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적극적 지원 절실한 시점

[취재수첩] 현대重, 중국에 수주 내줬지만 자존심 지켰다

中 조선사,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 수주 성공
조선 빅3, 저가 수주 지양해 중국과 차별화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22 14:11: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중공업

 

지난 18일 외신을 통해 예상치 못한 소식을 접했다. 현대중공업이 수주할 것으로 예상됐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9척을 중국 조선사에 내줬다는 내용이다. 현대중공업 뿐만 아니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빅3 모두 이번 수주전에 뛰어들었지만, 중국에 밀렸다는 사실은 뼈아픈 대목이다. 

국내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설전이 오가는 중이다. 혹자는 중국과의 경쟁에서 뒤쳐진 것이라며 우려하는가 하면, 누군가는 가격이 문제일 뿐 기술력은 여전히 우리가 우위에 있다고 주장한다.

둘 다 틀린 말은 아니다. 문제는 발주처인 프랑스 해운사 CMA-CGM이 어디에 중점을 두고 발주를 했느냐를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 최대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을 주문하며 가격에 초점을 맞췄다는 사실은 분명 우리가 해결해야 할 숙제다.

사실 이번 수주전은 중국 정부가 선박금융까지 지원하며 힘을 보탰기에 국내 업체가 이겨내기 쉽지 않았다. 여기에 현대중공업이 기술력으로도 극복하기 힘들 정도의 낮은 가격을 제시해 결국 수주를 내줬다.

이러한 마당에 국내 업계가 마냥 기죽고 있을 필요는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대중공업이 이번 수주를 따내기 위해 더 낮은 가격에 치고 들어갔을 수도 있었다.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을 건조한다는 명분이 있기에 저렴한 가격도 일정 부분 감수할 만 했다. 그렇지만 현대중공업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왜일까. 이번 수주전이 향후 현대중공업이 제시하는 선가의 바로미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번의 저가 수주로 끝나는게 아니라 향후에도 계속해서 낮은 수준의 가격을 제시해야만 수주를 할 수 있다는 덫에 빠질 수 있다는 얘기다.

그렇기에 이번 수주에 국내 조선사들, 대표로 현대중공업이 밀렸지만 자존심은 지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발주처에 그렇게 낮은 가격대로는 한국에서 건조할 수 없다는 걸 암묵적으로 알려줬다는 이유에서다.  

또 이번 수주전에 가장 주목할 부분은 중국 정부의 지원이 아닌가 싶다. 중국 조선사들 저가 수주야 이미 알려질 대로 알려졌고, 중국 정부까지 수주를 지원하고 나선 부분은 우리 정부도 본받아야 할 대목이다.

말로만 조선업계를 지원한다고 하고 아직까지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고 있는 우리 정부의 행태와는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박인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을 중국 조선사가 아무 문제없이 건조해 낼지는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중국 조선사들도 가보지 않은 길이기에 리스크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도중에 어떠한 변수가 생길지는 그 누구도 알 수 없다.

우리의 걱정은 중국 조선사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를 무사히 마쳤을 때 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업계에서는 이번과 같은 대형 수주를 따내기 위해서는 우리 정부 역시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생존을 위해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진행 중인 국내 조선사들이 중국에 맞설 수 있는 환경을 우리 정부가 하루 빨리 만들어 주길 기대하는 눈치다.

지금은 실망, 자책보다는 국내 조선업이 앞으로 나아가야할 방향을 다시 한번 설정하고, 그에 맞춘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시급한 시점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文정부 기조 탓?' 병원노조 출범 '활발'… 노사 갈등 예고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처우 개선 정책으로 의료기관 노조의 압박 수위가 거세지면서 대학병원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22일 의료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들어 병원 내 노조 출범이 잇따르고 있다.사립대학병원 중에서는 일산동국대병원, 건양대병원이, 공공병원 부문에서는 국… [2017-08-22 14:02:31] new
[주목! 이 단지] 천안 구도심 최고층 '천안역사 동아 라이크 텐'
동아건설산업이 오는 9월 천안시 서북구 와촌동 106-39번지 일원에 '천안역사 동아 라이크 텐'을 공급한다. 단지는 천안 구도심을 대표하는 최고층 주상복합단지로, 지하 4층~지상 48층·전용 65~84㎡·4개동·아파트 992가구와 지하 1층~지상 26층·전용 84㎡·1개동·오피스텔 115… [2017-08-22 13:45:12] new
티웨이항공, 하반기 신입·경력 채용… 언론홍보 등 12개 부문
티웨이항공이 ‘글로벌 네트워크 LCC’라는 비전을 이끌어 나갈 인재 모집에 나선다.티웨이항공은 하반기 신입 및 경력 채용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입사 지원자는 오는 30일까지 티웨이항공의 채용 사이트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모집 부문은 △운항관리 △편조 △IR담당 △브랜드마케… [2017-08-22 13:31:16] new
'개장 3주년' BMW 드라이빙센터, 누적방문객 50만명 돌파
BMW그룹코리아는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센터'가 지난 2014년 8월 개장 후 3주년을 맞아 누적 방문객 50만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드라이빙센터는 한국 내 자동차 문화의 성장 촉진을 위해 지난 2014년 8월 영종도에 건립됐다. 900여일의 운영 기간 동안 총 50만명 이상의… [2017-08-22 13:20:58] new
자동차업계,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 문제… 글로벌 경쟁력 뒤쳐져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위기를 맞고 있다. 고질적인 고비용·저효율의 생산구조가 원인이라는것이 업계의 공통된 의견이다.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2일 오전 쉐라톤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국내 자동차산업 진단과 대응'이라는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자동차산업협… [2017-08-22 13:04:0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