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 위축 우려

부동산업 체감경기 하락세… 정부 '부동산대책' 영향 미친 듯

한국은행 기업경기실사지수, 부동산·임대업 지난해 5월 이후 최저치

편집국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29 08:16:4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부동산업계에서 느끼는 체감경기가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이달 부동산·임대업의 업황 BSI는 74로 전월 대비 4포인트 하락해 작년 5월(72) 이후 1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새 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난 5월 82까지 올랐다가 6월 80, 7월 78로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나타낸 지표로 기준치인 100 이상이면 경기를 좋게 보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부동산·임대업 BSI는 LH공사 등 부동산의 운영, 임대, 구매, 판매와 관련된 업체들을 대상으로 하고 부동산을 제외한 크레인, 정수기 등의 임대업도 포함한다.

부동산·임대업 BIS 하락은 8·2 부동산 대책이 많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은은 전했다.

정부가 서울 전역과 과천시, 세종시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는 등 이에 따른 부동산 시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지난 25일 한은이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서도 주택경기전망CSI(소비자동향지수)는 99로 16포인트 급락, 월간 하락 폭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부동산·임대업이 포함된 비제조업의 업황 BSI는 75로 7월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서비스업 가운데 도·소매업 BSI는 72로 6포인트 내렸다. 여름 휴가철이 본격화하면서 산업재 거래가 줄어든 영향이 컸다.

운수업(76)도 유가 상승에 따른 연료비 부담으로 7포인트 떨어졌다.

제조업의 업황BSI는 78로 석 달째 같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지난 5월 82에서 6월 78로 떨어진 이후 장기평균치 80(2003년 1월∼2016년 12월) 아래에서 횡보하고 있다.

업종별로 보면 희비는 엇갈렸다.

유가 회복에 따른 정제마진 확대와 수출 호조에 석유정제·코크스(70)는 16포인트 상승했고 1차 금속(81)은 4포인트, 전기장비(83)는 2포인트 각각 올랐다.

이와 달리 고무·플라스틱(78)은 중국 수출 부진 및 원가 부담 증대 등으로 6포인트 하락했고 기계장비(77)와 비금속광물(72)도 한 달 전보다 각각 5포인트, 8포인트 떨어졌다.

제조업체들은 경영 애로사항을 내수부진(21.8%), 불확실한 경제 상황(16.4%), 경쟁 심화(11.1%), 수출 부진(11.0%), 인력난·인건비 상승(7.0%), 환율(6.4%) 등의 순으로 꼽았다.

불확실한 경제 상황 비중이 7월에 비해 0.7%p 높아진 데는 북한발 지정학적 리스크(위험)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 달 업황전망BSI를 보면 제조업은 83으로 오르고 비제조업은 78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경제심리지수(ESI)는 98.1로 7월보다 1.2포인트 올랐다.

이번 BSI는 지난 11∼21일 전국 3313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2918개(제조업 1809개, 비제조업 1109개) 기업이 응답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화, 3분기 영업익 3883억... 전년比 41.12%↓
한화는 올 3분기에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2%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매출은 11조69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830억원으로 23.61% 줄었다.한화 측은 자체사업 및 한화케미칼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한화건… [2017-11-14 19:13:39] new
메디톡스 매출 성장 추세 지속… 중국시장 등 해외 승부가 관건
메디톡스가 3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하기는 했지만 보톡스, 필러 성수기에 접어들었고 중국시장 등 주요국가의 해외진출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성장 곡선을 이어갈 전망이다.메디톡스는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전년동… [2017-11-14 19:12:03] new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모회사 따라 해외 진출 두드러져
인하우스 광고대행사의 해외법인 진출 거점이모회사의 글로벌 사업에 따라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우스 광고대행사란 대기업 계열사인 광고회사를 의미한다.14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중 해외법인 진출국가와 거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제일기획으로 43개국 52개… [2017-11-14 18:44:44] new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