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8·2 대책 한 달…대출은 오히려 늘었다

주택대출 대신 신용대출 선택하며 '풍선효과' 발생
"규제 안받는 지역 중심으로 '주택대출' 큰 폭 상승"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3 11:14:4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대출 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데일리DB



8·2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후 한 달이 지났지만 대출 수요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를 받지 않는 지역을 중심으로 대출 수요가 늘었고, 규제를 받는 지역도 담보대출 대신 신용대출이 늘었기 때문이다. 실제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올들어 두번째로 증가했고, 신용대출은 10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했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농협 등 시중은행 5곳의 지난달 31일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69조1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달보다 2조4654억원 증가한 규모로 지난 6월(2조7486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폭이다.

특히 7~8월은 통상 여름 휴가철이라 주택시장이 비수기로 분류되는데도 7월 증가액과 비교해도 6619억원이 늘어났다.

지난달 2일 정부의 대출 규제 발표 후 은행권은 서울 11개구와 세종시 등 투기지역에서 6억원 이상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경우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의 한도를 40%로 강화했다. 

하지만 23일 서울 전역과 과천, 세종시 등에 대한 한도 상향이 조정되면서 규제를 받지 않는 기간을 중심으로 대출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한도 조건이 강화되면서 신용대출로 넘어가는 넘어가는 '풍선효과'도 이어졌다. 5대 은행의 지난달 신용대출 잔액은 93조9189억원으로 한 달 새 1조3900억원이 증가했다. 7월 신용대출 증가액이 7012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할 때 2배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때문에 부동산 수요가 이어지고 있어 대출 증가세가 쉽게 줄어들긴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주택담보대출을 과도하게 규제할 경우 금리가 높은 신용대출로 수요가 이동하면서 부채의 질만 나빠질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다만 대출 규제가 본격 시행된 만큼 당장 이달부터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가계부채 종합대책이 예고된 만큼 대출이 예전처럼 쉽게 늘지는 않을 거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대출 규제를 강화하면 높은 수준의 금리를 부담하더라도 규제 영향을 받지 않는 곳으로 수요가 몰리는 현상이 종종 발생했었다"며 "신용도가 낮은 취약계층의 위험성이 높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카드사 3분기 순익 전년대비 20% 하락… 가맹점 수수료 인하 영향
가맹점 수수료 인하 영향으로 올해 3분기 전업계 카드사들의 순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신한, 삼성, KB국민, 현대, 비씨, 하나, 우리, 롯데 등 8개 전업계 카드사의 3분기까지 순이익은 1조83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1%… [2017-11-15 08:02:12] new
'LG V30' 유럽시장 영토확장 '정조준'…"V시리즈 첫 진출"
LG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가 한국과 북미 시장에 이어 유럽 시장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앞서 출시된 시장에서의 견조한 실적 흐름에 힘입어 유럽 공략을 통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저변 확대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더욱이 V시리즈 최초로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 만큼 향… [2017-11-15 07:13:27] new
넥슨, 문화예술 후원 눈길… "문화다양성펀드 기반 저변 확대 앞장"
넥슨컴퍼니(NXC)의 '넥슨문화다양성펀드'가 문화예술의 다양성과 저변 확대를 위해국제 영화제 및 기획 전시전 등에 아낌 없는 후원을 진행해주목받고 있다.창작가들에게는 기회를 제공하고 대중들에게는 독립예술의 가치를 전파하는데큰 힘을 제공하고 있어서다.넥슨컴퍼니는 2012년부터… [2017-11-15 07:08:34] new
日 이통사, M&A 기반 영토확장 '착착'… "격차 확 벌어진다"
이웃나라 일본의 이통사들이 대규모 인수합병(MA)을 통해 ICT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 속, 국내 이통사들은 정부의 개입으로 정체된 시장의 돌파구를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정부의 통신비인하 정책에 따른 이통사들의 '허리띠 졸라메기'로, 사실상의 새 성장엔진으로 각광… [2017-11-15 07:03:56] new
삼성물산 '합병' 논란 재점화… "오락가락 판결에 신뢰도 '뚝'"
"합병 비율이 불공정하다고 의심할 만한 객관적 사정이 있었는데도 합병비율 차이에 따른 손실액 1388억원을 상쇄하기 위해 합병 시너지 수치를 조작했다."(서울고법 형사10부)"합병 비율이 불공정했다고 단정할 수 없으며 비율이 다소 불리했다고 해도 이를 현저히 불공정하다고 볼 수 없다.… [2017-11-15 06:56: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