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 세수 대비 진도율 0.5%포인트 상승

멈추지 않는 세수 호황 기조…7월까지 13조4천억 더 걷혔다

국세수입 168조7천억원… 세수진도율 67.2%

편집국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13 07:25:4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수 호황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세금은 이미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조원 이상이 더 걷혔다.

 

12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9월호'에 따르면 올해 1∼7월 국세수입은 168조7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조4천억원 늘었다.

 

정부의 올해 목표 세수 대비 실제 걷은 세금의 비율을 뜻하는 세수 진도율은 0.5%포인트 상승한 67.2%를 기록했다.

 

 

세수는 7월에만 1조1천억원이 더 걷히는 등 지난해부터의 호황 기조가 멈추지 않는 모습이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 법인세의 세수 진도율은 60%를 넘었고, 부가가치세는 80%에 육박하는 등 3대 세목이 모두 예상보다 많이 걷히고 있다.

 

1∼7월 소득세는 취업자 수 증가, 5∼6월 부동산 거래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3조2천억원 증가한 44조6천억원이 걷혔다. 세수 진도율은 64.1%였다.

 

부가가치세 수입은 2017년 1기 확정신고 자진납부분과 수입분 증가 등에 따라 2조7천억원이 더 들어온 49조9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세수 진도율은 79.8%였다.

 

법인세는 4조6천억원이 증가한 34조8천억원이 걷혔다. 세수 진도율은 60.8%로 나타났다. 올해 주요 관리 대상 사업 281조7천억원 가운데 7월까지 누계 집행액은 182조9천억원으로, 연간 계획의 64.9%가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7월까지 16조1천억원 흑자였다. 통합재정수지에서 사회보장성기금을 제외해 정부의 실질 재정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8조3천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통합재정수지는 8조원, 관리재정수지는 7조1천억원 개선됐다. 7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35조7천억원으로 전월 대비 5조5천억원 늘어났다.

기재부 관계자는 "우리 경제가 수출 중심의 회복세를 이어가면서 세수 확대 및 재정수지 개선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다만 북핵 리스크, 통상 현안 등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어 경제활력 제고와 세수관리 강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애플 '아이폰', 스마트폰 대전 등판… 삼성-LG, 승부 포인트는?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대전의 막이 올랐다. 전 세계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은 애플의 신제품이 공개되면서, 애플·삼성·LG의 글로벌 스마트폰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출시 1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변신에 성공한 아이폰이 등판함에 따라, 앞서 시장 경쟁에 나선 삼성전자와 LG… [2017-09-13 07:10:20] new
[이재용 2심] '삼성 VS 특검' 항소이유서 제출… 항소심 일정 관심집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이 항소이유서를 제출하면서 향후 공판 절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항소심 첫 재판이 이달 말 시작한다는 의견과 물리적인 시간을 고려할 때 추석을 넘길 수 있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항소심은 양측의 항소이유… [2017-09-13 07:08:42] new
호평 잇따르는 LG전자 'V30', 느긋한 삼성전자 '갤노트8'
국내 스마트폰 사업의 주축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신제품을 선보이며 프리미엄폰 경쟁을 본격 알렸다.명품 이미지가 각인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이 화려한 복귀를 알린 가운데 이를 따라잡으려는 LG전자의 'V30'이 일주일 간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2017-09-13 06:48:05] new
신약개발 해답 외부에서 찾는다… 제약, 벤처에 아낌없는 투자
주요제약사들이 벤처기업 등 외부투자를 통해 신약개발 파이프라인을 확대하면서 투자 성과를 높이기 위한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이들은 바이오벤처기업에 직접 투자하거나 신약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통해 이른바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으로 다양한 통로를 통한 신약… [2017-09-13 06:34:46] new
V30 체험존 운영, 'SKT-KT' 안한다?… "잘못된 정보, 곧 운영 계획 발표"
최근 SK텔레콤과 KT가 LG전자의 전략 프리미엄폰 'V30' 출시를 앞두고 체험존 운영에 대한 공식 발표를 하지 않자 일부 고객들 사이에선 "정부의 통신 시장 개입으로 SK텔레콤과 KT가 마케팅비 절감 차원에서 V30 체험존을 운영하지 않는 것"이라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하지만 SK텔레… [2017-09-13 05:39: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