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개 대기업 집단 내부거래 152조… 현대차-SK-삼성 順

비상장사-총수있는 집단이 비중 높아

권종일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21 14:18:0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


지난해 총수있는 상위 20대 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공정위가 현미경 검증에 나설 방침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1일 '2017년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계열회사간 상품·용역거래 현황'을 분석·공개했다. 분석대상은 금년 5월 1일 지정 27개 상호출자제한집단 소속 계열회사 1,201개의 2016년 1월 1일~12월 31일 기간중 내부거래 현황이며 신규 지정된 KT&G, 한국투자금융, 하림, KCC집단은 공시의무가 없어 분석대상에서 제외됐다.

 

올해 지정된 대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총 152조 5천억원, 비중은 12.2%로 지난해 지정집단에 비해 금액은 7조 1천억원, 비중은 0.5%P 증가했다.

 

공정위는 대기업집단 지정기준이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분석대상 기업집단의 경우 47개에서 27개로 축소됨에 따라 내부거래 금액은 감소한 반면, 내부거래 비중이 낮은 5~10조 집단이 분석대상에서 제외됨에따라 내부거래 비중이 증가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연속지정집단에 한정해 분석하면, 전년에 비해 내부거래 비중은 큰 변화가 없고 내부거래 금액은 1조원 감소한 가운데 총수 있는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은 12.8%에서 12.9%, 금액은 121조 7천억원에서 122조 3천억원으로 전년보다 증가세를 보였다.

 

또한 비상장사 및 총수일가 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높은 경향이 지속된 가운데, 상장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8.2%였고 비상장사는 22.3%로 14.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집단은 에스케이(23.3%), 포스코(19.0%), 현대자동차(17.8%) 순이었으며, 내부거래 금액이 큰 집단은 현대자동차(30조 3천억원), 에스케이(29조 4천억원), 삼성(21조 1천억원) 순을 나타냈다.

 

1,021개 전체 계열사 중 내부거래가 있는 회사는 849개사(83.2%)며 내부거래 비중이 30% 이상인 회사는 390개사(38.2%)로 집계된 가운데, 올해 지정된 대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작년 지정된 집단에 비해 7조 1천억원 감소했으나 내부거래 비중은 11.7%에서 12.2%로 0.5%P 증가했다.

 

최근 5년간 내부거래 비중은 12% 내외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으며, 내부거래 금액은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였고 작년과 올해 연속으로 지정된 27개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은 2015년과 지난해 12.2%로 동일했으나 내부거래 금액은 1조원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삼성, 현대자동차, 에스케이, 엘지, 롯데, 지에스, 한화, 현대중공업, 신세계, 두산 등 총수 있는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전년대비 121조 7천억원에서 122조 3천억원으로 6천억원 증가했고, 비중은 12.8%에서 12.9%로 0,1%P 늘었다.

 

공정위는 올해 지정된 대기업집단이 작년에 지정된 집단에 비해 내부거래 금액이 감소하고 비중이 증가한 요인으로 대기업집단 지정 기준이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변경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연속 지정된 27개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에는 변함이 없으나 내부거래 금액이 감소한 것은 총매출액 감소에 따른 영향이며,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금액 및 비중이 증가한 것은 계열사 신규 시설투자 증가, 비연관 사업 정리 및 연관사업 철수 등 사업 구조변경 및 10대 집단 구성 변화 등이 영향을 미쳤다.

 

이와함께 사익편취 규제대상 회사의 내부거래 금액은 7조 5천억원, 비중은 14.9%로 내부거래 금액은 감소했으나 비중은 지난해에 비해 증가세를 보였으며 작년과 올해 연속으로 사익편취 규제대상에 포함된 73개 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0.2%P감소 했고, 금액은 1조 8천억원 증가했다.

 

공정위는 총수있는 상위 20대 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이 증가한 점, 사익편취규제 대상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이 14.9%로 전체 분석대상 회사의 12.2%에 비해 높게 나타난 점과 총수 일가, 특히 총수 2세 지분이 많은 회사일수록 높은 내부거래 비중을 계속 유지하고 있는 점 등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남동일 공정위 기업집단과장은 "대기업집단의 계열회사 간 내부거래 현황을 지속적으로 분석·공개하는 한편 부당 내부거래와 사익편취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법 집행을 하겠다"며 "지난 9월 1일 새로 지정된 공시대상기업집단에 대해서도 소속 사익 편취규제 대상회사로 조속히 확정해 감시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百, 추석 연휴 맞아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서 '반짝반짝 패밀리' 진행
현대백화점이 추석 연휴를 맞아 10월 10일까지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서 가족 단위 고객을 위한 전시 교육 프로그램 '반짝반짝 패밀리'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은 판교점 5층에 위치해 있으며 지난 2015년 8월 현대백화점이 지역 사회 공헌과 문화 예술 지원을 위해 국… [2017-09-29 09:34:31] new
AJ렌터카, 제주에 캠핑카 도입... 29일부터 대여 가능
AJ렌터카는 제주 공항점에 퓨전형 캠핑 차량 '그랜드 스타렉스 라쿤팝'과 캠핑용품들을 함께 대여 해주는 오토캠핑 서비스 상품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이날부터 서비스에 돌입한 AJ렌터카는 10여대의 차량을 연말까지 점진적으로 증차한 후 향후 내륙지역에도 캠핑카 도입 및 서비스를 확… [2017-09-29 09:18:51] new
스위스 명품 오디오 '골드문트', 부산 신세계 센텀시티점 입점
스위스 최고급 명품 오디오 '골드문트(GOLDMUND)'가 드디어 부산에 상륙했다. '골드문트' 공식수입원 오디오갤러리는 지난 28일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신세계 센텀시티점에서 나상준 오디오갤러리 대표와 T·I 골드문트 아시아 세일즈 디렉터 등 임직원 1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입점… [2017-09-29 09:17:57] new
포스코대우-CJ대한통운, 해외 물류사업 MOU 체결
포스코대우와 CJ대한통운이 손잡고 해외 물류사업 협력에 나섰다.포스코대우는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CJ대한통운과 국내외 물류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양사는 국내외 물류 경로 공동 개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해 해외 물류 거점을 상호 활용… [2017-09-29 09:14:59] new
KT AI '기가지니', ITU 텔레콤 월드 어워즈서 '스마트 기술 혁신상'
KT가 지난 2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ITU 텔레콤 월드 어워즈 2017' 글로벌 코퍼레이트 어워즈 부문에서 '스마트 기술 혁신상(Smart Emerging Technologies)'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세계 정보통신(ICT) 올림픽'으로 불리는 'ITU 텔레콤 월드'는 UN산하 전문기구인… [2017-09-29 09:14:1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