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2분기 적자전환… "국내 영화 관람객 감소 영향"

2분기 매출 3826억원, 전년 동기 대비 21.6%↑
해외 사업 호조세… 해외 법인과 CJ 4DPLEX는 실적 개선 흐름 이어져
2분기 국내 시장 역성장… CGV용산아이파크몰 리뉴얼, 판관비 증가로 영업이익 적자전환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10 16:57: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J CGV



CJ CGV가 국내 영화 관람객 감소 영향으로 올해 2분기 적자 전환했다고 10일 공시했다.

CGV는 올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1.6% 증가한 3826억원, 영업손실 3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이 늘어난 것은 인도네시아 법인 실적이 신규로 반영되고 터키와 중국, 베트남 등 해외 법인과 자회사 CJ 4DPLEX의 매출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선 것은 해외사업 호조세로 인한 연결 자회사의 실적 개선에도 불구하고 국내 영화시장의 관람객 감소에 따른 역성장이 원인으로 작용했다. 

사업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국내사업은 전년 동기보다 2.2% 감소한 1974억원의 매출에 영업적자 9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기대작들의 흥행 부진에 따른 전국 관람객 감소, 평균티켓가격(ATP) 하락, CGV용산아이파크몰 리뉴얼에 따른 일시적 관객 감소, 국내 사이트 순증에 따른 판매관리비 증가 등이 실적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국내에 비해 해외사업은 큰 성과를 냈다. 터키, 중국, 베트남 등 글로벌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큰 폭으로 개선됐다. 

지난해 2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했던 중국과 터키는 올해 흑자 전환하는데 성공했다.

중국은 매출 802억원에 영업이익 31억원, 터키는 매출 436억원에 영업이익 15억원을 기록했다. 영화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에서도 매출 388억원에 42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지분 추가 취득으로 올해 1월부터 연결 대상 법인으로 지정된 인도네시아 역시 7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오감체험특별관 4DX 사업을 영위하는 CJ 4DPLEX 역시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1%, 425% 증가한 256억원의 매출과 21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1년 만에 4DX 스크린 수를 134개 더 늘렸고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캐리비안의 해적5: 죽은 자는 말이 없다', '미이라' 등 4DX 포맷에 최적화 된 영화가 흥행하면서 실적 성장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4DX는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글로벌 48개국에서 387개 스크린을 확보하고 있다. 

CJ CGV는 올 3분기 들어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CGV용산아이파크몰 그랜드 오픈, '군함도', '택시운전사', '청년경찰', '브이아이피(V.I.P.)' 등 한국 영화 흥행 기대작 개봉, '스파이더맨: 홈커밍', '혹성탈출: 종의 전쟁', '킬러의 보디가드' 등 외화 개봉작들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 7월 18일 그랜드 오픈한 CGV용산아이파크몰은 'IMAX 레이저', ‘4DX with ScreenX’, 'V BUSTERS' 등 차별화된 시설로 하루 평균 1만명 정도가 찾는 국내 최고 사이트로 거듭났다는 분석이다. CJ CGV는 2018년에는 400만명이 넘는 관람객들이 CGV용산아이파크몰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에서의 성적도 기대할 만하다.

7월 한 달만 놓고 보면 터키의 매출이 전년 대비 27.1% 늘어나는 등 해외 진출국에서의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어 실적 개선세는 더욱 두드러질 전망이다. 올해 2분기말 기준 CJ CGV는 7개국에서 406개 사이트(스크린 수 3066개)를 운영하고 있다. 상영관 및 스크린 수 비중은 해외가 약 66%, 국내가 34%다.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CJ CGV는 올 연말 경 해외 극장 비중이 70%에 육박하고 매출 역시 해외가 국내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정 
CJ CGV 대표는 "CGV는 국내에서의 차별화된 서비스, 디자인,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는 중"이라며 "어려운 국내 상황속에도 핵심 신규사업에 대한 투자를 소신있게 지속함으로써 4차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미래에 대한 대비를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해외사업 주체는 누구?… 해외공략 나서는 SK매직, 母기업 네트웍스 '눈칫밥…
SK매직이 대대적인 글로벌 명예회복에 나선다. 2018년을 해외 재진출의 원년으로 삼아 기존 주력 시장인 중동과 동남아시아를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현재 해외 사업과 관련한 업무는 모기업인 SK네트웍스가 주도하고 있다.SK네트웍스는 현재 SK매직 베트남 법인 설립을 검토 중이다. 이… [2017-12-13 13:40:05] new
신한은행 “더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상품권 증정 이벤트 진행
신한은행이 페이스북을 통해 한 해 동안 이용해 준 고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신한은행은 14일부터 27일까지 송년맞이 대고객 감사이벤트 ‘신한 더(the) 더(the) 더(the) 따뜻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번 이벤트는 총 3회에 걸쳐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1회차 ‘The Bes… [2017-12-13 13:38:46] new
남경필式 발칙한 티저 홍보 '발칵'… "경기도를 포기하겠습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경기도 포기 발언'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남경필 도지사는 12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내일 경기도를 포기하겠습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남 지사의 깜짝 발언으로 네티즌의 궁금증은 증폭됐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남 지사가 대선에 도… [2017-12-13 13:33:31] new
계열사 펀드 몰아주기 규제 나선다…현행 50%에서 2022년까지 25%로
앞으로 증권사가 판매할 수 있는 계열사 펀드 판매 비중이 현행 50%에서 오는 2022년까지 25%로 축소된다. 펀드 성격을 투자자가 보다 명확히 알기 위해 'A클래스' 펀드는 '장기투자형'으로 표기하는 등 명칭 규제도 바뀐다.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신뢰받고 역동적인 자산운… [2017-12-13 13:28:39] new
[이재용 2심] "청와대 문건, 부정청탁 증거?…"단순 보고용 자료에 불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항소심이 진행중인 가운데 청와대 문건을 근거로 '부정한 청탁'이 오갔는지를 입증하려는 특검과 변호인단간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다.13일 오전 서울고등법원 형사13부 심리로 열린 13차 공판에서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추가로 제출한 증거에 대한 서류증… [2017-12-13 13:15:2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