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짜집기-심각한 사실 왜곡' 드러나

[이재용 1심] "박근혜 '나쁜 사람' 발언, 승마 아닌 태권도"

진재수 전 문체부 직원, '특검 오류' 증언…'박-최-이' 연결고리 틀어져
"경찰조사, 정유라 출전 4월 경기 아닌, 6월 대회… 대통령 압력 없었다"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24 07:01:0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뉴데일리



박근혜, 최순실 공판 과정에서 특검 기소장에 '무리한 짜집기'와 '심각한 사실 왜곡'이 드러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선고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국정농단으로 벌어진 권력사유화 등을 다루는 '박근혜·최순실 재판'과 뇌물수수 및 공여 등을 다루는 박근혜·이재용 재판'이 서로 연결돼 있는 만큼, '박·최 공판' 과정에서 드러난 특검 기소장의 심각한 사실 왜곡의 경우 1심 선고만을 앞두고 있는 이 부회장의 재판 결과에도 지대한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진재수 전 문체부 체육정책 과장의 증언에 따르면 최순실이 자신의 딸인 정유라의 승마대회 준우승에 분노, 박 전 대통령을 이용해 대한승마협회와 문화체육관광부를 공격하는 국정농단과 권력 사유화가 있었다는 검찰의 주장은 허구였던 것.

특히 승마협회와 문체부는 최 씨의 딸 정유라의 승마대회 준우승과 관련해서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지시를 받거나 압력을 받은 적이 없었다.

승마협회 관련자들이 상주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건, 정유라의 준우승과는 무관한 사건이었던 것. 문체부가 청와대로부터 조사 요구를 받았던 승마대회는 정유라가 참석했던 2013년 4월 대회가 아닌 출전하지도 않았던 같은해 6월 대회였다.


▲진재수 前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정책 과장.ⓒ연합뉴스



당시 문체부 체육정책 과장 업무를 담당했던 진재수 씨는 최순실·박근혜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 박 전 대통령이 '나쁜 사람' 이라고 지목했던 공무원 중 한 명으로 박 대통령에 의해 좌천되고, 임기보다 빨리 명예퇴직한 사람이 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유리한 증언을 한 것이다.

진 씨가 좌천된 이유에 대해서도 논란이 많았지만 최근에 진실이 드러났다. 좌천 이유를 승마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실제로는 승마가 아닌 태권도 비리에 대한 진상조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좌천된 것으로 밝혀졌다.

2013년 5월, 태권도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석했다가 억울한 판정으로 떨어진 선수의 아버지가 자살하는 사건이 있었는데, 박 전 대통령은 이 사건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지 않은 진 씨와 당시 문체부 체육정책 국장이었던 노태강 現 문체부 2차관을 좌천했던 것.

진 씨는 삼섬으로부터 최순실 대신에 돈을 받은 박원오 씨를 언급하기도 했다. 진 씨는 박 씨를 2013년 6월 처음 알게됐으며, 같은해 7월 승마협회 비리를 조사하라는 청와대의 지시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공금횡령 등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구속돼 실형을 살았던 박 씨에 대해 보고한 바 있다. 

법조계에서는 박 씨를 '박근혜·이재용 재판'의 핵심 인물로 새롭게 인식하고 있다. 박 씨는 최순실 씨의 측근인 동시에 정유라의 승마 스승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삼성이 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주요 업무를 도맡은 
박 씨는 현재 최 씨와 박 전 대통령의 공판에 증인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 승마를 빌미로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이에 오간 돈을 직접 관리한 박 씨가 법적 증언을 일방적으로 회피하고 있는 상황. 

삼성 인사들과 독일에서 직접 접촉한 박 씨의 증언이 나온다면, 이 부회장의 선고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법조계 일각의 분석도 나온다. 현재 박 씨는 이 부회장의 1심 선고 이후 증인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혀 온 상태다.

한편, 특검은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을 기소하면서 '승마지원 명목으로 삼성으로부터 213억원 지급받기로 약속하고 77억9735만원을 지급받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이에 성립될 수 없는 뇌물수수와 뇌물공여죄를 적용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신동빈 롯데 회장, 공채 면접장 찾아 지원자들 격려… "발전의 원동력은 인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공채 면접 현장을 찾아 지원자들을 격려했다.14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지난 13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15층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진행된 롯데케미칼 신입사원 공채 면접 현장을 방문해 지주사 출범 이후 예비 신입사원들과 첫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롯데케… [2017-11-14 09:50:06] new
이마트24, 위드미 간판 교체 60% 넘어… "김성영 대표, 경영주에 감사편지 전…
이마트24가 새롭게 바뀐 브랜드로 옷을 갈아입고, 경영주와 함께 본격적인 새 출발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이마트24는 지난 7월 그룹 핵심 성장동력으로 편의점 사업을 키우기 위해 약점으로 지적받던 브랜드 파워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리브랜딩 계획을 발표하고 난 이후, 10일 기준 총 247… [2017-11-14 09:43:20] new
LF몰, 3년 반 만에 BI 교체… "연령층 10~20대로 낮춰"
LF의 공식 온라인 쇼핑몰 LF몰이 3년 반 만에 새로운 BI(Brand Identity)를 선보인다. 14일 LF에 따르면 지난 2000년 ‘패션엘지닷컴’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문을 연 LF몰은 2010년 통합몰 성격의 ‘엘지패션샵’으로 개편됐다. 2014년 사명 변경과 함께 LF몰로 간판을 바꿨다. L… [2017-11-14 09:39:21] new
ADT캡스, 수능 앞두고 '수험생 특별 호송 서비스' 준비 완료
ADT캡스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16일 오전 수험생들의 신속하고 안전한 입실을 돕기 위해 '수험생 특별 호송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지난 2000년 수능부터 이어진 ADT캡스의 '수험생 특별 호송 서비스'는 호송 경험이 풍부한 전문 경호팀과 지역 교통상황을 잘… [2017-11-14 09:35:20] new
하이트진로, 홍콩 맥주시장서 승승장구… 5년만에 판매량 7배 성장
하이트진로가 홍콩맥주시장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하이트진로에 따르면지난해 홍콩 내 하이트진로 맥주 판매량은 32만 상자(1상자=500㎖ x 20병)로 전년대비 31%성장했다. 올해 예상판매량은 41만 상자다. 2012년 6만 상자 대비 약 7배나 증가한 급성장세를… [2017-11-14 09:25:2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