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개 대기업 집단 내부거래 152조… 현대차-SK-삼성 順

비상장사-총수있는 집단이 비중 높아

권종일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21 14:18:0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


지난해 총수있는 상위 20대 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공정위가 현미경 검증에 나설 방침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1일 '2017년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계열회사간 상품·용역거래 현황'을 분석·공개했다. 분석대상은 금년 5월 1일 지정 27개 상호출자제한집단 소속 계열회사 1,201개의 2016년 1월 1일~12월 31일 기간중 내부거래 현황이며 신규 지정된 KT&G, 한국투자금융, 하림, KCC집단은 공시의무가 없어 분석대상에서 제외됐다.

 

올해 지정된 대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총 152조 5천억원, 비중은 12.2%로 지난해 지정집단에 비해 금액은 7조 1천억원, 비중은 0.5%P 증가했다.

 

공정위는 대기업집단 지정기준이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분석대상 기업집단의 경우 47개에서 27개로 축소됨에 따라 내부거래 금액은 감소한 반면, 내부거래 비중이 낮은 5~10조 집단이 분석대상에서 제외됨에따라 내부거래 비중이 증가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연속지정집단에 한정해 분석하면, 전년에 비해 내부거래 비중은 큰 변화가 없고 내부거래 금액은 1조원 감소한 가운데 총수 있는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은 12.8%에서 12.9%, 금액은 121조 7천억원에서 122조 3천억원으로 전년보다 증가세를 보였다.

 

또한 비상장사 및 총수일가 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높은 경향이 지속된 가운데, 상장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8.2%였고 비상장사는 22.3%로 14.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집단은 에스케이(23.3%), 포스코(19.0%), 현대자동차(17.8%) 순이었으며, 내부거래 금액이 큰 집단은 현대자동차(30조 3천억원), 에스케이(29조 4천억원), 삼성(21조 1천억원) 순을 나타냈다.

 

1,021개 전체 계열사 중 내부거래가 있는 회사는 849개사(83.2%)며 내부거래 비중이 30% 이상인 회사는 390개사(38.2%)로 집계된 가운데, 올해 지정된 대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작년 지정된 집단에 비해 7조 1천억원 감소했으나 내부거래 비중은 11.7%에서 12.2%로 0.5%P 증가했다.

 

최근 5년간 내부거래 비중은 12% 내외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으며, 내부거래 금액은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였고 작년과 올해 연속으로 지정된 27개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은 2015년과 지난해 12.2%로 동일했으나 내부거래 금액은 1조원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삼성, 현대자동차, 에스케이, 엘지, 롯데, 지에스, 한화, 현대중공업, 신세계, 두산 등 총수 있는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전년대비 121조 7천억원에서 122조 3천억원으로 6천억원 증가했고, 비중은 12.8%에서 12.9%로 0,1%P 늘었다.

 

공정위는 올해 지정된 대기업집단이 작년에 지정된 집단에 비해 내부거래 금액이 감소하고 비중이 증가한 요인으로 대기업집단 지정 기준이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변경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연속 지정된 27개 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에는 변함이 없으나 내부거래 금액이 감소한 것은 총매출액 감소에 따른 영향이며,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거래 금액 및 비중이 증가한 것은 계열사 신규 시설투자 증가, 비연관 사업 정리 및 연관사업 철수 등 사업 구조변경 및 10대 집단 구성 변화 등이 영향을 미쳤다.

 

이와함께 사익편취 규제대상 회사의 내부거래 금액은 7조 5천억원, 비중은 14.9%로 내부거래 금액은 감소했으나 비중은 지난해에 비해 증가세를 보였으며 작년과 올해 연속으로 사익편취 규제대상에 포함된 73개 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0.2%P감소 했고, 금액은 1조 8천억원 증가했다.

 

공정위는 총수있는 상위 20대 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이 증가한 점, 사익편취규제 대상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이 14.9%로 전체 분석대상 회사의 12.2%에 비해 높게 나타난 점과 총수 일가, 특히 총수 2세 지분이 많은 회사일수록 높은 내부거래 비중을 계속 유지하고 있는 점 등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남동일 공정위 기업집단과장은 "대기업집단의 계열회사 간 내부거래 현황을 지속적으로 분석·공개하는 한편 부당 내부거래와 사익편취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법 집행을 하겠다"며 "지난 9월 1일 새로 지정된 공시대상기업집단에 대해서도 소속 사익 편취규제 대상회사로 조속히 확정해 감시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코스닥 대신 비트코인…증시자금 잠식되나
가상화폐 시장이 국내 증시자금을 잠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단타 투자로 수익을 내려는 개미 투자자들이 가상화폐 쪽으로 눈을 돌리면서 코스닥 등 주식시장에서 돌아야 할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다는 분석이다.13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올해 1월 3천억원 수… [2017-12-13 08:48:20] new
국내 100대 기업 잉여현금흐름 35% 감소…투자 확대 영향
올해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잉여현금흐름이 작년보다 3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은 크게 개선됐지만 투자를 대폭 확대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13일 CEO스코어가 조사한 시총 100대 기업 중 조사 가능한 97개 기업의 3분기 말 잉여현금흐름은 작년 52조3892억원보다 34.… [2017-12-13 08:46:15] new
계속되는 고용한파…취업자수 증가폭 두 달째 30만명 밑돌아
취업자 수 증가폭이 두 달 연속 정부 목표치인 30만명을 하회했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999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11월 기준으로 가장 높아 고용한파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3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4만… [2017-12-13 08:44:16] new
'교체처방' 임상에 방점 찍는 셀트리온… 안전성 입증
셀트리온이 자사 바이오시밀러 관련 오리지널의약품과의 교체처방 관련 임상데이터를 차곡차곡 쌓으며 의료진의 처방 유도를 이끌어내고 있다.미국, 유럽 등 선진시장의 바이오시밀러 처방이 늘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불식된 만큼 오리지널과의 동등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겠다는 전략으… [2017-12-13 07:58:22] new
[이재용 2심] 서증조사 마무리… "고영태, 증인신문 관심 집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항소심 13차 공판이 13일 오전 10시,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의 심리로 312호 중법정에서 진행된다.오전 공판에서는 특검 측이 추가로 제출한 증거에 대한 서류증거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검은 지난 6일 열린 11차 공판에서 안봉근 전 청와… [2017-12-13 07:01: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