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 고소득 남성 주축

카카오·케이뱅크, 女보다 男 이용 고객 더 많아

예·적금 가입뿐만 아니라 대출도 남성 비율 '압도적'
카카오 총 수신 고객 187만명 중 남성 110만명 달해
케이뱅크 총 여신 차이 극명…남성 73% 여성 27%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18 16:48:1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카오뱅크 모바일 화면 캡처

인터넷전문은행의 흥행돌풍이 거센 가운데 남여 고객 이용률에 큰 차이를 보여 눈길을 끈다. 

이러한 현상은 예·적금 가입뿐만 아니라 대출 부문에서도 두드러졌다.

18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을 이용하는 고객군은 평균적으로 남성 64%, 여성 36%로 나타났다.

각 은행별 가입자 및 금액에는 차이가 있지만 남여 고객의 이용 패턴은 비슷했다.

지난달 27일 출범해 오픈 4주째를 맞이하고 있는 카카오뱅크는 8월 초 기준 총 187만6495명의 고객이 예·적금에 가입했다. 

이 가운데 남성이 무려 110만9780명을 차지했고, 여성은 76만6702명이었다. 남여 고객의 차이는 출범 첫날부터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었다.

금액 부문에서는 2배 이상의 더 큰 차이를 보였다. 예·적금 누적 금액 7452억원에서 대부분 남성 고객(5095억원)이 은행에 자금을 맡겼고, 여성 고객은 2357억원에 그쳤다.

인터넷전문은행 선발주자인 케이뱅크도 지난 4월 영업을 시작한 후 8월 초 기준으로 51만167명의 고객을 유입했다. 이중 남성이 34만9786명, 여성이 16만381명이다. 

카카오뱅크보다 남성 비중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비율로 따져봐도 남성이 68.6%, 여성이 31.4%를 나타냈다.

예·적금 누적 금액도 남성은 4829억원, 여성은 2269억원을 기록하면서 2배 가량 차이를 보였다.

▲ⓒ케이뱅크 모바일 화면 캡처

특히 대출 부문에서의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카카오뱅크 대출을 이용한 고객은 남성이 66%, 여성이 34%를 기록했고, 케이뱅크는 남성이 73%인 반면 여성은 27%에 그쳤다.

카카오뱅크보다 케이뱅크가 대출 부문에서 남여 고객 차이가 더 극명하게 나타났다.

케이뱅크 대출을 이용한 총 고객은 6만5058명으로 남성이 4만7193명에 달했다. 대출 금액도 남성은 4860억원, 여성은 1430억원으로 큰 편차를 보였다. 

이처럼 인터넷전문은행에 남성 고객이 몰리는 것은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출 때문이란 지적도 있다. 또 성인 남여 소득 편차가 크기 때문에 신용대출 한도가 다른 것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통상 일반 시중은행의 예·적금 가입 고객은 20대부터 40대까지의 여성 비율이 높은 반면 인터넷전문은행은 연령층은 비슷하지만 남여 비율이 정반대인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여론조사 업체가 분석한 결과를 보니 카카오뱅크 고객 10명 중 4명은 월소득 500만원 이상, 30~40대 고소득 남성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상대적으로 여성보다 남성이 소득이 높기 때문에 시중은행과 다르게 인터넷전문은행에선 남성 고객군이 대량 포진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연령별 가입 고객을 살펴보면 2030세대 가입자가 3분의 2를 차지했다. 60세 이상 가입자는 카카오뱅크가 1.6%, 케이뱅크가 2.3%로 극소수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스코대우 호텔사업 시동…"미얀마 양곤 5성급 문열어'
포스코대우가미얀마 호텔사업에 시동을 건다. 포스코대우는 오는 9월 1일 미얀마 양곤에 호텔을 개장하고, 본격적인 호텔사업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5성급인 이 호텔은 미얀마 경제 최대 중심지인 양곤시 인야 호수에 인접해 있다. 연면적 10만4123㎡, 15층 규모의 고급호텔 1동(총 343실)과 29층 규모의 장기 숙박호텔 1동(총 315실)을 포함해 컨… [2017-08-20 11:12:03] new
금호타이어 인수전 새 국면… "박삼구 회장 컨소시엄 허용 무게"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도 컨소시엄을 꾸릴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고려하면서 금호타이어 인수전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박 회장이컨소시섬을 구성할 수 있으면 인수 자금을 마련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용이해져 중국의 더블스타와 박 회장간 양자 대결은 보다… [2017-08-20 11:04:51] new
서남대 의대 신입생 100% 모집정지… 교육부 "원서 제출 말아야"
한국의학교육평가원으로부터 의학교육과정 평가 불인증 통보를 받았던 서남대학교 의과대학이 결국 내년도 신입생 선발 정지 처분을 받게 됐다.교육부는 고등교육법 등에 따라 전북 남원 서남대에 대한 2018학년도 의학전공학과 입학정원 100%(49명) 모집정지 처분을확정·통보했다고 20… [2017-08-20 10:51:28] new
[포토뉴스] "KT, 광화문서 '봅슬레이' 즐기세요"
KT는 지난 19일부터 이틀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도심 속 봅슬레이' 행사를 공식 후원했다고 20일 밝혔다.이번 행사 후원은 내년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의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KT는 행사 기간 중 가상현실(VR) 5G 봅슬… [2017-08-20 10:50:30] new
휘청거리는 조선업… "세계 최대 컨선 수주전 중국에 참패"
'일감 부족'에 허덕이는 한국 조선업계가 세계 최대규모 컨테이너선 건조 일감을 중국에 빼앗겼다.벙커C유와 액화천연가스(LNG)를 모두 사용하는 '이중 연료'(dual-fuel) 시스템을 갖춘 초대형·고부가가치 선박 수주 경쟁에서 밀리며 업계의 고민을 깊게하고 있다.20일 해외 조선해운… [2017-08-20 10:47:3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