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적극적 지원 절실한 시점

[취재수첩] 현대重, 중국에 수주 내줬지만 자존심 지켰다

中 조선사,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 수주 성공
조선 빅3, 저가 수주 지양해 중국과 차별화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22 14:11: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중공업

 

지난 18일 외신을 통해 예상치 못한 소식을 접했다. 현대중공업이 수주할 것으로 예상됐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9척을 중국 조선사에 내줬다는 내용이다. 현대중공업 뿐만 아니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빅3 모두 이번 수주전에 뛰어들었지만, 중국에 밀렸다는 사실은 뼈아픈 대목이다. 

국내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설전이 오가는 중이다. 혹자는 중국과의 경쟁에서 뒤쳐진 것이라며 우려하는가 하면, 누군가는 가격이 문제일 뿐 기술력은 여전히 우리가 우위에 있다고 주장한다.

둘 다 틀린 말은 아니다. 문제는 발주처인 프랑스 해운사 CMA-CGM이 어디에 중점을 두고 발주를 했느냐를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 최대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을 주문하며 가격에 초점을 맞췄다는 사실은 분명 우리가 해결해야 할 숙제다.

사실 이번 수주전은 중국 정부가 선박금융까지 지원하며 힘을 보탰기에 국내 업체가 이겨내기 쉽지 않았다. 여기에 현대중공업이 기술력으로도 극복하기 힘들 정도의 낮은 가격을 제시해 결국 수주를 내줬다.

이러한 마당에 국내 업계가 마냥 기죽고 있을 필요는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대중공업이 이번 수주를 따내기 위해 더 낮은 가격에 치고 들어갔을 수도 있었다.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을 건조한다는 명분이 있기에 저렴한 가격도 일정 부분 감수할 만 했다. 그렇지만 현대중공업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왜일까. 이번 수주전이 향후 현대중공업이 제시하는 선가의 바로미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번의 저가 수주로 끝나는게 아니라 향후에도 계속해서 낮은 수준의 가격을 제시해야만 수주를 할 수 있다는 덫에 빠질 수 있다는 얘기다.

그렇기에 이번 수주에 국내 조선사들, 대표로 현대중공업이 밀렸지만 자존심은 지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발주처에 그렇게 낮은 가격대로는 한국에서 건조할 수 없다는 걸 암묵적으로 알려줬다는 이유에서다.  

또 이번 수주전에 가장 주목할 부분은 중국 정부의 지원이 아닌가 싶다. 중국 조선사들 저가 수주야 이미 알려질 대로 알려졌고, 중국 정부까지 수주를 지원하고 나선 부분은 우리 정부도 본받아야 할 대목이다.

말로만 조선업계를 지원한다고 하고 아직까지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고 있는 우리 정부의 행태와는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박인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을 중국 조선사가 아무 문제없이 건조해 낼지는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중국 조선사들도 가보지 않은 길이기에 리스크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도중에 어떠한 변수가 생길지는 그 누구도 알 수 없다.

우리의 걱정은 중국 조선사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를 무사히 마쳤을 때 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업계에서는 이번과 같은 대형 수주를 따내기 위해서는 우리 정부 역시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생존을 위해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진행 중인 국내 조선사들이 중국에 맞설 수 있는 환경을 우리 정부가 하루 빨리 만들어 주길 기대하는 눈치다.

지금은 실망, 자책보다는 국내 조선업이 앞으로 나아가야할 방향을 다시 한번 설정하고, 그에 맞춘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시급한 시점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KEB하나은행, 하이로보 인기 고공행진…3000억 가입 '돌파'
KEB하나은행이 선보인 로보어드바이저 '하이 로보'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KEB하나은행은 하이 로보(HAI Robo) 출시 4개월 만에 가입 손님 2만5000명, 가입 금액 3000억원을 돌파하고 체험 손님 수 8만명, 가입 펀드 계좌 수 11만개를 넘었다고 14일 밝혔다.하이로보는 친절한 설… [2017-11-14 11:25:14] new
인천터미널 영업권 둘러싼 '롯데·신세계 분쟁' 5년 만에 '롯데 勝'
유통업계 맞수 롯데와 신세계가 인천종합터미널 영업권을 두고 5년째 펼쳐온 분쟁에서 대법원이 롯데의 손을 들어주면서 최종 마무리됐다.14일 대법원 민사 3부는 신세계가 롯데와 인천광역시를 상대로 낸 인천종합터미널 소유권이전 등기 말소 소송에서 원고패소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2017-11-14 11:24:07] new
삼성화재, '지속가능성지수' 평가 2년 연속 1위
삼성화재는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한 '2017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평가에서 2년 연속 손해보험부문 1위에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 Sustainability Index)'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 [2017-11-14 11:23:28] new
교비 횡령-노동력 착취-성희롱… 대학가 시끌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대학들이 교비 횡령, 노동력 착취, 성희롱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잡음이 일고 있다.투명성이 요구되는 교육기관의 역할이 아닌 여러 구설수에 오르내리면서, 상아탑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는 상황이다.14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 사학… [2017-11-14 11:22:59] new
LG전자, 모니터 영토 확장…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 선봬"
LG전자가 진단용 모니터를 첫 공개하며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구축했다.LG전자는 이달 13~1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국제의료기기 전시회 'MEDICA 2017'에 참가해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MEDICA 2017은 전 세계 70개국 약… [2017-11-14 11:22: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