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이 2000여 개봉관 독점했건만

'두얼굴' 스크린 싹쓸이, 군함도 뭇매vs택시운전사 갈채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영화관 90%이상 차지
"공정거래법 개정해 이윤압착 적용해야"…내달 국감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8 06:33:0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 여름 스크린 독과점 논란 속에 1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 쇼박스



다음달 문재인 정부의 첫 국정감사에서는 영화산업의 독과점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벌써 공정거래위원회와 국회를 중심으로 공정거래법개정 움직임이 활발하다. 앞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영화시장의 불공정거래행위 개선을 서두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서정 CGV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박 의원은 지난 5일 국회서 '영화산업 독과점 및 불공정거래 문제 해결 방안 마련 토론회'를 진행했다. 


◇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영화관 90%이상 차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이날 서면축사를 통해 "대기업이 영화산업의 외연 확대를 이끈 공은 인정하지만 그로 인해 발생하는 독과점의 고착화 등 불공정거래행위는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영화산업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3개사가 전체 스크린의 90%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들 대기업은 영화 제작, 투자, 배급까지 도맡아 '수직계열화'를 고착시키고 있다. 

▲영화 군함도는 개봉 첫날 2027개 스크린에서 상영됐다. ⓒ CJ엔터테인먼트



특히 올 여름 영화계는 유난히 스크린 독점 논란에 시달렸다. 영화 '군함도'가 개봉 첫날 2027개 스크린에서 상영됐고 '택시운전사'는 개봉 첫날 1446개 스크린에서 첫 주말에는 상영관수가 1906개까지 치솟았다. 

이를두고 "영화 간판만 바뀌었을 뿐 독과점은 여름 내내 진행됐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하지만 군함도는 홍역처럼 치른 반면 택시운전사는 비난여론을 비껴갔다. 군함도는 CJ엔터테인먼트가 제작, 배급했고 택시운전사는 쇼박스가 투자, 배급했다.  


◇ 택시운전사 신드롬…文 관람에 5·18 재조명까지 

군함도가 스크린수와 상영횟수에 비해 좌석점유율이 썩 좋지 못했던 반면 택시운전사는 스크린수, 상영횟수가 좌석점유율과 같이 움직이면서 비난을 상당 부분 피해간 것으로 보인다. 또 군함도가 독과점 매를 먼저 맞으면서 택시운전사에는 비난이 무뎌졌다는 관측도 뒤따른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택시운전사를 관람하면서 5·18민주화운동에 관한 재조명이 이뤄지고 있는 점도 적잖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단 흥행에 성공했다고 해서 한 영화가 극장 전체 스크린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하면서 흥행에 힘을 보탰다.ⓒ 청와대



토론회에 참석한 성춘일 변호사는 "우리나라 극장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3사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이들은 스크린을 수익창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공정거래법 개정해 이윤압착 적용해야"

성 변호사는 "관객의 선호라는 흥행지표를 통해 스크린이 배정됐다고 주장하지만 실은 이들을 대체할 극장이 별로 없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이용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발제자로 나선 박경신 고려대 교수는 "국내 영화산업은 착취행위를 통한 배제(방해행위)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공정거래법을 미국의 파라마운트판결처럼 개정해 셔먼법 제1조와 제2조의 수직공동행위, 수직계열화를 통한 이윤압착 등에 적용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국회에는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합 법률(영비법) 개정안이 계류돼 있다. 각각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발의한 법안으로 이들법 개정안에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비율 이상의 스크린을 한 영화에 배정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위반 때는 3개월 이내의 영업정지나 영화관 등록취소와 같은 제재사항도 포함돼 있다. 

박용진 의원은 "CGV 서정 대표가 지난 7월 18일, 영비법 개정안을 오픈테이블에서 논의하자고 했다"면서 "이번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채택해 국정감사라는 오픈 테이블에서 심도 깊게 논의가 진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효성, 터키 '보사'와 협업… 파리 '데님' 시장 공략
효성이 유럽 데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효성은 유명 데님 원단업체인 터키의 '보사'와 지난 14일부터 이틀 동안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데님 프레미에르 비죵'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데님 프레미에르 비죵'은 유럽을 비롯한 전 세계인에게 최신 데님 스타일과 우수한 소재를 선보… [2017-11-15 11:47:23] new
[취재수첩] 하나투어, 고객의 믿음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지나요?
국내 출국자 중 20% 이상을 책임지는 국내 최대 여행사하나투어가 유례없는 '대리점 먹튀' 사건에 휘말렸다. 오랜 기간 하나투어 대리점을 운영해 온 점주 임 모씨가 고객들의 여행비를 횡령해 도주한 것. 현재까지 밝혀진 피해 금액만 10억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되며 피해자는 1000여명에 육… [2017-11-15 11:21:29] new
美 ITC "SK하이닉스, 넷리스트 반도체 특허 침해 안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SK하이닉스의 서버용 메모리제품이 미국 반도체업체 넷리스트의 특허권을 침해하지 않았다고 예비 판정을 내렸다.SK하이닉스는 ITC 결정에 환영하면서도 예비 판정인 만큼 최종 결과까지 신중히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넷리스트는… [2017-11-15 11:21:05] new
KEB하나은행 수능대박 영순위 이벤트… 수험생·부모에 모두 혜택
KEB하나은행이 수능으로 지친 수험생들에게 재미있는 방법으로 금융에 접할 수 있는 경품 이벤트를 내놨다.KEB하나은행은 오는 16일부터 내달말까지 은행의 유스(Youth)브랜드 영하나(YOUN GHANA)와 연계한 '수능대박 YOUNG순위' 이벤트를 진행한다.이번 이벤트는 ▲스무살의… [2017-11-15 11:11:38] new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 아·태중앙예탁기관협의회 연차총회 주재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병래 사장이 14일 홍콩에서 열린 제21차 아·태중앙예탁기관협의회(ACG) 연차총회에 참석해 ACG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했다고 15일 밝혔다.ACG는 1997년 회원 간 정보공유와 상호협력을 통해 역내 증권시장 발전 기여를 목적으로 설립된 협의체로 아·태 지역 24개국 34개 중앙예탁결제기관으로 구성됐다.이 시장은 올해 4… [2017-11-15 11:09:0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