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내비, 추석 연휴 9일간 길안내 '3천만건' 돌파

9월 예측 '귀경-귀성' 길안내 일치...빅데이터 분석 역량 '눈길'
가장 많은 검색 장소 '스타필드고양-공항-전주한옥마을' 순

송승근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0 07:08:5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카카오내비


카카오내비가 연휴가 시작된 9월 30일부터 10월 8일까지 9일간 3000만 건을 돌파하며, 기대했던 것처럼 주간 최다 이용 기록을 보란듯이 경신했다.

가장 이용이 많았던 날은 추석 당일인 10월 4일과 다음날인 5일이었으며, 5일 하루 길안내는 400만건을 넘기도 했다. 이용 기록은 검색 및 경로 재탐색을 제외한 길안내를 기준으로 조사됐다. 

사전 예측한 귀성길, 귀경길 도로정보도 실제 결과와 일치해 자사의 빅데이터 분석 역량도 한껏 과시했다.

카카오내비는 지난달 29일, 지난 7년간의 명절 기간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추석 당일 전후인 10월 2일부터 5일까지를 대상으로 귀성/귀경길 도로 정보를 예측해 서울-부산을 기준으로 2일 정오경 출발하면 가장 오래 걸리며, 3일 오후 7시경 출발하면 가장 원활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가장 많이 방문한 곳은 스타필드 고양으로 나타났다. 김포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은 나란히 2, 3위로 뒤를 이었고, 전주한옥마을이 8위, 이케아 광명점이 10위를 기록했다.

신명진 카카오내비 팀장은 "추석연휴 전 귀성/귀경길 도로 정보를 예측해 공개하고 인기 맛집/여행지 187곳의 정보를 제공하는 등 카카오내비 이용자들이 명절을 즐겁게 보낼 수 있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하루 400만건 이상의 길안내를 기록한 것은 카카오내비의 빠르고 정확한 길안내와 길안내 음성/추천 태그 등 운전의 즐거움을 더하는 다양한 기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카카오내비는 올해 설 연휴 기간에 자체 최다 이용 기록을 수립한 후 지속적으로 이용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카카오내비의 월간 실제 사용자(MAU) 수는 2016년 2월 출시 시점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470만명에 이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재용 2심] "안종범 수첩… 증거능력 인정 안돼"
특검이 '삼성 뇌물사건'의 핵심 증거로 앞세워 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수첩의 증거능력이 결국 배제됐다.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형식)는 5일 열린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안 전 수석의 업무 수첩에 대해 증거능력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밝혔다.재판부는 "… [2018-02-05 16:42:56] new
MG손보 노조 "새마을금고 유상증자 통한 경영정상화 시급"
MG손해보험 노동조합이 새마을금고중앙회에 유상증자 단행 등을 촉구했다. 자본확충을 통해 경영정상화가 이뤄져야한다는 지적이다. MG손해보험 노동조합과 전국사무금융서비스 노동조합은 5일 오후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새마을금고중앙회 본사 앞에서 '경영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 [2018-02-05 16:41:43] new
[포토] 항소심 선거공판 출석하는 황성수
황성수 전 삼성전자 전무가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황 전 전무는 지난 12월 열린 1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2018-02-05 16:40:04] new
[이재용 2심] "부정청탁 증거 없어… 집행유예 선고"
뇌물죄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전직 임원들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을 받았다.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는 5일 오후 2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진행하고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이어 삼성 전직 임원인… [2018-02-05 16:35:59] new
[이재용 2심] 새 국면 맞은 '뇌물사건'… "묵시적 청탁 없었다"
'세기의 재판'으로 불리는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이 재판부의 집행유예 선고에 따라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1심 재판부가 피고인들에게 적용된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하고 실형을 선고한 반면, 항소심 재판부는 이 같은 판단을 뒤짚으며 다수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인정했다.1심이 유… [2018-02-05 16:18: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