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25% 요금할인' 반대입장 의견서 제출…소송전 임박

"초법적 정책 받아들일 수 없다…주주들에게 역소송 당할 우려도"
"절충안 없는 '찍어누르기'식 시장개입…정부가 행정소송 자처하는 셈"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09 08:11:4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정부가 선택약정할인율 25% 상향을 골자로한 이통3사의 의견서 제출 시한을 금일까지로 정한 가운데, 이통사들의 '행정소송'이 임박했다는 분석이다.

이통사들이 일제히 할인율 인상에 대한 반대입장을 의견서에 기재해 항전의 뜻을 밝혔고, 정부도 입장변화의 뜻이 없어보여 이통사들의 행정소송은 시간문제라는게 업계의 지배적 시각이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금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25% 선택약정할인 의견서를 제출했다.

이번 의견서에는 선택약정할인율 25% 상향은 초법적 정책이며, 경영 활동에 악영향을 미쳐 할인율 상향은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이통사들은 선택약정할인율 상향은 헌법이 보장하는 기업의 기본권을 심각하게 침해(제23조 1항, 제119조 1항, 제126조)하는 조치라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왔다.

특히 대한민국헌법 제126조에 따르면, '국방상 또는 국민경제상 간절한 필요로 인해 법률이 정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사영기업을 국유 또는 공유로 이전하거나 그 경영을 통제 또는 관리할 수 없다'라고 기재됐음에도 불구, 기업의 경제 자유와 창의를 존중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선택약정할인 상향은 정부가 할인율에 직접 개입해 헌법이 보장하는 기업 경영의 자유와 재산권을 침해, 시장 기능 마비와 민간 경제 역동성 저하를 초래할 것이란 설명이다.

대승적 차원에서 2015년 기존 12%였던 선택약정제도 할인률을 20%로 상향조정한 바 있지만, 이 근거로해 또다시 이동통신 요금을 정부가 직접 규제하는 건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과도한 재량 남용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아울러 이통사들은 통신비 인하 정책을 그대로 수용할 경우 국내외 주주들로부터 회사의 손해를 방관했다는 배임 소송을 역으로 당할 우려가 있어 어쩔 수 없이 소송전으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태평양, KT는 율촌, LG유플러스는 김앤장 등 소송과 관련해 법리 검토를 마치고, 마지막 최종 결정만을 남겨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업계는 사실상 과기부에서 요청한 의견서는 형식적 절차일 뿐 정부의 입장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돼 이통사들의 행정소송 카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란 분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는 그간 행정소송만큼은 막아보겠단 뜻을 내보여 왔지만, 절충안 없는 찍어누르기식 시장개입으로 일관해 이통사들의 행정소송을 자처하고 있다"며 "이통사들이 아직 소송없이 원만한 해결책을 찾길 바라는 만큼 통신비인하 정책이 시행되는 9월전까지 '주파수대가·전파사용료' 면제 등 할인율 상향 이후 이통사들에게 부여할 배네핏들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제주항공, 부산행 여객기 이륙 중 타이어 파손... 관계당국 조사 예정
제주항공의 제주발 부산(김해)행 여객기가 이륙 과정에서급제동하면서 파손됐다.29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5분 출발 예정이던 제주항공의 부산행 7C510편 여객기가 승객 185명을 태우고 이륙하는 과정에서 급제동했다.이로 인해 기체 일부가 파손됐으며, 승객을 태운 여객기는 활… [2017-09-29 19:21:35] new
박인규 대구은행장 "100년 도약 시동…지역 사회적 책임 강화"
1967년 10월 7일 국내 최초 지역은행으로 설립된 대구은행이 반세기를 맞이하는 순간이다.DGB대구은행은 29일 제2본점에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박인규 은행장은 "지역 발전에 기여한다는 소명의식을 가지고 설립된 대구은행은 현재 7개… [2017-09-29 18:33:30] new
추석 황금연휴, 패스트푸드·카페·식당 '휴무일' 꼭 확인하세요
올해 추석은 최장 10일 간의 황금연휴가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패스트푸드 전문점과 카페 등은 예년보다 길어진 연휴 탓에 휴무일을 확대하고 단축 근무를 실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리아와 엔제리너스는 가맹점의 경우 점주의 의사에 따라 휴무일을 각 매장별로 상이하… [2017-09-29 17:01:00] new
SK이노베이션 후원 사회적기업 '전주빵' 들고 서울 입성
SK이노베이션이 후원하는 사회적 기업인 '천년누리전주제과'가 서울에 진출한다.29일 SK이노베이션은 자사가 후원하는 사회적 기업 '천년누리전주제과'가 전주한옥마을과 수도권 내 유명백화점에서 전주빵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천년누리전주제과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30일부터 전주… [2017-09-29 16:29:19] new
식약처, '벌레수액' 재발 막는다… 제조업체 특별 점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주사기, 수액세트에서 벌레 이물 혼입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제조‧수입업체를 대상으로 품질관리 실태를 특별 점검하고 있으며, 이물혼입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이번 점검은 9월 26일부터 12월까지 실시되며 주사기 32개소(제조25, 수입 7), 수액세트 32개소(제조 23, 수입 9), 주사기·수액… [2017-09-29 16:16:0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