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건강Talk] "약은 왜 식후 30분 후에 먹나요?"

소화관 점막 보호·기억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당뇨약은 예외

김민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19 15:25:1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게티이미지뱅크


약은 바르게 복용해야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최대의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잘못 복용하면 오히려 생명을 위협하는 독약으로 작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질환에 맞게 적절한 약을 선택하고 처방된 권장 용량, 용법으로 필요한 기간만큼 복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대부분의 약은 식후 30분에 복용합니다. '30분'을 명시하는 이유는 여러가지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 음식물이 소화관의 점막을 보호해 위점막에 대한 자극을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식후 바로 약을 먹게 되면 위산과 소화효소가 많이 분비돼 약의 대사와 흡수를 저해할 수 있어 30분 정도의 간격을 권장합니다.


복용시간을 식사와 연결시켜 환자가 약 복용 시점을 기억하기 쉽게 하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물론 예외는 있습니다. 당뇨약, 식욕촉진제, 구토억제제 등 음식물로 인해 흡수가 저해되거나 약의 작용이 식사 후 바로 나타나야 하는 경우에는 식사 30분전 혹은 식후 즉시 복용해야 합니다.


일부 항생제와 같이 일정한 약효를 유지하기 위해 식사와 관계없이 일정한 간격을 두고 복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처럼 같은 약이라고 해도 증상과 사용 목적에 따라 복용해야 하는 시간이 조금씩 다를 수 있으므로 모든 약은 전문가의 지시를 잘 확인하고 복용해야 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 약제부 제공>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국내 100대 기업 잉여현금흐름 35% 감소…투자 확대 영향
올해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잉여현금흐름이 작년보다 3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은 크게 개선됐지만 투자를 대폭 확대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13일 CEO스코어가 조사한 시총 100대 기업 중 조사 가능한 97개 기업의 3분기 말 잉여현금흐름은 작년 52조3892억원보다 34.… [2017-12-13 08:46:15] new
계속되는 고용한파…취업자수 증가폭 두 달째 30만명 밑돌아
취업자 수 증가폭이 두 달 연속 정부 목표치인 30만명을 하회했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999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11월 기준으로 가장 높아 고용한파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3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4만… [2017-12-13 08:44:16] new
'교체처방' 임상에 방점 찍는 셀트리온… 안전성 입증
셀트리온이 자사 바이오시밀러 관련 오리지널의약품과의 교체처방 관련 임상데이터를 차곡차곡 쌓으며 의료진의 처방 유도를 이끌어내고 있다.미국, 유럽 등 선진시장의 바이오시밀러 처방이 늘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불식된 만큼 오리지널과의 동등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겠다는 전략으… [2017-12-13 07:58:22] new
[이재용 2심] 서증조사 마무리… "고영태, 증인신문 관심 집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항소심 13차 공판이 13일 오전 10시,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의 심리로 312호 중법정에서 진행된다.오전 공판에서는 특검 측이 추가로 제출한 증거에 대한 서류증거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검은 지난 6일 열린 11차 공판에서 안봉근 전 청와… [2017-12-13 07:01:45] new
LG전자, 스마트폰 전략 살펴보니… "K-X '선봉', 'Q-G-V' '엄호'"
LG전자 MC사업본부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풀어야할 숙제가 산적한 만큼 스마트폰 사업 재건에 집중하는 분위기다.당장 내년 1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8과 2월 스페인 MWC 2018에서 신제품을 쏟아낼 예정이다. K시리즈, X 시리즈가 선봉에 서고 Q시리즈, G시리즈, V시리… [2017-12-13 06:53:5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