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 Q30, 2017 올해의 브랜드 대상서 '수입 CUV' 1위

지난 4월 출시 후 인피니티 판매 40% 차지
유니크한 디자인, 강력한 퍼포먼스 등 특징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7 15:34: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피니티 Q30.ⓒ인피니티코리아


인피니티코리아는 프리미엄 준중형 크로스오버 'Q30'이 2017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프리미엄 수입 CUV 1위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2017년 한 해 동안 사랑받은 수입차 모델 가운데 인지도와 매출, 시장점유율, 성공적 시장진출 등의 정보를 종합해 3개 후보 모델을 선발한다. 이후 온라인, 모바일, 1:1 전화 설문 등을 거쳐 최종 모델을 선정한다.

인피니티코리아는 Q30가 1:1 전화 설문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강승원 인피니티코리아 대표는 "Q30의 상품성을 고객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 결과, 고객 여러분들로부터 그 가치를 인정받아 감사하다"며 "프리미엄 준중형 크로스오버 시장의 새로운 리더로서 향후 고객 만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차별화된 품질과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Q30은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젊은 고객층을 겨낭한 준중형 프리미엄 크로스오버다. 지난 4월 출시 후 현재까지 인피니티코리아 전체 판매량의 약 40% 를 차지하는 등 브랜드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경제계, 이재용 '집행유예' 판결 반색… "긍정적 영향 기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전·현직 임원들에 대한 항소심 최종 판결을 두고 재계 곳곳에서 환영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5일 열린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재판부가 이 부회장을 비롯한 피고인 전원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한 데 따른 반응이다.재계는 이번 항소심 판… [2018-02-06 07:04:01] new
대형 게임3사 실적 발표 기대감… "연 매출 '6조' 돌파"
넥슨·넷마블게임즈·엔씨소프트 등 대형게임 3사가 지난해 ‘모바일’·‘글로벌’ 흥행 성과로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번주 발표되는 3사의 실적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이날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를 시작으로, 7일에는 엔씨소프트, 넥슨… [2018-02-06 07:02:04] new
1심 뒤엎은 이재용 항소심… 묵시적 청탁-재산도피 '무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에서 징역 2년 6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으며 영어의 몸에서 벗어났다. 지난해 2월 17일 특검에 구속된 이후 353일만에 석방되면서 재판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지난 5일 항소심 재판부는 이 부회장에게 적용된 ▲뇌물공여 ▲횡령 ▲재… [2018-02-06 06:54:25] new
KT, ITU 관계자 대상 '5G 홍보관' 공개 못하는 이유는?
오는 7일까지 '제 29차 ITU-R WP5D 국제 표준화 회의'가 서울에서 열리면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자사 5G네트워크 기술력을 ITU(국제전기통신연합) 관계자들에게 뽐내고 있다.하지만 KT의 경우 자사 5G 기술력을 알리기 위한 좋은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일체의 관련 행사를 하지… [2018-02-06 06:47:08] new
끝나지 않은 '이재용' 재판… 상고심도 '묵시적 청탁' 핵심
"법원과 견해가 다른 부분은 상고하여 철저히 다투도록 하겠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나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즉각 상고할 뜻을 밝혔다. 특검은 "법원에서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기를 기대했는데 너무 안타깝다"며 판결에 불만을 드러냈다.형사… [2018-02-06 06:32:5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