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냉동에서 상온까지, 가정간편식 진화"… 이마트, 피코크 신제품 2종 선봬

한반 곤드레된장국밥·고사리육개장국밥 2종 출시

진범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22 09:04: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피코크 고사리육개장 곤드레된장국 컵밥. ⓒ이마트


이마트의 자체 식품 브랜드(PL) 피코크가 기존 냉동냉장 가정간편식(HMR)에 이어 ‘상온’ 가정간편식으로 영역을 확대한다.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상온 제품인 피코크 한반 곤드레 된장 국밥과 피코크 한반 고사리 육개장 국밥 2종을 전국 이마트와 이마트몰에서 선보인다.

이마트가 즉석밥을 제외하고 피코크 브랜드로 상온 가정간편식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1~8월 기준 피코크 매출의 70%는 냉동냉장 가정간편식이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30%는 상온 제품이긴 하나 ‘커피, 음료. 과자’ 등 가공식품이 주를 이뤘다.

가정간편식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기 시작한 2013년 이후 국내 HMR 시장은 조리 이후 바로 냉장·냉동한 제품들이 대부분이었다. 상온 제품은 멸균 처리 과정(레토르트)에서 냉동·냉장 상품에 비해 맛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상온 가정간편식의 맛을 구현하는 기술이 발달하고, 냉장냉동 간편식보다 보관과 휴대가 쉽고 수출에도 유리한 상황이다. 이에 이마트도 피코크 브랜드로 상온 간편가정식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이마트가 이번에 출시한 피코크 한반 곤드레 된장 국밥(165g)과 피코크 한반 고사리 육개장 국밥(165g)은 밥과 국물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서로 다른 전문업체에 생산했다.

육개장 국밥과 곤드레 국밥 두 신제품에 들어가는 밥은 지난 2015년 일본 회사들이 독점하고 있던 즉석밥 제조 기술을 국내 최초로 국산화한 ‘라이테크’가 맡았다.

라이테크가 이들 제품의 밥에 적용한 방식은 산소를 차단한 채 고온에서 2분 40초간 쌀을 멸균한 후 20분가량 뜸을 들이는 공정이 핵심이다. 압력밥솥 원리를 즉석밥 제조설비에 적용해 밥맛을 한국인 입맛에 맞게 더욱 차지게 한 것이 특징이다.

국밥은 국내 최고 수준의 동결 건조 기술을 갖춘 ‘동림푸드’가 맡았다.

동결 건조란 식품 원료를 영하 35도 이하에서 급속 동결시킨 뒤 해당 식품 속 얼음(수분)을 낮은 기압으로 가열 건조하는 제조법이다.

이마트는 ‘동림푸드’와 함께 동결 건조 전 육개장과 된장국 신제품 2종 모두 집에서 끓이는 방식을 적용시킨 후 동결건조해 요리 직후 음식에서 느낄 수 있는 맛과 향을 그대로 잡는데 주력했다. 두 상품은 가격은 각 2380원이다.

이마트는 피코크 한반 국밥 2종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피코크 브랜드에서 상온 간편가정식 상품 종류를 100개까지 확대해 피코크의 상품 라인업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김일환 피코크 담당 상무는 “이번에 선보인 상온 간편식 2종은 집에서 만드는 방법 그대로 끓여서 제조한 상품으로 맛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는 피코크의 철학을 구현했다”며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밀 솔루션(Meal Solution) 상품군에서도 피코크가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개발팀의 역량을 이곳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LG전자, 스마트폰 '쇄신'… "브랜드 교체 등 새 판 짠다"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전략의 변화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올해 분위기 개선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지난해 말 MC사업본부 수장 교체와 함께 초프리미엄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선보인 데 이어 최근에는 브랜드명 교체 전망이 제기되는 등 일련의 변화가 감지되… [2018-01-17 07:39:07] new
철강업, 인수합병·사업재편 미흡… 정부 역할론 제기
지난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했던 구조조정이 문재인 정부 들어 더딘 양상을 보이고 있다. 구조조정에 따른 일자리 축소가 현 정부가 추구하는 일자리 확대 정책과 맞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산업 구조조정의 중심이었던 조선과 철강업 모두 별다른 대책없이 시간만 보내고 있다. 뉴데… [2018-01-17 06:57:32] new
이통사, 통신비 줄이기 앞장… '요금-멤버십' 혜택 잇따라
이통사들이 최근 요금제 및 멤버십 혜택을 잇따라 늘리며 통신비 부담을 완화하고 있어, 정부의 보편요금제 도입 움직임에 대한 회의적 여론이 시나브로 일고 있다.보편요금제가 도입될 경우, 데이터 제공량을 늘리는 대신 멤버십 등 추가 혜택 지원이 한정되는 등 오히려 부작용을 낳을 수 있기… [2018-01-17 06:42:52] new
반도체, 실적 잔치 속 '위기감' 증폭… "삼성發 치킨게임 예고"
지난해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슈퍼사이클에 힘입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반도체로만 매출 73조원을 벌어들이면서 글로벌 선두업체로 자리 매김했다.하지만 반도체 상승세가 올 상반기를 기점으로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이 쏟아지면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 안팎에서는 "기… [2018-01-17 06:37:25] new
KT, 몽골 경제사절단에 '5G-미래사업' 소개
KT가 방한중인 몽골상공회의소(MNCCI) 및 경제사절단 관계자들에게자사의 5G 서비스 준비상황 및 미래사업을 소개했다.16일 KT에 따르면 양국간 경제협력 강화 목적의 '한-몽 비즈니스 포럼' 참석차 방한한 몽골 경제사절단은 KT의 5G 시범서비스 및 미래사업 추진현황에 대한 설명… [2018-01-16 20:46:0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