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내년 2월부터 중고차 대출금 사고 발생 시 여전사 책임 부과

불합리한 영업 관행 개선, 소비자 권익 보호나서
허위 안내 및 서류 미교부도 대출취소 사유 규정

차진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13 12:20:4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중고차 대출시장이 7조원으로 급성장한 것과 동시에 관련 소비자 피해도 증가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13일 중고차 대출시장의 불합리한 영업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여전사 중고차 대출 표준약관을 제정한다고 밝혔다.

표준 약관을 제정하는 이유는 대출금의 제휴점 입금 및 부실한 대출 취급 등으로 소비자 민원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실제 중고차 대출 관련 민원(인터넷 접수 기준)은 2014년 24건에서 2017년 상반기 41건으로 증가했다.

민원의 내용은 주로 ▲대출금 제휴점 입금에 따른 금융사고 ▲대출 관계서류 유용 ▲차량 가격 대비 과도한 대출 ▲대출금리 허위 안내 ▲대출계약서 사본 미교부 ▲불필요한 수수료 요구 ▲근저당권 해지 처리 소홀 ▲제휴점 정보관리 소홀 등이다.

금융감독원은 민원 접수 사례를 근거로 중고차 대출 취급절차 및 사후관리 전반에 대한 여전사의 관리책임을 강화키로 했다.

먼저 대출사고 예방과 관련 대출금 채무자 본인계좌 입금을 원칙으로 삼았다.

그동안 여전사는 채무자의 대출용도 외 유용 예방 등을 명분으로 대출금을 제휴점 또는 딜러 계좌로 입금해 왔다.

하지만 이로 인해 제휴점 직원이 대출금을 횡령하거나 차량인도 지연 등 사고가 빈번이 발생했다.

금감원은 대출금 분쟁 및 금융사고 예방을 위해 대출금을 채무자 본인계좌로 입금토록 약관에 명시키로 했다.

이와 함께 중요 대출 관계서류는 여전사가 직접 수령토록 의무화해 명의도용 사고를 막는다.

중고차 대출계약을 체결할 때 판매 직원의 정보를 알 수 있도록 여전사의 자료 제공도 의무화된다.

중고차 대출한도 산정 방식도 공시된다. 이는 일부 여전사가 중고차 구입가격 대비 과도한 대출을 실행한 사례가 적발됐기 때문이다.

대출한도는 중고차 가격, 등록비, 보험료 등 각종 부대비용을 포함한 것으로 과도한 대출로 인한 소비자의 비용 부담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대출 금리를 허위로 안내할 경우 10영업일 내 중고차 대출 계약을 취소할 수 있으며 대출계약 서류, 표준약관을 교부하지 않을 경우에도 대출을 취소할 수 있다.

금감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표준약관을 올해 4분기 중 약관을 수리하고 2018년 2월부터 시행한다. 표준약관 적용 대상은 중고 승용‧승합차 및 화물차, 특수차 등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시스템 개선 등 업계의 준비기간을 감안해 내년 2월부터 표준약관을 시행하고 향후에도 민원 모니터링을 통해 소비자 권익 보호와 함께 중고차 대출시장의 건전한 시장 질서를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그동안 공정하지 못했다"... 공정위 '셀프 반성'
공정거래위원회가 셀프 반성에 나섰다. 사건 늑장 처리, 조사정보 유출, 법무법인(로펌)에 재취업한 퇴직 관료 접촉·전관예우 등의 문제를 인정하고 대책을 마련했다.사건 절차를 공개하는 것은 물론 사건조사 부서의 5~7급 직원을 재취업심사 대상으로 확대하는 등의 고육지책도 내놨다.공… [2017-09-13 11:36:36] new
현대라이프, 구조조정 막바지…경영난에 노사갈등까지 이어져
현대라이프생명이 경영난 극복을 위해 실시한 대규모 구조조정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 다만 노동조합의 90% 가량을 내보내는 내용의 이른바 ‘살생부 명단’ 유출로 이재원 현대라이프생명 대표이사가 고용노동청에 고발을 당한 만큼 노사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13일… [2017-09-13 11:30:17] new
[이재용 2심] 항소심 첫 재판 28일…'삼성-특검' 전선 구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항소심 첫 재판 절차가 28일 시작된다.13일 이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을 심리하는 서울고등법원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첫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고 공지했다.공판준비기일은 본 재판에 앞서 혐의에 대한 검찰의 공소사실과 변호인… [2017-09-13 11:26:51] new
금융·보험 ISC, 퇴직자 대상 생애설계프로그램 개설
금융투자협회가 대표기관인 금융·보험 인적자원개발위원회(Industry Skills Council, ISC)는 금융·보험사 퇴직자들을 대상으로 생애설계 프로그램 2기를 개설키로 하고 내달 10일까지 교육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이번 생애설계 프로그램은 퇴직 이후 성공적인 삶을 준… [2017-09-13 11:26:15] new
신용융자 이자율 인하행렬에 속타는 리테일 기반 증권사
금융당국의 압박속에 증권사들이 신용거래융자 금리 인하를 시작했다.반면 신용거래융자 금리를 시중금리와 연동해 비교하며 인하를 압박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목소리도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증권사들의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은 4.5~12%로 시중금리와 비해… [2017-09-13 11:22:1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