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서 핵심 기술 협력 방안 모색"

이통사, 글로벌 ICT 생태계 구축 위해 'MWC 아메리카' 찾아

해외 ICT 기업과 '자율주행-인공지능-차세대 네트워크' 등 협력 논의
박정호 사장, 혁신 기술 보유 해외 '벤처-스타트업' 발굴 및 협력 기회 모색
황창규 회장, 실리콘밸리 ICT 기업 경영진 회동…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협력나서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12 06:47: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왼쪽부터)박정호 SKT 사장, 황창규 KT 회장 ⓒ 뉴데일리DB

 

이통사 수장들이 미주 지역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인 'MWC 아메리카 2017' 개최에 맞춰 일제히 미국으로 넘어가 현지 ICT 기업들과 활발한 교류행보에 나서고 있다.

해외 ICT 기업들과 자율주행·AI·차세대 네트워크 분야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협력 방안을 모색해 '글로벌 ICT 생태계'에 한 축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오는 14일(현지시간)까지 사흘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이동통신박람회 'MWC 아메리카 2017'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사장이 참석한다.

먼저 박 사장은 행사 개막 전날인 11일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 열리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에 참석, AI와 통신산업의 융합을 바탕으로 한 글로벌 ICT 생태계 발전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개막일에는 행사 현장을 찾아 국내외 기업의 첨단 기술을 둘러보고, 발전 가능성 있는 ICT 기업, 벤처·스타트업들과 다양한 파트너십을 맺을 예정이다.

특히 박 사장은 현지에서 이 달 중 글로벌 'New ICT' 생태계 구축 전초기지인 '글로벌 모바일 오피스(GMO)'를 영국 런던·이스라엘 텔 아비브 등에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SK텔레콤 글로벌 모바일 오피스는 대형 ICT 기업은 물론 혁신적 기술을 가진 해외 벤처·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사업 협력 기회를 모색하는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 사장은 4차 산업의 핵심 분야인 자율주행차 기술 ▲T맵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5G V2X ▲초정밀 위치 측위 역량 등을 바탕으로 다양한 업체들과 시너지를 발휘한다는 방침이다.

KT 황 회장 역시 현지에서 자사 '5G 역량 알리기' 홍보 활동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KT는 공식 테마관인 '이노베이션 시티(Innovation City)'에 ▲기가 와이어(GiGA Wire) ▲KT-MEG(Micro Energy Grid)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 ▲'스키점프 VR-루지 VR' 5G 체험관 등을 운영 중이다.

특히 기가 와이어는 광케이블 없이 구리선 만으로 1Gbps의 인터넷 속도를 구현하는 기술로, 이미 터키와 스페인에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지난 6월 미국 보스턴에 공급을 진행, 이번 행사에서도 큰 업무성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울러 미국 서부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글로벌 ICT 기업 경영진들과 회동을 통해 AI, VR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협력 등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내부 현안 등 다른 여러사안을 이유로 'MWC 아메리카 2017' 행사장으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지 않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화, 3분기 영업익 3883억... 전년比 41.12%↓
한화는 올 3분기에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2%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매출은 11조69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830억원으로 23.61% 줄었다.한화 측은 자체사업 및 한화케미칼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한화건… [2017-11-14 19:13:39] new
메디톡스 매출 성장 추세 지속… 중국시장 등 해외 승부가 관건
메디톡스가 3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하기는 했지만 보톡스, 필러 성수기에 접어들었고 중국시장 등 주요국가의 해외진출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성장 곡선을 이어갈 전망이다.메디톡스는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전년동… [2017-11-14 19:12:03] new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모회사 따라 해외 진출 두드러져
인하우스 광고대행사의 해외법인 진출 거점이모회사의 글로벌 사업에 따라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우스 광고대행사란 대기업 계열사인 광고회사를 의미한다.14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중 해외법인 진출국가와 거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제일기획으로 43개국 52개… [2017-11-14 18:44:44] new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