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라이언즈X서울]제이슨 헬러 맥킨지 파트너, "크리에이티비티는 기업 재무실적에 효과적"

칸 라이언즈 수상작 16년분 분석해 ACI개발
크리에이티비티 투자의 수익 창출 증명

정호영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22 19:20:3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이슨 헬러(Jason Heller) 맥킨지&컴퍼니 디지털 파트너 ⓒ칸 라이언즈 서울사무국


제이슨 헬러(Jason Heller) 맥킨지&컴퍼니 디지털 파트너는 "재무 실적 측면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집단은 크리에이터"라며 "맥킨지는 칸 라이언즈 16년분의 데이터를 분석했고, 크리에이티비티가 기업의 재무 실적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헬러 파트너는 22일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칸 라이언즈 서울페스티벌(이하 칸 라이언즈X서울)에서 '크리에이티비티의 경제학(The Economics of Creativity)'을 주제로 영상을 통해 강연을 펼쳤다.

헬러 파트너는 "크리에이티비티는 기쁨이자 영감이고, 감정을 자극하여 소비자에게 강한 반을을 이끌어낸다"며 강연을 시작했다. 그는 "하지만 기업 임원들은 크리에이티비티나 마케팅에 대한 투자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지 의문을 품는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관점에 착안한 맥킨지는 기업의 크리에이티비티 투자가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지 측정가능한 지수를 개발했다. 16년분의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부문 수상작 데이터를 정밀 분석한 결과 '수상작 창의성 지수(ACI, Award Creativity Index)'가 탄생했다.

ACI는 칸 라이언즈에서 수상한 횟수, 수상한 카테고리의 다양성, 성과의 일관성을 기준으로 점수를 산출한다. 맥킨지는 ACI 점수가 높을수록 기업의 비즈니스 실적과 혁신 점수가 높다는 점을 발견했다.

헬러 파트너는 "그렇다고 크리에이티비티가 곧바로 실적으로 바뀌는 건 아니다"며 "크리에이티비티 하나로 기업의 실적을 크게 좌우한다고 할 수는 없지만 전반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변수"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기업의 고위 임원이나 이사회에서는 재무재표, 수익자체 성장률, 순경제적 가치를 보고 기업의 방향성을 잡거나 투자 결정을 내린다"며 "ACI 점수의 높낮이에 따라 크리에이티브 성과가 높은 기업과 낮은 기업은 재무실적의 차이가 상당히 크다"고 주장했다.

헬리 파트너는 맥킨지 혁신 점수 진단 평가에서 발견한 크리에이티브 혁신 기업의 네 가지 요인을 소개했다.

첫 번째는 일상적인 영업활동에 크리에이티브와 혁신이 녹아들어 있다는 것. 이런 기업은 이사회에서 크리에이티브와 혁신을 논하며 마케팅을 지출이 아닌 투자로 간주한다.

두 번째 요인은 '고객 중심주의의 완전한 혁신'이다. 헬러 파트너는 "'고객 중심'은 업계에서 경전과도 같은 말"이라며 "ACI 점수가 높은 기업은 고객경험을 중시하고 충족되지 못한 욕구를 이해하고 더욱 깊은 수준에서 행동을 취한다"고 진단했다.

세 번째 요인은 '신속성'이다. 그는 "현대 비즈니스의 특징은 속도"라며 "날카로운 인사이트를 시장에 재빠르게 적용하고 숨어있는 수익을 찾는 게 관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아이디어 하나로 캠페인 하던 시대는 갔다"며 "초기 시장에서 나타나는 신호를 신속히 포착해서 마케팅 활동을 벌이고 시장 상황을 정확히 측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미 디지털 미디어는 '어드레서블TV'(Addressable TV, 해당 타겟에게만 광고를 내보낼 수 있는 디지털 방송)로 이동하고 있다"며 네 번째 요인으로 '적응력'을 강조했다. 헬렌 파트너는 "디지털 비중이 늘며 충분히 반복 실험할 수 있게 됐다"며 "시험과 측정, 최적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강연을 마무리하며 헬러 파트너는 '영감이 찾아오기를 기다려서는 안되고 몽둥이를 들고 쫓아야 한다'는 작가 잭 런던의 말을 인용했다. 이어 청중들에게 "(잭 런던의 말처럼) 변화를 기다리지 말고 여러분이 변화의 주체가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지난 21일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개최된 칸 라이언즈X서울은 이날 막을 내린다.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약100분 분량의 칸 라이언즈 필름 부문 수상작과 케이스 필름을 28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배터리 업계, 中 '홀대' 불구 견조한 성장세 이어간다"
중국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 목록에서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을 제외시키는 등 사드 보복에 대한 홀대가 지속되고 있지만,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주요 배터리 업계의 성장세는 올해도 지속될 전망이다.지난해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에 탑재된 배터리의 총량… [2018-02-08 06:59:47] new
방준혁 넷마블 의장 "중국, 경계 아닌 '벤치마킹' 대상"
방준혁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의장이 지난 2015년부터 강조해왔던 중국기업의 경쟁력을 올해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올해는 중국기업의 경쟁력을 더 높이 평가하며 중국을 경계해야 할 대상에서 벤치마킹해야 할 대상으로 시각을 달리했다.8일 넷마블에 따르면 최근 개최된 '제4최 NTP… [2018-02-08 06:50:45] new
[이재용 상고심] "최대 쟁점은 '재산국외도피' 혐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난 직후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법원에서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기를 기대했는데 안타깝다"며 상고의 뜻을 밝혔다. 특검은 특히 특가법상 재산국외도피죄가 무죄로 판단된 것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2018-02-08 06:46:33] new
KT, 인공지능 플랫폼 '영토확장'… "기가지니 '50만' 인기몰이"
KT가 인공지능 플랫폼 기가지니를 하루가 멀다하고 진화시키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더 작아진 크기와 세련된 디자인은 물론, 다양한 기능 및 연령대별 공략 상품들을 잇따라 선보이며 이통 3사 인공지능 플랫폼 중 가장 많은 가입자를 보유하게 됐다. 8일 KT에 따르면, KT… [2018-02-08 06:39:03] new
[르포] 한파에 지갑도 꽁꽁 얼어붙었다… 시장엔 한숨만
"채솟값이 지난달과 비교하면평균적으로 전부10%넘게 올랐어. 날씨가 추워서 들여오는 비용 자체도 비싸졌고, 바닥에 전기장판을 계속 틀어서 얼지 않게 유지해야 하니까 비싸질 수밖에 없지" 관악구 신원시장 채소가게 주인 이 모씨(62세)"저번 주까지 애호박이 1800원이었는데 이제 2500… [2018-02-08 06:34:3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