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매점 3차 공판… 前 기획팀장 "매점 임대는 전체 이익과 직결 안돼"

검찰 측, 롯데시네마 영업이익률 감소는 매점 임대 때문

김새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21 18:34: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 경영비리 공판을 받고 있는 롯데 총수일가. ⓒ뉴데일리

 
롯데시네마 매점 불법 임대 3차 공판에서 영화관 매점 임대는 롯데시네마 전체 영업이익에 직결되는 것은 아니라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4부(부장판사 김상동)는 21일 신격호 명예회장을 비롯해 신동빈 회장,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씨, 채정병 전 롯데카드 사장 등에 대한 '롯데시네마 매점 불법 임대(배임)' 혐의 관련 3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은 증인신문으로 진행됐고 영화관 매점을 임대했던 무렵에 롯데쇼핑에 재직했던 이모 당시 롯데시네마 기획관리팀장과 옥모 당시 롯데쇼핑 백화점사업부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검찰 측에 따르면 롯데시네마는 2005년 매점을 임대했다가 2013년 직영으로 전환했다. 매점이 직영으로 운영되던 2004년 롯데시네마의 영업이익률은 22%에서, 임대한 이후인 2005년에는 9.4%로 급락했다. 매점을 임대하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반면 롯데시네마가 영화관 매점을 임대했던 2012년 202억원이었던 매출액이 2013년 3월 영화관 매점을 직영으로 전환하자 그해 매출액이 520억원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즉, 매점을 임대하면서 수익이 다른 곳으로 새어 나갔다는 게 검찰 측 논리다.

하지만 신 명예회장 측 변호인은 다양한 시기의 롯데시네마 영업이익과 영화관 매점 이익 자료를 제시하며 검찰의 논리를 반박했다. 롯데시네마의 경우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이 각각 2007년 117억원, 7.4%에서 2008년 56억원, 3.2%로 급감했으나 같은 시기 매점의 영업이익은 오히려 71억원에서 84억원으로 증가했다는 것이다.

신 명예회장 측 변호인은 이 전 팀장에게 "영화관 매점 이익이 롯데시네마 전체 이익을 좌우한다는데 이같은 경우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냐"고 묻자 "해마다 개관되는 영화관 수가 다르다. 영화관 개관 때마다 감가상각비가 커서 전체 영업이익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영화관 매점 이익이 롯데시네마 전체 영업이익에 영향은 있지만 직결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냐고 되묻자, 그는 "해마다 사정이 다르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신 명예회장 측 변호인이 롯데시네마 영화관 수익 중 매출액이 가장 큰 광고 부문을 직영하지 않고 거의 위탁한 이유에 대해 묻자, 이 전 팀장은 "아웃소싱하는 게 효율적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오후에 증인으로 출석한 옥모씨는 1992년에 롯데쇼핑에 입사해 2004년부터 2011년 퇴사하기 전까지 롯데쇼핑 백화점사업부에서 근무한 인물이다.

옥모씨는 롯데시네마 영화관 매점 임대차 계약 당시 상황이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회고했다. 12년 전의 일인데도 불구하고 잘 기억나는 이유에 대해 그는 "제가 (그 일을) 하기 싫어서 이리빼고 저리빼고 했던 기억이 있어서 똑똑히 기억한다"고 진술했다.

그는 2005년 3월~4월경 롯데 정책본부 장모씨, 이모씨가 직접 찾아와 2~3일 안에 임대차 계약을 해야 한다고 부탁했다고 증언했다.

옥모씨는 "장모씨가 외부업체 2군데에서 감정평가 받은 서류를 나한테 가져왔다"며 "그래서 제가 바로 '이 건은 통상적인 일이 아니다'라고 말하고 이인원 사장에게 구두 보고했더니 사장님은 이미 아시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인원 사장에게서 영화관 매점을 임대하라는 지시를 직접 받고 난 후에야 임대차 계약 업무를 처리했다면서, 이는 통상적인 업무 분장에 비해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었다고 회고했다.

검찰 측이 "경영지원실에서 지시가 내려온 걸로 생각했느냐"는 질문에 옥모씨는 "그렇게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판에는 신 명예회장을 제외한 모든 피고인이 참석했으며 다음 공판은 오는 23일 진행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홈쇼핑, 라이프스타일 PB ‘알레보 IH 냄비세트’ 첫 방송 매진
현대홈쇼핑이 라이프스타일 자체브랜드(이하 PB) ‘알레보’가 첫 방송부터 매진을 기록해 화제다.6일 현대홈쇼핑에 따르면 지난 5일 낮 12시 40분에 선보인 ‘알레보 IH 스타일팟’(냄비세트) 론칭 방송에서 50분 만에 준비한 수량 1700여 세트를 모두 판매해 2억5000만원 주문액을 기록… [2018-02-06 15:38:19] new
[JDC 인사] 상임감사 송기정 前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상임감사에 송기정 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이 임명됐다고 6일 밝혔다.신임 송기정 상임감사는 1963년 전남 목포 출신으로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참여정부 시절엔 대통령 비서실 행정관으로 근무했으며, 민주당 서울시당 사무처장, 민주… [2018-02-06 15:12:02] new
"나 女大 나온 남자야"… 남학생 20여명 여대 대학원 졸업
올해 2월 2017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이 대학별로 진행되는 가운데, 여자대학교를 다녔던남학생 20여명이졸업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여대 학부의 경우 남성 입학이 불가능하지만, 대부분 학교는 대학원에 한해 등록을 허용하고 있다.6일 대학가에 따르면 광주여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2018-02-06 15:08:21] new
인천공항면세점 상품인도 대규모 '펑크'… '출발 지연까지 이어져'
인천국제공항에서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면세점 대량의 미인도(未引導) 사태가 일어나면서 4일에는 여객기 출발 지연까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일부터 4일까지 약 3000건 이상의 미인도 사건이 발생했으며, 면세품을 인도받지 못한 일부 고객들이 하차하면서 출발 지연사태가 이어졌… [2018-02-06 15:07:40] new
'年富力强' 오영식號 코레일 출범… 역대 최연소 파워맨
오영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취임과 동시에 수서발 고속철을 운영하는 ㈜에스알(SR)과의 통합 논의에 불을 댕겼다.안전을 강조하고 남북·대륙철도 진출 준비를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노동이사제 도입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했다.하지만 철도분야 비전문가라는 낙하산 꼬리표는 극… [2018-02-06 15:02: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