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플랜트건설 노조에 둘러싸여 출근길 막혀… 임직원들 건물 밖에서 발만 동동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31 08:07:0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포스코 임직원들이 출근을 하지 못하고 있다. 전남에서 올라온 플랜트건설 노조원 2500여명이 포스코센터 모든 입구를 봉쇄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포스코를 에워싸고 경찰 병력과 팽팽하게 대치 중이다.

31일 오전 8시 현재, 대치동 포스코 사옥에는 플랜트건설 노조원들이 건물을 둘러싸고 직원들의 출근을 막아서고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 임직원들은 사무실에 들어가지 못하고 건물 밖에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포스코 한 직원은 "플랜트건설 노조원이 진입을 막고 있어서 회사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다"며 "어떻게 출근해야 될지 갑갑하다"라고 토로했다.


이처럼 플랜트건설 노조가 포스코 임직원들의 출근길까지 막아서며 강하게 농성하고 있는 이유는 금일 기아차 통상임금 1심 선고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이 포스코에 요구하는 주요 내용은 최저낙찰제 폐지와 불법하도급 근절, 적정임금 등이기 때문이다.

출근저지 농성을 하는 일부 플랜트건설 노조원들은 출근하는 포스코 직원에게 험한 말을 쏟아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한 노조원은 "XXX들아, 너희들은 출근이 문제냐"며 "우리는 밥을 굶게 생겨 이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제를 해결하기 전까지는 절대 못 물러난다"며 "단 한명도 들어갈 수 없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아직 출근하지 않은 포스코 직원들도 많기에 이날 오전 혼란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뉴데일리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갤럭시S7 충전 중 발화"…국가기술표준원에 조사 의뢰
지난해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로 삼성전자가 곤욕을 치른 가운데 출시 1년 5개월이 지난 갤럭시S7가 충전 도중 불에 탔다는 주장이 나왔다.31일 갤럭시S7 사용자인 A(20대·여)씨와 가족들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3시께 경기도 안양시 아파트 자신의 방 안에서 충전 중이던 갤럭시S7 휴대… [2017-08-31 07:51:10] new
산업부-대한상의 간담회, FTA 등 다양한 현안 머리 맞대고 해결키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각종 경제 현안이 산적해 있으니 합리적인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31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한 상공회의소 회장단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간담회를 갖고 기업실적의 편중, 수출 편중화, FTA논란·비관세장벽 등 수출… [2017-08-31 07:47:02] new
2분기 인터넷뱅킹 대출 250% 급증
인터넷전문은행 출범에 따른 '메기효과'로 2분기 인터넷뱅킹 대출신청이 3.5배로 급증했다.스마트폰뱅킹 등록고객 수는 8000만명을 넘어서며 3년여 만에 두 배가 됐다.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7년 2/4분기 국내인터넷뱅킹 서비스 이용현황'에 따르면, 2분기중 인터넷뱅킹(스마트폰뱅… [2017-08-31 07:42:35] new
삼성, 내달 6일부터 하반기 신입 공채
삼성그룹이 다음 달 6일부터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시작한다.올해 공채는 종전과 달리 그룹 차원에서 한꺼번에 선발하지 않고 계열사별로 필요 인력을 선발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다만 삼성그룹 직무적성검사(GSAT)는 모든 계열사가 같은 날 한꺼번에 치를 예정이다.31일 재계에 따르… [2017-08-31 07:32:57] new
이만우 前 SK 부사장 등 대기업 출신 30명, 전경련 경영자문단에 위촉
대기업 출신 경영전문가 30명이 전경련 경영자문단에 새롭게 합류, 무보수 재능기부에 나선다.전경련 내 중소기업협력센터는 31일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국내 주요그룹 CEO 및 임원 출신 경영베테랑 30명을 신규 위원으로 위촉했다. 삼성 출신으로는 노진기 전 삼성디스플레이 상무, 서언동 전 삼성생명보험 서비스사업본부장, 김상무 전 삼성전자… [2017-08-31 07:26:3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