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대목 앞두고 휴대폰 매장 고객잡기 분주

[르포] 지원금 상한제 본격 폐지, '추석 보조금 대란' 실상은?

'갤노트-V30' 등 출고가 30~40% 가격 판매…방문객 발길 이어져
정부 집중단속 예고 속 판매점 리베이트 성행…"일시적 효과 불과"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05 08:21: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일 강변 테크노마트를 찾은 방문객들이 스마트폰 구매에 나서고 있다. ⓒ연찬모 기자



"지원금 상한제 폐지에 따라 공시지원금에 관심을 갖는 고객들이 부쩍 늘었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변화는 없다. 다만 공시지원금이 늘어날수록 고객들에게 돌아가는 혜택(페이백)은 더욱 줄어들기 때문에 지금이 최적의 구매 시기다"

지난 2일 찾은 신도림·강변 등 휴대폰 집단상가는 본격적인 추석 연휴를 맞아 스마트폰을 구매하려는 고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더욱이 이달 3~4일 휴대폰 판매동 전체가 휴무일로 지정되면서 수많은 방문객들이 몰리자 각 매장들도 고객맞이에 분주한 모습이었다.

방문객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판매점들이 제공하는 불법 보조금 수준이었다.

이미 '페이백 성지'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만큼 매장 곳곳에선 계산기를 두드리며 가격 흥정이 이뤄지는 모습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방문객들 역시 익숙한 상황인 듯 원하는 가격이 아니면 곧바로 다른 매장을 찾아 또 다른 흥정을 시도했다.

회사원 이선우(33)씨는 "한두 달 전부터 인터넷 상에서 '추석 보조금 대란설'이 떠도는 것을 보고 최신 스마트폰 가격을 알아보기 위해 방문했다"며 "최근엔 단통법 폐지에 대한 이야기도 계속 나오고 있어 조금이라도 더 할인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왔는데 가격은 대체로 만족할만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갤럭시노트8을 구매한 박 모(29)씨 역시 전반적인 가격 수준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그는 "대개 오프라인 매장보다 온라인에서의 할인폭이 크지만 오늘같은 경우 별 차이가 없어 바로 구매해버렸다"면서 "생각했던 '대란급' 보조금은 아니었지만 절반 이하의 가격에 구매했다는 것만으로 충분히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날 판매점에 문의한 결과 갤노트8과 V30 등 최신 스마트폰은 번호이동 시 출고가 절반 이하의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했다.

갤노트8(출고가 109만4500원)은 최소 40만원부터 45만원까지 판매되고 있었으며, V30(출고가 94만9300원)도 30~35만원대 가격으로 형성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두 제품 모두 정식 출시된 지 한 달이 채 안됐지만 출고가의 30~40% 가격만으로 구매 가능해 눈길을 끌었다. 6만9000원대 요금제와 일부 부가서비스 등을 3~6개월간 유지해야한다는 조건이 따라붙지만, 이를 감안하더라도 가격 면에서 메리트가 월등히 높다는 게 매장 관계자 및 소비자들의 중론이다.

앞서 출시된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 역시 각각 18~22만원, 25~28만원대 가격으로 판매돼 상당수 소비자들의 구매를 이끌어냈다. 일부 판매점들은 이른 오후 시간대에도 불구, 준비한 물량이 모두 소진되면서 제품 확보에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한 휴대폰 매장 관계자는 "추석 황금연휴에 대비해 날짜별로 많은 물량을 확보해놨지만 예상보다 많은 고객들이 몰리면서 주요 품목들이 오픈 반나절 만에 동이 났다"며 "해마다 명절을 전후로 방문객들이 몰리고 있지만 올해는 지원금 상한제 폐지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더 많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몇몇 고객들은 매장 한 켠에서 공시지원금 상향 여부에 대한 질문에 여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최대 지원금을 33만원으로 제한하는 지원금 상한제가 이달 1일부터 본격 폐지됨에 따라 관련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는 게 이곳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다만 인기 품목인 갤노트8과 V30, 갤S8 시리즈의 경우 현재까지 공시지원금 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조금 대란에 준하는 지원이 이뤄지고 있지만 공시지원금과는 전혀 별개인 셈이다.

KT의 갤럭시J7의 공시지원금이 기존 30만원에서 34만5000원으로 상향되긴 했지만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기존 지원금이 그대로 적용됐다.

일부 매장들은 공시지원금 상향 시 판매점이 제공하는 리베이트가 감소해 더 비싼 가격으로 책정될 것이라며 고객들의 구매를 부추기기도 했다. 또 정부의 집중 단속에 대해서도 실제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한 판매점 관계자는 "이곳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 가격의 절반 이상이 판매점의 리베이트로 충당되는 상황에서 소규모 지원금 상향은 현재까지 무의미하다"며 "정부의 집중 단속 또한 매번 예고된 일이지만 일시적 효과에 그치기 때문에 연휴 내내 많은 방문객들의 개통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갤럭시노트8  V30  휴대폰  지원금  추석


한화그룹, 美서 'K9 자주포' 등 전시… 방산시장 마케팅 강화
한화그룹이 미국 및 중남미 방산시장을 두드린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에 대한민국 국산 무기체계가 최초로 실물 전시된다.한화그룹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AUSA 2017 Annual Meeting Exposition)에… [2017-10-10 07:46:19] new
가계부채 1400조 시대…3명중 1명은 집 사려 빚내
정부가 가계부채에 대해 전면조사를 실시하며 다주택자들의 관리 강화도 나섰다.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세균 국회의장실은 전일 신용정보회사 나이스(NICE) 평가정보의 자료를 토대로 가계부채를 정밀 분석했다.분석 대상이 된 가계부채 총액은 1439조원(올해 6월 기준)이다. 같은 시점… [2017-10-10 07:40:15] new
한국, 중국 수입시장서 점유율 10% 붕괴
최근 수출이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올해 들어 중국 수입시장에서 한국 수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1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중국 정부의 자국산업 육성과 산업구조 변화 정책에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관련 보복조치까지 겹치면서 우리의 최대 수출상대국인… [2017-10-10 07:31:32] new
한국경제, 美FTA·中통화스와프 등 불확실성 확대
긴 추석 연휴 이후 한국 경제는 한층 더 짙은 안갯속에 휩싸인 모양새다.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개정 협상 절차에 들어가게 됐고, 한·중 통화스와프는 만기에 연장할 수 있을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연휴 마지막 날인 9일 "10일 만기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 [2017-10-10 07:25:23] new
카카오내비, 추석 연휴 9일간 길안내 '3천만건' 돌파
카카오내비가 연휴가 시작된 9월 30일부터 10월 8일까지 9일간 3000만 건을 돌파하며, 기대했던 것처럼 주간 최다 이용 기록을 보란듯이 경신했다.가장 이용이 많았던 날은 추석 당일인 10월 4일과 다음날인 5일이었으며, 5일 하루 길안내는 400만건을 넘기도 했다. 이용 기록은 검색 및 경로… [2017-10-10 07:08:5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