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완 BNK금융 회장 공식 취임…"투명한 그룹 경영 이끌 것"

각 부문 전문가 'BNK백년대계 위원회' 구성
부산·경남은행 주축 그룹 시너지 창출 박차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27 18:42:5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7일 오후 BNK부산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개최된 취임식에서 김지완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BNK부산은행


증권가 최장수 CEO가 이끄는 새로운 BNK금융 시대가 열린다.

BNK금융지주는 27일 주주총회 및 이사회에서 제3대 김지완 회장을 대표이사와 사내이사로 공식 선임한 뒤 취임식을 진행했다.

김지완 회장은 "BNK금융이 지역 균형 발전과 함께 '금융수도 부산'의 부활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은행, 캐피탈, 증권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시아 시장에 진출해 세계적인 금융기관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부산·울산·경남 지역금융을 넘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그는 각 사업 부문별 전문가로 구성된 'BNK 백년대계 위원회'를 설치해 탄탄하고 투명한 그룹을 만들겠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김지완 회장은 "근본으로 돌아가 원칙을 지키는 경영을 위해 위원회를 꾸려 그룹 경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며 "창립 50주년을 넘어 100년을 내다보면서 BNK 미래 초석을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핀테크의 발달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마주한 금융산업의 핵심 키워드로 '융합'을 꼽았다.

김지완 회장은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가 필수적이다. 내부적으로는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간 기존의 장벽을 넘어서야 한다"며 "외부적으로도 금융과 비금융, ICT 기업과의 융합은 물론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새로운 형태의 비지니스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은행 이자수익 중심인 과거 모델을 넘어 비은행 비이자 수익 부문을 확대해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재편해야 한다"며 "증권, 자산운용, 캐피탈 등 비은행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강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완 회장이 가장 강조하는 부분은 금융그룹의 계열사간 시너지 극대화다. 

계열사간 상품과 고객기반 공유와 함께 자산운용은 차별화된 상품개발과 운용을, CIB부문은 자체 개발한 상품을 WM부문에 공급을, WM부문은 채널로서 이 상품을 고객에게 적극적으로 제공하는 시너지 플랫폼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주축으로 한 '투뱅크 원 프로세스' 체제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전략을 내놨다. 

김지완 회장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은행장과 내부 출신 경영진을 중심으로 자율경영을 실천해야 한다"며 "노사가 건전한 경영 파트너로서 은행 발전을 위해 소통하고 기존에 맺어진 협약 등을 토대로 상호간에 약속을 굳건히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BNK금융의 장점인 지역 밀착 영업을 강화해 지역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활성화하면서 이들의 어려움을 함께 풀어야 한다"며 "직원의 성장 없이는 기업의 성장이 없기 때문에 인재 양성을 위해 해외연수 등 적극적인 교육투자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장기 백수' 사상 최대… 14만7천명 반년 이상 일자리 못 구해
청년층 실업률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반년 이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구직자 규모가 역대 최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구직기간 6개월 이상 실업자는 14만7천명으로 전년 13만3천 명과 비교하면 10.5%(1만4천명) 증가했다.관련 통계가 집계… [2018-01-16 08:10:15] new
기아차 노사, 2017 임협 잠정합의안 도출… 18일 노조 찬반투표
기아차가 2017 임금협상에 대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지난 5월 11일 상견례 이후 8개월여 만이다.기아자동차 노사는 지난 15일 27차 임금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6일 밝혔다.기아차 노사는 어려워진 경영환경에 대한 상호 이해와 2017년 교섭 마무리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2018-01-16 07:19:47] new
현대차 노조,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성 61%로 '가결'… 극적 타결
현대차 노사간 임금 및 단체협상이 해를 넘겨가며 난항을 거듭한 끝에 최종 타결됐다.현대차 노조는 2017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조합 가운데 4만6082명(92.78%)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2만8137명(61.06%), 반대 1만7714명(38.44%)로 가결… [2018-01-16 07:11:33] new
[취재수첩] 멈춰 선 'M&A 시계'… CES 극찬 속 '삼성의 고민'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18'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한 해의 기술 트렌드와 출시를 앞둔 혁신 제품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전 세계적으로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모두 모여 열띤 탐색전에 나섰다. 이들 기업의 수장들도 전시회에 참석해 자사 브랜드 홍… [2018-01-16 06:54:01] new
스마트시티 다음은 '로봇'… 삼성-LG, 같은 듯 다른 전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래먹거리로 로봇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로봇이 4차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하지만 방향은 미묘하게 다르다. 연구개발 조직을 거쳐 무선사업부(IM부문)에서 안착시킨 삼성전자와 달리 LG전자는 HA사업본부와 최고기술책임… [2018-01-16 06:48:1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