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프랜차이즈 업계의 입장을 대변해야 할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와 회원사 간 '불통'이 그 원인으로 지목된다. 

공정위의 압박이 거세지자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최근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이종현 기자


박기영 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은 "공정위가 발표한 6가지 대책에 대해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수용한다"며 "다만 연말까지 자정노력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달라"며 프랜차이즈 본사에 대한 수사를 즉각 중단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협회 측은 4시간이 넘는 임원단의 열띤 토론과 회원사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긴급 기자회견을 준비했다는 입장이지만 어찌된 일인지 협회의 발표 이후 회원사들의 불만은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프랜차이즈협회 회원사 A 측 관계자는 "공정위의 방침보다 더 황당한 것은 협회 측 태도"라며 "협회는 긴급 기자회견 전 회원사들의 의견을 취합하거나 이야기를 들은 적이 전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특히 공정위가 내놓은 6가지 대책이 현실적으로 업계를 다 죽이겠다는 내용인데 우리 입장을 대변해줘야할 협회가 거기에 적극 공감하고 수용한다고 밝혀 분통이 터졌다"며 "협회 탈퇴를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회원사 B 측은 "공정위의 타깃은 프랜차이즈가 아니라 엄밀히 말해 외식 프랜차이즈로 집중돼 있다"며 "박기영 협회장은 영유아 놀이 브랜드인 짐보리의 대표로 외식 경험이나 노하우가 없기 때문에 현재의 사안에 대해 깊은 공감이 부족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협회 임원단 대부분을 중·소형 프랜차이즈 브랜드 대표들이 맡고 있다는 점도 한계"라며 "가맹점 수가 많은 대기업 집단인 SPC그룹이나 롯데리아 같은 대형 브랜드들이 협회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으니 힘이 빠지는 것이 사실"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공정거래조정원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국내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는 5273개로 집계됐다. 
SPC그룹과 CJ푸드빌, 롯데지알에스, 제너시스BBQ, 굽네치킨 등 1400여개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프랜차이즈산업협회 회원사로 가입돼 있다.

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이번주 중 김상조 위원장과 만나 업계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현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그러나 
공정위와의 면담이 성사된다 하더라도 프랜차이즈 업계 간 의사소통도 제대로 되지 않는 상황에서 얼마나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이야기가 오갈지, 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전달할 수 있을지 의문으로 남는다.

협회가 공언한 프랜차이즈의 자정 노력을 위해서는 공정위의 눈치를 보는것에 앞서 업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이 선행돼야 하지 않을까.

한편 
공정위는 최근 맥도날드·롯데리아·엔제리너스커피(롯데지알에스)·BHC·굽네치킨 등 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 본사에 대한 현장조사에 착수했고 연말까지 50개 외식 브랜드를 조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사실상 웬만한 외식 브랜드는 다 들여다 보겠다는 선전포고인 셈이다. 

공정위는 이와 함께 프랜차이즈 본사의 횡포를 막고 '갑질'을 근절하기 위한 6가지 대책을 내놨다. 


이에 따르면 
가맹본부는 필수품목 마진과 특수관계인의 업체명, 매출액 등을 모두 공개해야 한다. 가맹점주 동의하에만 제휴할인 등 판촉행사를 할 수 있고 부도덕한 행위로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한 오너나 임원은 가맹점의 매출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 가맹점단체의 법적 지위도 강화dz되며 공정위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가맹점에 계약해지 등 보복을 하면 최대 3배의 손해배상 책임을 져야 한다. 

사실상 프랜차이즈 죽이기라는 업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129개 대학 참여 '정시박람회'… 수험생 학부모 수만명 몰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수능 응시자에게 배부된 가운데 전국 4년제 대학들이 참가한 '2018학년도 정시 대학입학정보박람회'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13일 개최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주최한 이번 박람회에는 전국 129개교가 참여했으며 입시정보 안내 및 진학 상담… [2017-12-13 12:54:36] new
[주목! 이 단지] 매물 귀한 세종정부청사 인접 '중흥S-클래스 센텀뷰'
중흥건설 계열사인 중흥토건이 14일 세종시 1-5생활권 H9블록에 짓는 세종시 '중흥S-클래스 센텀뷰'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들어간다.세종 중흥S-클래스 센텀뷰는 지하 3층~지상 최고 42층·4개동·전용 84~274㎡ 576가구로 구성된다. 그중 절반 가량인273가구가전용 84㎡이며, 전용… [2017-12-13 12:53:34] new
IBK시스템, 서형근 신임 대표이사 취임
IBK시스템은 신임 대표이사로 기업은행 서형근 부행장을 선임했다고 14일 밝혔음서형근 신임 대표이사는 1960년생으로 덕수상고, 국민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1978년 기업은행에 첫발을 디뎠다.이후 은행에서 공공기관영업팀장, 돈암동지점장, 총무부장, 성수동지점장 및 경동지역본부… [2017-12-13 12:52:50] new
[포토] '공간-경제-안전' 갖춘 기아 '더 뉴 레이' 출시
기아자동차(KIA Motors)가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기아자동차 브랜드 체험관 BEAT360에서 '더뉴레이(THE NEW RAY)' 출시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이번에 출시한 '더뉴레이'는 개선된 카파 1.0 MPI 엔진을 장착해 연비를 13km/l로 높였다.(14인치 타이어 자동변속기… [2017-12-13 12:52:25] new
[포토] "우리 돼지 한돈으로 건강 챙기세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와 대한영양사협회가 13일 오전 롯데호텔 서울에서 한돈으로 만든 건강식 메뉴를 알리는 사진행사를 진행하고 있다.이날 발표된 메뉴는 우리 돼지 '한돈'을 활용한 등심스테이크, 포크웰링턴, 샐러드 등 10여 종으로 고령층이나 환자들이 손쉽게 고단백 영양식을 즐길 수… [2017-12-13 12:51: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