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 회장, 외국인 유학생 104명에 장학금 4억원 지급

우정교육문화재단 통해 2010년부터 1199명에 46억여원 전달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23 18:54:4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겸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좌측 여섯 번째)과 마니샤 구나세이카라 주한 스리랑카 대사, 스리랑카 유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영


부영은 우정교육문화재단이 2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우정교육문화재단 장학증서 수여식'을 갖고 22개 국가 유학생 104명에게 총 4억여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겸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유엔총회 의장을 역임한 한승수 전 국무총리, 21개국 대사 및 외교관, 재단 관계자 등 170여명이 참석했다.

이중근 회장은 유학생 전원에서 장학증서를 직접 전달하면서 "낯선 문화와 언어의 차이를 극복하고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고 있는 학생들의 땀과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길 바란다"며 "지구촌을 이끌어갈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 고국과 한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우정교육문화재단은 이 회장이 2008년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2010년부터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대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 학생을 대폭 늘리고 장학금 액수도 인당 연 800만원으로 증액했다. 현재까지 1199명의 유학생에게 총 46억여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重, 9월부터 사업부별 순환휴직...일감부족 탓
현대중공업이 9월부터 사업부별 휴업을 실시한다.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3일 "선박 수주 급감으로 인한 일감 부족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현재 사업본부별로 휴업 및 교육 일정을 조율 중이다"라고 말했다. 휴업 기간은 사업본부별 수주 물량 차이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일감부족 사업부문에 직무능력 향상이 필요한 인원에 대해서는 교육… [2017-08-23 18:29:20] new
'계란이어 생리대까지'... 식약처, 깨끗한나라 '릴리안 생리대' 유해성검사
최근 안전성 논란이 불거진 깨끗한나라의 '릴리안 생리대'에 대한 품질검사가 실시된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릴리안 생리대를 정기적인 품질관리 점검 제품에 포함시켜 수거 검사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이번 검사는 2017년 시중 유통중인 생리대 검사계획(53품목)에 해당브랜드를 추가해… [2017-08-23 17:56:35] new
국민연금, 25일부터 이사장 공모… 김연명 김성주 주진형 응모 촉각
국민연금공단이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공석중인 이사장을 공개모집한다. 국민연금공단은 23일 임원추천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임원추천위원회 위원은 공단 비상임이사와 사회복지, 노동·시민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외부전문가로 구성했다.이사장 지원자는 지원서와 자기… [2017-08-23 17:56:01] new
일자리委 출범 100일, 병원계 노·사 만나 모처럼 웃었다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는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산업별 최초로 보건의료 분야 노·사·정이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모처럼 뜻을 모았다. 일자리위원회는 23일 오후 3시부터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보건의료분야 노사정 공동선언' 행사를 개최했다… [2017-08-23 17:49:56] new
고민 늘어나는 카드사, 계약직만 2000명… 직무 천차만별
정부가 비정규직 철폐를 공약한 가운데 카드업계의 근심이 커지고 있다. 수수료수익 감소가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각 전업 카드사들에 소속된 비정규직들은 직무가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 7개 전업 카드사의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 다시 말해 정규… [2017-08-23 17:35:4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