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패러다임 제시할 것" GS건설, 반포주공 1단지 수주전 '사활'

GS건설 vs 현대건설 2파전 오는 27일 시공사 최종선정
스콧 사바 "한국 주거트렌드 남향·조경 두 마리 토끼 잡을 것"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6 18:46:4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S건설 반포주공1단지 조감도. ⓒGS건설

 

"반포주공1단지는 규모나 입지 면에서 차세대 아이콘이 될 수 있는 단지로 자이와 함께 가야 한다는 소망을 오랜기간 품고 있었다. GS건설은 디자인은 물론 주거환경까지 업계를 선도하는 제안으로 단순한 아파트가 아닌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 프리미엄 아파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다."


GS건설은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사업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6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쉐라톤 서울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우무현 건설·건축부문 대표는 이 같이 포부를 밝혔다.  


GS건설은 이번 수주를 위해 글로벌 건축디자인 회사인 SMDP와 합작으로 설계를 진행했고, 이날 간담회에는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둔 SMDP사 스캇 사버 대표가 직접 참석해 설계 콘셉트를 설명했다.


SMDP는 미국 시카고 포드햄스파이어·두바이 라군 빌딩 등 세계적인 랜드마크 뿐 아니라 국내에서는 일산 킨덱스·도곡동 타워팰리스·중앙우체국을 디자인한 세계 정상급 업체다.


스캇 사버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물방울이 단지에 떨어지며 다시 튀어오르는 형상을 기반으로 외관을 디자인했다"면서 "한강을 따라 줄지어 있는 박스형 아파트가 아니라 한국의 새로운 주거 트렌드를 이끌 수 있는 다양하면서도 소프트한 디자인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주거 트렌드에 맞춰 남향과 조망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아파트 외관 디자인 뿐 아니라 조경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설명이다.


GS건설이 반포주공1단지에 붙인 닉네임은 '자이 프레지던스'. 영문자 프레지던트(President)와 레지던스(Residence), 컨피던스(Confidence)를 합친 것으로 '리더의 품격에 어울리는 최상의 단지'라는 의미다.

 

▲6일 간담회에 참석한 GS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시정비담당 조재호 전무, 건축부문대표 우무현 부사장, SMDP 대표 스캇, SMDP 공동대표 민대홍. ⓒGS건설


이와 관련 자이 프레지던스는 인공지능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카카오와 합작해 음성인식시스템을 전 가구에 도입하고, 스마트 홈 관련 기술을 협동개발해 완공 시 최신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또 국내 최초로 단지 내 H14급 헤파필터를 적용한 '중앙공급 공기정화시스템'도 도입된다. H14급 헤파필터는 0.3㎛ 이상의 미세먼지를 99.995% 제거하는 것으로, 초미세먼지를 걸러주는 최고의 공기청정시스템으로 평가 받는다.


한강과 접해있는 단지인 만큼 각종 조망시설 설계에도 공을 들였다. 서울 아파트 최초로 35층에 풀장 2개가 들어서 한강을 내려다보면서 수영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전체 5388가구 중 3000여가구가 한강조망이 가능하고, 호텔 컨시어지 서비스·의료진 24시 대기 등 최고급 프리미엄 시설과 서비스도 제공할 방침이다.


GS건설은 조합원 부담 최소화를 위해 공사비 변동 없는 '확정공사비'를 제시했고, 설계비 100억원 GS건설이 모두 부담할 예정이다. 자금 조달계획도 사실상 마무리됐다. 시공사로 선정되기 전임에도 불구하고 KB국민은행과 8조7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조달 협약을 맺는 등 안정적인 사업구도를 확보했다.


한편, 1973년 준공된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는 재건축사업을 통해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5388가구로 탈바꿈 한다. 전용 59~212㎡로 조성되고 조합이 산정한 공사예정 가격만 2조6400여억원, 총 사업비만 8조에 달해 올해 강남 재건축 최대어로 꼽힌다.


반포주공1단지 시공사 선정은 GS건설과 현대건설 2파전으로 압축됐고, 조합은 오는 27일 총회를 열고 시공사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화, 3분기 영업익 3883억... 전년比 41.12%↓
한화는 올 3분기에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2%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매출은 11조69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830억원으로 23.61% 줄었다.한화 측은 자체사업 및 한화케미칼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한화건… [2017-11-14 19:13:39] new
메디톡스 매출 성장 추세 지속… 중국시장 등 해외 승부가 관건
메디톡스가 3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하기는 했지만 보톡스, 필러 성수기에 접어들었고 중국시장 등 주요국가의 해외진출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성장 곡선을 이어갈 전망이다.메디톡스는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전년동… [2017-11-14 19:12:03] new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모회사 따라 해외 진출 두드러져
인하우스 광고대행사의 해외법인 진출 거점이모회사의 글로벌 사업에 따라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우스 광고대행사란 대기업 계열사인 광고회사를 의미한다.14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중 해외법인 진출국가와 거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제일기획으로 43개국 52개… [2017-11-14 18:44:44] new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