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 정책에 부담 주지 않기 위해"

한전 발전자회사 4곳 사장 일괄 사표

편집국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13 07:50:3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임기가 1년 이상 남아 있는 한국전력공사 산하 발전자회사 4곳 사장이 최근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사표를 제출했다.

 

한국가스공사,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임기가 만료되지 않은 공기업의 수장들이 최근 줄줄이 사임하는 가운데 발전자회사 사장까지 사퇴 대열에 가세함에 따라 산업부 산하 공기업 물갈이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13일 산업부에 따르면 한전의 6개 발전 자회사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을 제외한 한국남동발전(장재원 사장), 한국남부발전(윤종근 사장), 한국서부발전(정하황 사장), 한국중부발전(정창길 사장) 사장이 최근 사직서를 냈다. 4명 모두 작년에 취임했으며 임기는 2019년 1월 또는 11월까지다.

 

한국동서발전의 경우 김용진 전 사장이 기획재정부 2차관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수장 자리가 이미 공석이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신고리원전 5, 6호기 공론조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사표를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발전자회사 사장 4명이 최근 사표를 냈고 이와 관련한 수리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이들은 새 정부의 정책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사임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지난 11일 "취임 후 공공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국정철학을 공유했다"며 "이를 통해 같이 가실 수 있는 분들은 같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기가 남아있더라도 국정철학과 맞지 않는 공공기관장은 물갈이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설명으로 풀이된다.

 

산업부 산하에는 공기업 16곳, 준정부기관 15곳, 기타 공공기관 10곳 등 41개 공공기관이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중국도 10월초 황금연휴인데…관광업계 "사드보복에 특수 실종"
다음달 초 중국의 황금연휴를 앞두고 면세점과 관광업계의 표정이 밝지 않다. 중국인들이 대거 해외여행을 떠나는 '대목'이지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로 그 혜택을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중국에서는 올해 국경절과 중추절(추석)이 겹쳐 다음 달 1∼8일이 연휴다.… [2017-09-13 07:36:26] new
멈추지 않는 세수 호황 기조…7월까지 13조4천억 더 걷혔다
세수 호황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세금은 이미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조원 이상이 더 걷혔다.12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9월호'에 따르면 올해 1∼7월 국세수입은 168조7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조4천억원 늘었다. 정부의 올해 목표 세수 대… [2017-09-13 07:25:45] new
애플 '아이폰', 스마트폰 대전 등판… 삼성-LG, 승부 포인트는?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대전의 막이 올랐다. 전 세계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은 애플의 신제품이 공개되면서, 애플·삼성·LG의 글로벌 스마트폰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출시 1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변신에 성공한 아이폰이 등판함에 따라, 앞서 시장 경쟁에 나선 삼성전자와 LG… [2017-09-13 07:10:20] new
[이재용 2심] '삼성 VS 특검' 항소이유서 제출… 항소심 일정 관심집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이 항소이유서를 제출하면서 향후 공판 절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항소심 첫 재판이 이달 말 시작한다는 의견과 물리적인 시간을 고려할 때 추석을 넘길 수 있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항소심은 양측의 항소이유… [2017-09-13 07:08:42] new
호평 잇따르는 LG전자 'V30', 느긋한 삼성전자 '갤노트8'
국내 스마트폰 사업의 주축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신제품을 선보이며 프리미엄폰 경쟁을 본격 알렸다.명품 이미지가 각인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이 화려한 복귀를 알린 가운데 이를 따라잡으려는 LG전자의 'V30'이 일주일 간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2017-09-13 06:48:0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