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아이폰 대비 최대 20만원 저렴… 점유율 확대 기대감 '쑥'

LG전자 'V30', 가격 승부수… "90만원대, 스마트폰 대전 불붙여"

신규 수요 창출에 '방점'…갤노트8, 아이폰8 대비 15~20만원 싸게 내놔
경쟁작 대비 아쉬운 '브랜드 충성도', 구매 핵심 변수 작용할 듯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11 07:12:3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 ⓒ연찬모 기자



LG전자가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의 출고가를 90만원대로 확정하며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선점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이로써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의 주역으로 꼽히는 '갤럭시노트8', '아이폰8'보다 적게는 약 15만원에서 최대 20만원 이상까지의 가격 차이를 보일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차별화 전략에 따라 V30의 시장 점유율 확대를 점치고 있어 향후 시장 경쟁 구도에 관심이 집중된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V30(64GB)의 국내 출고가는 94만9300원, V30플러스(128GB)는 99만89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전작인 'V20' 대비 약 5만원 가량 올랐지만 최근 출시되는 프리미엄폰 대다수가 세 자릿수의 가격대를 내보이는 것과는 다소 다른 모양새다.

앞서 공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은 64GB 모델이 109만4500원, 256GB는 125만4000원으로 사전판매가 진행 중이며, 12일 공개 예정인 애플의 아이폰 역시 100만원대를 상회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가격 경쟁력 확보를 통한 신규 수요 창출에 방점을 뒀다는 분석과 함께 실적 개선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이어지고 있다.

전자업계 한 관계자는 "V30의 경우 100만원 안팎의 가격이 예상됐지만 시장의 예측보다 낮게 책정돼 상당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V30플러스도 명목상으로는 세 자릿수를 넘지 않아 프리미엄폰 가격에 대한 부담을 완화시키는 등 소비자들의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향후 실적 개선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지난달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V30은 이전 시리즈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재탄생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OLED 디스플레이와 베젤리스 디자인, 일체형 배터리 구조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면서도 DSLR급 카메라 및 고품격 사운드 등 기존 프리미엄 기능은 강화해 'LG 스마트폰 중 역대 최고'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경쟁상대로 지목되는 갤노트8의 가격이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자 V30 출고가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져만 갔다. 특히 가격 면에서 우위를 점할 경우 적자의 늪에 빠진 MC부문이 분위기 반전을 꾀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잇따라 제기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조준호 LG전자 사장은 V30 공개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V30에 담겨져 있는 가치에 비해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언급하는 등 타 제품과의 차별점을 시사하기도 했다.

소비자들 역시 대체로 만족스럽다는 평이다. 전작에 비해 가격 상승이 이뤄지긴 했지만 높은 수준의 가성비를 갖췄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더욱이 전 소비층을 겨냥한 디자인과 편의 기능으로 경쟁사 고객들까지 큰 관심을 보이고 있어 가격 차별화 전략은 보다 효과적으로 발휘될 전망이다.

다만 단순히 가격 차이만으로 주요 경쟁작인 갤노트8과 아이폰의 브랜드 충성도를 돌려세우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도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프리미엄폰 특성상 가격적인 면보다는 브랜드 이미지와 특정 기능들이 주된 구매요소로 작용한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갤노트8의 전유물인 S펜은 노트 시리즈 소비층에게 대체 불가능한 구매 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아이폰 역시 애플이라는 브랜드 이미지만으로 다수의 글로벌 고객들을 확보하고 있는 실정으로 V30가 이 같은 흐름을 바꿀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제품 사양과 관련해서도 일부 소비자들의 아쉬운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신제품이 공개될 때마다 가장 화두가 되는 램의 경우 4GB를 채택해, 갤노트8(6GB)과의 비교를 면치 못하게 됐다. 아이폰 또한 출시 10주년을 맞아 높은 스펙과 색다른 기능이 탑재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핵심 변수로 자리하고 있다.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V30가 가격 경쟁력이라는 강수를 내놨지만 단번에 큰 변화를 이끌어내기는 아직까지 어려운 면이 있다. MC부문의 수익성 개선 분위기를 이끌고 프리미엄 이미지 구축의 발판을 마련하는 정도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화, 3분기 영업익 3883억... 전년比 41.12%↓
한화는 올 3분기에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2%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매출은 11조69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830억원으로 23.61% 줄었다.한화 측은 자체사업 및 한화케미칼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한화건… [2017-11-14 19:13:39] new
메디톡스 매출 성장 추세 지속… 중국시장 등 해외 승부가 관건
메디톡스가 3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하기는 했지만 보톡스, 필러 성수기에 접어들었고 중국시장 등 주요국가의 해외진출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성장 곡선을 이어갈 전망이다.메디톡스는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전년동… [2017-11-14 19:12:03] new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모회사 따라 해외 진출 두드러져
인하우스 광고대행사의 해외법인 진출 거점이모회사의 글로벌 사업에 따라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우스 광고대행사란 대기업 계열사인 광고회사를 의미한다.14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중 해외법인 진출국가와 거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제일기획으로 43개국 52개… [2017-11-14 18:44:44] new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