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커넥티드카 생태계 확장… 미래먹거리 '정조준'

AI 탑재 등 T맵 고도화 기반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탄력'
"'안전'이 최우선"…LTE V2X 등 교통정보 송수신 기술 개발도 '앞장'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8 06:05:3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T

 

SK텔레콤이 다가올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시대를 위해 '통신-자동차'를 융합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며, 성과를 하나씩 도출해 나가고 있다.

T맵에 인공지능 기술 탑재 등 내비서비스 고도화에 이어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LTE 차량통신 기술(V2X)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관련 생태계 확장에 올인하는 모습이다.

8일 SK텔레콤에 따르면, SK텔레콤은 'T맵'에 자사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를 탑재한 차세대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x누구(T map x NUGU)'를 내놨다.

기존 T맵의 음성 지원이 단순히 한 두 단어의 음성을 텍스트로 바꿔 검색을 지원하는 수준이었다면, 'T맵x누구'는 음성만으로 내비게이션 고유의 기능은 물론 '누구'가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프로야구 경기결과, 주요 뉴스 브리핑, 라디오 듣기, 날씨 및 운세 조회, 음악 감상 등 운전자의 시간 활용을 돕는 '나만의 비서' 역할을 수행한다.

'T맵x누구'는 엔진소리, 바람소리, 대화상황 등 다양한 자동차 소음 환경에서의 학습을 통해 음성인식 성공률을 최고 96%까지 향상시켰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T맵x누구'를 연계해 안전주행에 돕는 LTE 차량통신 기술(V2X) 개발에도 여념이 없는 모습이다.

SK텔레콤의 V2X는 LTE 통신망을 통해 교통정보를 주고받아 사고 위험을 낮추는 것이 핵심으로,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See-through) ▲선행차량의 위험 요소를 알리는 교차로 주행보조 기능 등을 LG전자와 함께 구현해 냈다.

업계는 앞차의 시각을 뒤차에 동영상 정보로 전달하거나 CCTV 화면을 보낼 때 'T맵x누구'가 활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이동 중 영상정보 교환의 빠른 전송을 위해 SK텔레콤은 노키아와 손잡고 25㎳(밀리세컨드·1000분의 1초) 수준이던 LTE 통신망의 데이터 왕복 지연시간을 2㎳로 줄이는 기술에 성공했다.

실제 기존 LTE에서는 시속 150㎞로 달리는 자동차에 정지하라는 신호를 보내면 약 1m 정도 이동되고 나서야 감속인지 신호가 감지됐지만,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이용하면 약 8㎝ 이동 후부터 신호가 감지된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SK텔레콤의 커넥티드카 기술을 바탕으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도 탄력이 붙고 있다.

최근엔 국내 통신사 최초로 국토교통부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SK텔레콤 자율주행차가 일반 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무인차의 최우선 과제가 안전인 만큼 T맵 등을 활용, 도로 지형·지물과 신호등, 교통표지판 등을 정밀하게 담아 자율주행차 두뇌격인 AI 컴퓨터가 가장 안전하고 빠른 경로를 탐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현재 BMW, 벤츠, 아우디 등 '5G 자동차협회(5GAA)' 회원사, 인공지능컴퓨팅 업체 엔비디아 등과 자율주행 공동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BMW코리아와 세계 최초로 5G 커넥티드카 'T5'를 선보인 바 있다.

회사 한 관계자는 "SK텔레콤이 추진하고 있는 미래성장을 위한 3대 차세대 플랫폼인 '생활가치·통합미디어·IoT서비스'가 한대 어우러져 있는 분야가 바로 커넥티드카"라며 "다양한 분야의 업체들과 협력해 공유경제에 이바지 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 모델들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막말 논란' 석유공사 김정래 사장 "죽을 각오로 일하라는 뜻"
'막말 논란'에 휩싸인 김정래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반박에 나섰다. 앞서 석유공사 노조는 "김정래 사장이 모 처장에게 '태화강에 가서 빠져 죽어라'라는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 사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조가 새로운 이슈로 막말 문제를 제기했다"며 "아마 최근 핫이슈인… [2017-09-07 17:57:31] new
대한상선, SM그룹 편입 후 첫 낙찰… 남동발전 장기운송계약
삼라마이다스(SM)그룹 계열 벌크선사인 대한상선은 지난달 30일 한국남동발전이 발주한 10년 발전용 유연탄 장기운송계약 입찰에서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이번 낙찰은 대한상선이 SM그룹에 편입한 이후 맺은 첫 번째 장기운송계약이다. 과거 대한해운도 SM그룹 편입직후… [2017-09-07 17:37:09] new
은행권 취업문 '확' 열었다…올해 총 2000여명 채용
고용 가뭄에 시달리던 은행권 채용에 다시 단비가 촉촉이 내리는 모습이다.우리은행을 시작으로 기업, 신한, 국민은행이 지난해보다 큰 규모의 채용 신호탄을 쏘고 있기 때문이다.7일 업계에 따르면 6대 시중은행은 이달 말까지 일제히 하반기 대졸 정규직 공개채용을 시작해 총 2000명이 넘는… [2017-09-07 17:30:28] new
[교육업계 소식] 파고다 차이랑 중국어, 레벨2 '문형이랑' 출시 外
◇ 파고다 차이랑 신규 교재 출시… 라인업 강화파고다교육그룹 중국어 전문 브랜드 '차이랑'은 레벨2 '문형이랑'을 신규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문형이랑은 기존 주니어 과정의 파닉스 및 레벨1에 이어 중국어 모든 문형을 다루고 있으며,새롭게 HSK 및 시니어 과정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파… [2017-09-07 17:13:53] new
[인사] 서울여자대학교 김형종 정보보호영재교육원장 外
△정보보호영재교육원장 김형종 △아동학과장 겸 일반대학원 아동학과장 겸 교육대학원 유아교육전공주임 김혜경 [2017-09-07 17:12:5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