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고속버스 요금인하 사실상 어려워… 이미 예매 시작

국토부 대중교통·도로정책과 업무 떠넘기기 구태… 운송사업자 배만 불려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13 15:58:4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속도로.ⓒ연합뉴스


정부가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했지만, 고속버스를 이용하는 국민은 혜택을 볼 수 없어 형평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부서 간 칸막이를 높이고 서로 업무를 떠넘기는 구태를 보이는 사이 고속버스업계는 이달 초부터 추석 예매에 들어갔다. 통행료 면제 혜택은 운송사업자가 누리게 됐다.

13일 국토부에 따르면 12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유로도로법 시행령 개정안이 통과해 올 추석 연휴인 다음 달 3~5일 사흘간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민자구간 포함 전국의 모든 고속도로가 대상이다. 3일 0시부터 5일 자정 사이 고속도로를 잠깐이라도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 혜택을 본다.

문제는 고속버스 이용 승객은 면제 혜택을 볼 수 없다는 점이다.

고속버스도 해당 기간 통행료가 면제되므로 운송사가 얻는 감면 혜택을 승객에게 되돌려줘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으나 발표내용에는 빠졌다.

국토부에서 부서 간 업무를 떠넘기느라 논의해볼 기회조차 없었기 때문이다.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은 형평성을 고려해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이었다. 운송사들이 정부의 통행료 면제 조치로 승용차 이용이 늘어 승객이 줄어들까 걱정하는 만큼 유인책으로 해당 기간 요금을 특별 할인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만하다는 견해였다.

다만 요금과 관련해선 주무관청인 국토부 승인이 필요하므로 업계에서 임의로 조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국토부에서 고속버스 운임 관련 업무는 대중교통과에서 본다. 하지만 대중교통과 담당자는 "(이번 통행료 면제와 관련한 제반 업무는) 도로정책과 소관"이라며 "질문에 답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으로 추진되는 특수한 경우인 만큼 통행료 관련 업무를 보는 도로정책과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는 것이다.

반면 도로정책과는 통행료 면제 외 한시적 고속버스 요금 할인 등의 업무는 대중교통과가 처리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도로정책과 관계자는 "통행료 면제로 말미암아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고속버스의 감면) 효과를 운임 할인 등을 통해 승객에게 되돌려주는 것은 어떤 경우에라도 대중교통과가 해야 할 업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국토부가 대중교통 이용자를 위한 정책적 배려에 손을 놓고 있다고 지적한다. 수개월 전부터 제기됐던 형평성 문제를 보완하기보다는 서로 업무를 떠넘기며 부서 칸막이만 높였다는 것이다.

국토부가 서민 혜택에 뒷짐을 지는 사이 고속버스 업계는 이달 초부터 추석예매에 들어갔다. 고속버스 통합예매 사이트인 코버스와 이지티켓은 지난 1일부터 2017년 추석 특별예매를 시작했다.

올해 자가용 대신 고속버스를 이용하는 국민은 사실상 통행료 면제 혜택을 보기 어려운 셈이다. 국민이 누려야 할 혜택은 오롯이 운송사업자에게 돌아가게 됐다.

운송원가를 기준으로 산정하는 고속버스 요금에는 통행료 등 운송사의 연간 제반 비용이 반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고속버스의 서울~부산 통행료는 경로에 따라 서울~김해부산(375.9㎞) 2만7000원, 서울~부산(394.9㎞) 2만1200원이다.

이를 우등고속버스(28석) 성인 기준으로 계산하면 서울~부산 노선의 경우 통행료 면제로 승객 1인당 편도 757원, 왕복 1514원의 할인 요인이 생긴다는 계산이다. 프리미엄(초우등형) 고속버스(21석)는 편도 1009원, 왕복 2019원으로 할인 폭이 더 커질 수 있다.

승객 1인당 할인액은 많지 않을 수 있으나 운송사업자가 감면받는 총 면제액 규모는 무시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농수산식품 중국 수출 명암 갈려… 오징어 비스킷 분유 줄고 맥주·라면 늘어
사드 보복 여파로 농수산식품의 대 중국 수출길이 꽉꽉막히고 있다.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까지 우리나라가 중국에 수출한 농수산식품의 금액은 8억5618만달러(약 9653억원), 중량은 61만2893톤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9억2118만달러… [2017-09-13 15:55:29] new
인터넷전문은행 3호 출범 초읽기?…금융권 곳곳서 관심 표명
카카오,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이 흥행에 성공하자 제3호 출범에 대한 금융권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금융당국 역시 적극적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추가 인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물밑 경쟁도 본격화되고 있다.13일 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를 비롯해 교보생명, 키움증권,… [2017-09-13 15:43:15] new
현대百, 'NEW 현대백화점 체크카드' 출시… BC카드·우리카드·진에어와…
현대백화점이 BC카드·우리카드·진에어와 손잡고 백화점·아울렛·진에어 항공권 5% 할인 등의 혜택을 강화한 'NEW 현대백화점 체크카드'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과 채종진 BC카드 사장, 유구현 우리카드 사장, 조현민 진에어 부사장은 지난 12일 무역센터점… [2017-09-13 15:30:23] new
신세계사이먼, 유엔난민기구와 사회공헌 파트너십 협약 체결
신세계사이먼이 유엔난민기구(UNHCR : The UN Refugee Agency)와 사회공헌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유엔난민기구(UNHCR) 한국대표부 사무소에서 진행되는 체결식에는 조병하 신세계사이먼 대표와 나비드 사이드 후세인 유엔난민기구(UNHCR) 대표가… [2017-09-13 15:28:32] new
BAT코리아 히팅 디바이스 '글로', 전국 GS25 2600개점에서 판매 개시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이하 BAT코리아)는 오늘부터 서울 지역 내 2600개 GS25 편의점에서 BAT의 신개념 히팅 디바이스 '글로(glo™)'를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8월 출시된 ‘글로(glo™)’는 전용 담배인 ‘던힐 네오스틱(Dunhill NeostiksTM)’을 가열하… [2017-09-13 15:16:5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