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IFA서 독보적 기술 선보인 삼성의 '말 못할 고민'

"오너리스크 장기화…좁혀지는 기술 격차 '사업재편-M&A-투자' 어쩌나"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8 06:20:3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7'이 지난 6일(현지시간)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CES, MWC와 함께 세계 3대 가전·정보통신 전시회로 꼽히는 이번 행사에선 50개국 1805개 기업이 참가해 눈부신 성과와 결과물을 뽐냈다.

삼성전자는 참가 업체 중 최대 규모의 부스를 자랑하며 전 세계 관람객들의 발길을 끌어모았다.

행사 기간 최대 화두로 꼽힌 '스마트홈'과 관련해선 별도의 체험존을 마련해 삼성전자만의 독보적 기술력을 선보였다. 음성인식 AI '빅스비'를 통해 일상 생활 환경을 손쉽게 제어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미국 최대 전자제품 판매업체 '베스트바이'의 모한 사장을 비롯해 글로벌 거래선들도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유심히 살폈다. 일부 중국 경쟁사 관계자로 보이는 몇몇은 제품에 대한 사소한 설명 하나까지 놓치지 않으려는 듯 수첩에 꼼꼼히 써내려갔다.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제품당 수십 장의 사진을 찍어대는 것은 다반사다.

삼성전자의 글로벌 위상을 가전의 본고장으로 불리는 유럽 한복판에서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다. 

올해 IFA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급속도로 발전한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전 세계 업체들은 말 한마디로 가전제품을 통제하는 미래 기술을 앞다퉈 내보였다. '세계 최고'라는 수식어를 무색케 하는 유사한 품질의 제품들도 대거 공개됐다. 

국내 기업들의 독자적 기술을 통해 만들어진 제품들은 타 업체의 부스에서 고스란히 찾아볼 수 있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오늘 '최고의 품질', '최고의 제품'은 더 이상 내일을 보장할 수 없게 됐다. 기술력의 격차가 너무나 빠르게 좁혀오고 있는 모양새다.

이러한 글로벌 시장의 흐름 속에서 기업에게 요구되는 것은 과감한 투자와 이를 위한 경영판단이다. 수년의 시간을 필요로 하는 기술개발을 대규모 M&A를 통해 대폭 감소시키거나, 연구개발에 막대한 투자를 거쳐 쉽게 넘볼 수 없는 기술력을 갖추는 것도 방책이 될 수 있다. 여기에 각 사업부문에 적합한 인재를 배치해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것 역시 압도적 경쟁력을 위한 밑거름으로 작용한다.

이 같은 대책은 결국 오너의 리더십을 근간으로 한다. 사업 전반에 대한 신속하고 과감한 판단이 요구되는 상황에선 책임과 위험을 감수할 수 있는 오너의 역할이 절대적 요소로 자리하기 때문이다.

현재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이후 권오현 부회장을 필두로 전문경영인 비상체제를 가동 중이다. 현재까지는 그간 진행해 온 사업들이 좋은 성과를 내보이고 있지만, 공격적인 투자보다 사업 안정화에 방점을 두는 모습에서 그 한계를 엿볼 수 있다.

더욱이 올해 IFA에서 보여진 경쟁사들의 기술발전 속도를 고려하면, 오너리스크 장기화는 삼성의 글로벌 위상을 떠넘겨주는 결정적 역할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달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는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이 경영공백 장기화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윤 사장은 "지금 IT업계는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고 있고 그 변화 속에서 사업구조를 재편하는 과정인데, 저희가 사업구조 재편이나 인수합병을 추진하는 건 상당히 어렵다"며 "워낙 변화가 빨라서 배가 가라앉는 것은 순식간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잠도 못 자고 참 무섭다"고 토로했다. 

앞선 기술력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삼성의 겉모습에 숨겨진 이면을 오롯이 보여준 발언이다.

IFA는 기업간 거래(B2B)가 활발히 이뤄지는 글로벌 행사로 지난해 체결된 계약 규모만 약 6조원에 달한다. 시장 확대와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수많은 글로벌 기업 대표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삼성은 다시 한 번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中 모바일 시장서 고전하는 '삼성-LG'… "유통구조 개선이 답"
삼성전자를 포함한 국내 스마트폰 업체들이 중국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율 1위를 지키고 있는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2%대로 하락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더욱이 중국 IT 제조업체 화웨이가 애플을 몰아내고 글로벌 스마트폰 판… [2017-09-08 06:32:39] new
[취재수첩] IFA서 독보적 기술 선보인 삼성의 '말 못할 고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7'이 지난 6일(현지시간)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CES, MWC와 함께 세계 3대 가전·정보통신 전시회로 꼽히는 이번 행사에선 50개국 1805개 기업이 참가해 눈부신 성과와 결과물을 뽐냈다.삼성전자는 참가 업체 중 최대 규모의 부스를 자… [2017-09-08 06:20:33] new
SKT, 커넥티드카 생태계 확장… 미래먹거리 '정조준'
SK텔레콤이 다가올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시대를 위해 '통신-자동차'를 융합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며, 성과를 하나씩 도출해 나가고 있다.T맵에 인공지능 기술 탑재 등 내비서비스 고도화에 이어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LTE 차량통신 기술(V2X)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2017-09-08 06:05:37] new
'막말 논란' 석유공사 김정래 사장 "죽을 각오로 일하라는 뜻"
'막말 논란'에 휩싸인 김정래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반박에 나섰다. 앞서 석유공사 노조는 "김정래 사장이 모 처장에게 '태화강에 가서 빠져 죽어라'라는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 사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조가 새로운 이슈로 막말 문제를 제기했다"며 "아마 최근 핫이슈인… [2017-09-07 17:57:31] new
대한상선, SM그룹 편입 후 첫 낙찰… 남동발전 장기운송계약
삼라마이다스(SM)그룹 계열 벌크선사인 대한상선은 지난달 30일 한국남동발전이 발주한 10년 발전용 유연탄 장기운송계약 입찰에서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이번 낙찰은 대한상선이 SM그룹에 편입한 이후 맺은 첫 번째 장기운송계약이다. 과거 대한해운도 SM그룹 편입직후… [2017-09-07 17:37:0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