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KAI 수사 정점 찍나… 하성용 전 사장 긴급 체포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20 10:31:2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검찰이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전 사장을 20일 긴급 체포하면서 KAI 비리 수사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 뉴시스



검찰이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전 사장을 20일 긴급 체포하면서 KAI 비리 수사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하 전 사장은 수천억원대 분식회계를 주도하고 협력사 지분을 차명 보유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는 전일 오전 9시30분부터 검찰에 출석해 이날 오전 2시까지 약 16시간 진행된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하 전 사장이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물증과 여러 KAI 임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의 일치된 진술과 반대로 해명을 내놔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이날 새벽 체포했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상황을 고려해 배임수재와 회계분식 등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48시간의 체포시한 이내 하 전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검찰은 KAI가 고등훈련기 T-50의 부품 원가를 부풀려 납품한 뒤 100억원의 이익을 남겨 이를 하 전 사장의 연임 로비에 썼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하 전 사장은 협력사 대표 명의의 위장회사를 만들어 일감몰아주기를 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또협력사 대표에게 다른 협력사를 세우게 하고 이 회사의 지분을 차명으로 보유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관계인들로부터 협력사의 실소유주가 하 전 대표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하 전 사장은 자신이 해당 내용을 지시하지 않았을 뿐더러 실무진의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 수사부는 이르면 내일 오후께 하 전 사장에 대한 차명 지분, 원가부풀리기, 분식회계, 부정채용 등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국외대 인사] 박창호 전략홍보팀장 外
△전략홍보팀장 박창호 △창업교육센터팀장 최태경 △총괄지원팀장(글로벌) 김석중 △비서실장 정용호 △학사종합지원센터(서울) 이원재 △평가감사팀장 원효식 [2018-02-05 18:04:54] new
한샘, 지난해 4분기 영업익 28.8% 감소
한샘은 5일지난해 매출이 1조973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직전년과 비교해 6.4% 증가한 수치다. 반면 영업이익은 1575억원을 기록해 직전년도와 대동소이한 모습을 보이며 증감률 변화는 없었다.4분기 실적은 매출 4699억원, 영업이익은 348억원에 그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2018-02-05 18:01:58] new
남양유업, 지난해 영업익 51억원, 전년比 721.5% 급감… "분유 판매 감소 영…
남양유업이 지난해 주력 제품인 분유 판매 감소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721.5% 감소한 51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남양유업에 따르면지난해 매출액은 1조1669억원으로 전년 대비 6.2%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71억원에서 65억원으로 같은 기간 468% 급감했다.남양유업… [2018-02-05 17:58:01] new
[포토] 차에 오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귀가하고 있다.앞서 이 부회장은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 대한 뇌물 공여 등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8-02-05 17:54:36] new
[포토] 353일 만에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질문에 답하고 있다.앞서 이 부회장은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 대한 뇌물 공여 등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8-02-05 17:54:1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