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이 2000여 개봉관 독점했건만

'두얼굴' 스크린 싹쓸이, 군함도 뭇매vs택시운전사 갈채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영화관 90%이상 차지
"공정거래법 개정해 이윤압착 적용해야"…내달 국감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8 06:33:0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 여름 스크린 독과점 논란 속에 1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 쇼박스



다음달 문재인 정부의 첫 국정감사에서는 영화산업의 독과점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벌써 공정거래위원회와 국회를 중심으로 공정거래법개정 움직임이 활발하다. 앞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영화시장의 불공정거래행위 개선을 서두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서정 CGV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박 의원은 지난 5일 국회서 '영화산업 독과점 및 불공정거래 문제 해결 방안 마련 토론회'를 진행했다. 


◇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영화관 90%이상 차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이날 서면축사를 통해 "대기업이 영화산업의 외연 확대를 이끈 공은 인정하지만 그로 인해 발생하는 독과점의 고착화 등 불공정거래행위는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영화산업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3개사가 전체 스크린의 90%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들 대기업은 영화 제작, 투자, 배급까지 도맡아 '수직계열화'를 고착시키고 있다. 

▲영화 군함도는 개봉 첫날 2027개 스크린에서 상영됐다. ⓒ CJ엔터테인먼트



특히 올 여름 영화계는 유난히 스크린 독점 논란에 시달렸다. 영화 '군함도'가 개봉 첫날 2027개 스크린에서 상영됐고 '택시운전사'는 개봉 첫날 1446개 스크린에서 첫 주말에는 상영관수가 1906개까지 치솟았다. 

이를두고 "영화 간판만 바뀌었을 뿐 독과점은 여름 내내 진행됐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하지만 군함도는 홍역처럼 치른 반면 택시운전사는 비난여론을 비껴갔다. 군함도는 CJ엔터테인먼트가 제작, 배급했고 택시운전사는 쇼박스가 투자, 배급했다.  


◇ 택시운전사 신드롬…文 관람에 5·18 재조명까지 

군함도가 스크린수와 상영횟수에 비해 좌석점유율이 썩 좋지 못했던 반면 택시운전사는 스크린수, 상영횟수가 좌석점유율과 같이 움직이면서 비난을 상당 부분 피해간 것으로 보인다. 또 군함도가 독과점 매를 먼저 맞으면서 택시운전사에는 비난이 무뎌졌다는 관측도 뒤따른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택시운전사를 관람하면서 5·18민주화운동에 관한 재조명이 이뤄지고 있는 점도 적잖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단 흥행에 성공했다고 해서 한 영화가 극장 전체 스크린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하면서 흥행에 힘을 보탰다.ⓒ 청와대



토론회에 참석한 성춘일 변호사는 "우리나라 극장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3사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이들은 스크린을 수익창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공정거래법 개정해 이윤압착 적용해야"

성 변호사는 "관객의 선호라는 흥행지표를 통해 스크린이 배정됐다고 주장하지만 실은 이들을 대체할 극장이 별로 없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이용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발제자로 나선 박경신 고려대 교수는 "국내 영화산업은 착취행위를 통한 배제(방해행위)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공정거래법을 미국의 파라마운트판결처럼 개정해 셔먼법 제1조와 제2조의 수직공동행위, 수직계열화를 통한 이윤압착 등에 적용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국회에는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합 법률(영비법) 개정안이 계류돼 있다. 각각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발의한 법안으로 이들법 개정안에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비율 이상의 스크린을 한 영화에 배정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위반 때는 3개월 이내의 영업정지나 영화관 등록취소와 같은 제재사항도 포함돼 있다. 

박용진 의원은 "CGV 서정 대표가 지난 7월 18일, 영비법 개정안을 오픈테이블에서 논의하자고 했다"면서 "이번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채택해 국정감사라는 오픈 테이블에서 심도 깊게 논의가 진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中 모바일 시장서 고전하는 '삼성-LG'… "유통구조 개선이 답"
삼성전자를 포함한 국내 스마트폰 업체들이 중국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율 1위를 지키고 있는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2%대로 하락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더욱이 중국 IT 제조업체 화웨이가 애플을 몰아내고 글로벌 스마트폰 판… [2017-09-08 06:32:39] new
[취재수첩] IFA서 독보적 기술 선보인 삼성의 '말 못할 고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7'이 지난 6일(현지시간)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CES, MWC와 함께 세계 3대 가전·정보통신 전시회로 꼽히는 이번 행사에선 50개국 1805개 기업이 참가해 눈부신 성과와 결과물을 뽐냈다.삼성전자는 참가 업체 중 최대 규모의 부스를 자… [2017-09-08 06:20:33] new
SKT, 커넥티드카 생태계 확장… 미래먹거리 '정조준'
SK텔레콤이 다가올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시대를 위해 '통신-자동차'를 융합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며, 성과를 하나씩 도출해 나가고 있다.T맵에 인공지능 기술 탑재 등 내비서비스 고도화에 이어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LTE 차량통신 기술(V2X)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2017-09-08 06:05:37] new
'막말 논란' 석유공사 김정래 사장 "죽을 각오로 일하라는 뜻"
'막말 논란'에 휩싸인 김정래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반박에 나섰다. 앞서 석유공사 노조는 "김정래 사장이 모 처장에게 '태화강에 가서 빠져 죽어라'라는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 사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조가 새로운 이슈로 막말 문제를 제기했다"며 "아마 최근 핫이슈인… [2017-09-07 17:57:31] new
대한상선, SM그룹 편입 후 첫 낙찰… 남동발전 장기운송계약
삼라마이다스(SM)그룹 계열 벌크선사인 대한상선은 지난달 30일 한국남동발전이 발주한 10년 발전용 유연탄 장기운송계약 입찰에서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이번 낙찰은 대한상선이 SM그룹에 편입한 이후 맺은 첫 번째 장기운송계약이다. 과거 대한해운도 SM그룹 편입직후… [2017-09-07 17:37:0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