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위기 관리 능력·태도 도마 위… 국민 신뢰 회복해야

[취재수첩] 살충제 계란 대란(大亂), 도대체 누굴 믿어야 하나

정부의 엉터리 조사 과정과 결과 발표 오류, 불안감만 증폭시켜
정부, 대형마트, 친환경 인증… 국민의 불신 고조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18 11:48:1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공덕시장 인근 전집 골목. ⓒ공준표 기자



"정부에서 괜찮다고 인증한 계란은 사 드실 건가요?" 
"아뇨. 그 말을 어떻게 믿어요. 그냥 안먹을래요." 

살충제 계란 파문이 전국을 뒤덮으면서 그야말로 계란 대란(大亂)이 일었다.

지난 14일 살충제 계란 사태가 터진 뒤 정부는 산란계 농장의 계란 출하를 중단시키고 전수 조사에 나서는 등 발빠른 대처에 나서는 듯 했지만 우왕좌왕 실수를 반복하는 사이 국민들의 신뢰는 바닥을 쳤다.

급기야 국민들은 정부를 못 믿겠다며 안전하다고 인증된 계란도 절대 먹지 않겠다고 등을 졌다. 

계란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먹는 식재료이자 가격도 저렴해 대표적인 서민 음식으로 꼽힌다. 그러나 살충제 계란 파문 이후 식탁에서는 물론 김밥과 순두부 등 대부분의 식당 메뉴에서까지 자취를 감췄다. 

정부의 엉터리 검사 과정과 오류 투성이의 결과 발표는 국민들의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지난 17일 정부의 살충제 계란 전수 조사가 마무리되면서 오늘부터는 전국에 계란이 다시 유통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살충제 계란 전수 조사 과정에서 검사 요원이 무작위로 계란을 추출하지 않고 일부 농장이 준비해 둔 계란을 받아 온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견됐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부랴부랴 121곳 농가에 대한 재검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를 발표할 때도 실수는 이어졌다. 17일 오전 처음 발표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 농가 숫자는 29곳이었지만 갑자기 31곳으로 바뀌었다. 31곳 명단도 잘못 발표 돼 애먼 농가들이 피해를 입었다. 17일 오후 10시 기준 전국 
살충제 부적합 농가는 45개로 늘었다.

며칠간 이어진 번복 탓에 농식품부 홈페이지에 공개된 이들 농장도 제대로 조사 된 것인지, 명단이 또 잘못 표기된 것은 아닌지 의심이 먼저 생긴다.

▲공덕시장 내 계란소매점. ⓒ공준표 기자


민들의 배신감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비싼 값을 치르더라도 '친환경' 인증 계란을 구매하고 조금 비싸더라도 대기업이 운영하는 대형마트를 믿고 구매했지만 되돌아온 것은 '살충제 성분 부적합 판정' 딱지였다. 

홈플러스와 이마트에서 판매했던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나왔고 친환경 농가에서 생산한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판정을 받았다. 전국에서 
살충제 성분이 조금이라도 검출된 곳은 80곳(친환경 농가 63개·일반농가 17개)으로 늘었다. 

살충제 계란은 단순히 식재료에 대한 공포감을 넘어 사회 시스템 전반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켰다.

국민들은 이제 정부도, 대기업도, 친환경 인증도 마음 놓고 믿을 수 없게 됐다. 어쩌다 대한민국은 작은 계란 한 알 조차 믿고 사먹을 수 없는 나라가 됐는지 개탄스러울 따름이다. "집에서 닭을 키워야 할 판"이라는 우스갯소리를 마냥 농으로만 웃어 넘길 수가 없다. 

농식품부는 오늘 오후 4시 전수조사 최종 집계 결과를 발표한다. 중요한 것은 정부가 발표하는 숫자나 명단이 아니라 국민들이 이를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지의 여부 아닐까.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화, 3분기 영업익 3883억... 전년比 41.12%↓
한화는 올 3분기에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2%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매출은 11조69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830억원으로 23.61% 줄었다.한화 측은 자체사업 및 한화케미칼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한화건… [2017-11-14 19:13:39] new
메디톡스 매출 성장 추세 지속… 중국시장 등 해외 승부가 관건
메디톡스가 3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하기는 했지만 보톡스, 필러 성수기에 접어들었고 중국시장 등 주요국가의 해외진출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성장 곡선을 이어갈 전망이다.메디톡스는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전년동… [2017-11-14 19:12:03] new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모회사 따라 해외 진출 두드러져
인하우스 광고대행사의 해외법인 진출 거점이모회사의 글로벌 사업에 따라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우스 광고대행사란 대기업 계열사인 광고회사를 의미한다.14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중 해외법인 진출국가와 거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제일기획으로 43개국 52개… [2017-11-14 18:44:44] new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