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7] 삼성전자 "HDR 생태계 확산 선도할 것"

1일 IFA서 'QLED & HDR10플러스 서밋' 개최
QLED 기술 로드맵 및 HDR 기술 트랜드 공유
"HDR10플러스, 오픈 플랫폼 통해 생태계 확산 선도"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2 09:11:4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가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발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QLED & HDR10플러스 서밋'을 개최했다. ⓒ삼성전자



[독일(베를린)=연찬모 기자] 삼성전자가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발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QLED & HDR10플러스 서밋'을 개최했다. 

영상·디스플레이 분야 업계 전문가 180여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QLED 기술 로드맵'과 'HDR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업계 발전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형태로 진행됐다,
 
QLED 분야에서는 테크놀로지 컨설턴트인 피터 파로마키, 삼성종합기술원 장효숙 마스터 등이 연사로 나와 퀀텀닷 소재에 대한 설명과 적용 분야 확대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장효숙 연구원은 "퀀텀닷은 어떤 디스플레이보다 효율성이 뛰어나 미래 전망이 밝다"며 "기존 디스플레이 대비 효율성이 월등해 최대 수준의 밝기를 구현하면서도 소비전력을 절감할 수 있어 다양한 용도의 디스플레이로 확산이 용이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QLED TV로 각 장면 마다 최적의 명암비로 화질을 풍부하게 하는 'HDR10플러스' 기술을 시연했다. HDR10플러스는 밝은 곳을 더 밝게 어두운 곳을 더 어둡게 해, 실제 눈으로 보는 것과 같은 영상을 구현하는 HDR 영상 관련 최신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해당 기술을 오픈 플랫폼으로 공개했다.
 
HDR10플러스 세션에서는 삼성전자 미국 연구소 빌 만델 상무, 미국 디스플레이 전문 조사기관 인사이트 미디어의 크리스 치눅 대표가 HDR 시장 전망 및 새로운 기술 확대를 위한 업계간 상호 협력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다.
 
크리스 치눅 대표는 "HDR은 향후 몇 년간 영상 업계에서 화질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매년 업데이트 되는 기술을 빠르게 확산하고 적용하기 위해서는 오픈 플랫폼으로 관련 업계 생태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유럽 시장에서 차세대 HDR 기술을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북미, 아시아, 유럽 등 세계 주요 시장에서 연달아 서밋을 개최하는 등 HDR 생태계 확산을 위한 적극적 행보에 나서고 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HDR10플러스는 HDR영상 구현에 있어 가장 최신 기술이자  무상으로 제공되는 오픈 플랫폼으로 생태계가 빠르게 확산될 것"이라며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TV 시청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차세대 HDR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KB금융 12월 임원인사…관전 포인트 '3가지'
KB금융이 윤종규 회장 2기 체제 공식 출범을 눈앞에 두고 있다.윤종규 회장이 연임 확정 후 회장·행장직을 분리한 가운데 향후 어떤 형태로 조직을 이끌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14일 업계에 따르면 KB금융은 오는 20일 오전 서울 국민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윤종규 회… [2017-11-14 14:21:50] new
LS전선 '20년 공든 탑' 베트남 1위 등극… 인근 미얀마 공략 박차
LS전선이 베트남,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아세안(ASEAN)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제발전과 도시화로 전력과 초고속 통신망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세안은 동남아시아 5개국(미얀마, 태국, 라오스, 베트남, 캄보디아)과 해양 5개국(싱가포… [2017-11-14 14:20:16] new
CJ대한통운 '팬 아시아(Pan-asia)' 성과… 해외 매출 60% 폭풍 성장
CJ대한통운이 '글로벌 톱5 물류사 도약'이라는 목표에 바짝 다가서고 있다. 최근 활발한 글로벌 인수합병으로 시장 영향력을 강화하고 있는 CJ대한통운은 올 3분기 해외에서 722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이는 지난해 3분기 매출인 4519억원보다 59.8% 늘어난 규모다. 올해 4월 인수한 인도 다… [2017-11-14 14:14:54] new
장관없는 중기부, 예산확보도 버겁다… 고작 427억 증액도 헉헉
文정부 출범후 혁신성장의 핵심부처로 승격된 중소벤처기업부의 위상이 이전 중기청과 별반 다를게 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국회 예산심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내년 예산안 확보가 가능할지 회의적인 시각이 높은 상황이다.부(部) 승격후 6개월이 지났지만 장관 공석사태가 이어지고 있고, 홍… [2017-11-14 14:12:09] new
'문형표-홍완선' 항소심 징역 2년6월… "부당 개입 인정"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해 국민연금공단의 찬성 결정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이 14일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징역 2년6월을 선고 받았다. 지난달 17일 선고된 1심과 동일한 형량이다.서울고법 형사10부(재판장 이… [2017-11-14 14:01: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