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CEO' 허인 국민은행장, 조직 체질개선 나선다

국민은행장 인선 작업 빠르개 매듭, 지배구조 안정
조직 안정 발판삼아 디지털·글로벌 사업 확대 총력

채진솔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10:00:4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허인 국민은행장 내정자. ⓒ KB금융지주

KB금융지주가 3년 만에 회장·행장직 분리에 성공했다. 

국민은행장 자리에 허인 부행장이 발탁되면서 윤종규 KB금융 회장 2기 체제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리게 됐다.

KB금융지주는 지난 11일 오후 3시 상시 지배구조위원회를 개최하고 차기 국민은행장 후보로 허인 부행장을 내정했다. 

싱시지배구조위원회는 허 부행장 내정 이유로 풍부한 업무경험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등 트렌드 변화에 능종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비전과 변화혁신 리더십을 겸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영업그룹대표, 경영기획그룹대표 역임 등 전략과 재무, 여신심사, 기업금융, IT 등 주요 보직을 거친 허 부행장이 국민은행을 이끌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상시위는 "허 행장 내정자는 One KB 등 KB가 추구하는 가치를 공고히 하고, 윤종규 회장과 호흡을 함께하며 사업모델 혁신을 통한 리딩뱅크 지위 강화를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KB금융, 안정된 지배구조 발판삼아 글로벌·디지털 사업 '속도'

KB금융은 '안정'을 택했다.

윤종규 회장 임기 만료를 두 달 앞두고 연임을 확정한 가운데 국민은행장 인선 작업까지 속전속결로 마무리 지었다. 

3년 만의 회장·행장직 분리를 두고 수많은 유력후보가 거론되면서 외풍 인사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확대될 수도 있었지만 이를 차단하는데 주력했다. 

경영 승계프로그램을 2년 동안 운영하면서 후보 검증에 주력했고, 국민은행장 자리를 내부 인사로 신속하게 메우면서 안정적인 지배구조 구축에 힘썼다.

윤종규 회장, 허인 행장 체제를 구축한 KB금융은 리딩뱅크 수성을 위해 빠르게 움직일 전망이다.

앞으로 윤 회장은 해외 진출 등 큰 그림을 그리는데 주력하고, 허 행장은 국내 사업 등 내부 살림을 도맡아 은행을 이끌 계획이다.

윤 회장은 그동안 KB금융지주의 아킬레스건으로 꼽혀왔던 해외 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집중한다.

허 행장 내정자 역시 그동안 은행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던 경험을 살려 영업력 강화 디지털 신사업 추진에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허 행장 내정자는 최근 신한은행이 독점해왔던 경찰공무원 전용 대출 사업권을 확보하는데 성공하는 등 영업력이 탁월한 실력자로 손꼽힌다. 

KB금융이 국민은행장 자리에 영업통을 전진 배치한 것을 두고 신한금융과 리딩뱅크 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銀 60년대 행장 탄생, 연말 임기만료 부행장 인사 '주목'

허인 부행장이 차기 국민은행장으로 내정되면서 KB금융 내 인사 태풍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1950년대에 출생한 행장들이 주를 이루는 은행권에서 KB금융이 처음으로 60년대 출생 행장을 배출하면서, 앞으로 세대교체에 주력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그룹 내 맏형인 국민은행장 자리를 1960년대 생으로 채운 만큼 허 행장과 손발을 맞출 이들도 젊은 임원들로 채워질 가능성이 크다.

현재 허 행장 내정자를 제외한 6명의 부행장들이 올해 연말 임기만료를 앞둔 상황이다. 

국민은행 부행장들의 연령을 살펴보면 김기헌 부행장(1955년생)과 허정수·오평섭·전귀상·이용덕 부행장(1960년대생), 박정림 부행장(1963년생)이다. 

허 행장 내정자만 1961년생으로 부행장 가운데 나이가 가장 적다. 

반면, 국민은행 전무들은 대부분 1961년대에서 1967년대 출생으로 허 행장 내정자보다 훨씬 젊은 이들로 배치돼있다. 

이에 따라 KB금융이 허인 국민은행장을 내정함으로써 세대교체 신호탄을 쏘아올린만큼 연말 인사때 대규모 인사를 단행, 조직 쇄신을 꾀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윤종규 회장 역시 지난 2014년 첫 취임 후 계열사 CEO와 주요 임원자리에 1960년대생들을 대거 배치하면서 ‘젊은 조직’ 구축에 힘쓴 바 있다.

윤종규 회장 2기 체제에서도 디지털과 글로벌 등 미래 사업을 이끌 인물로 젊은 감각을 보유한 임원들을 대거 발탁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윤 회장이 역동적인 KB금융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연말 인사 때 젊은 임원들을 계열사나 은행에 전진 배치하는 대신 노장들은 KB금융지주로 불러들여 조직 안정감을 구축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허인  국민은행장  윤종규  KB금융  은행


임대사업 등록자 인센티브 또 연기… 가중되는 다주택자 혼란
정부의 주택 임대사업 등록자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방안 발표가 지연되면서 주택시장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당초 주거복지로드맵의 핵심 내용 중 하나로 공개될 예정이었던 임대주택 등록자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이 오는 29일 발표할 로드맵에서도 제외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주택자들의… [2017-11-28 08:03:24] new
편향된 친노동 정책, 노사관계 악화 초래... "정부의 공정한 중재 역할 필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6개월이 지나고 있다. 많은 변화를 시도하고 있지만,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기업들과 적잖은 괴리감이 발생하고 있다.대외적으로는 북핵 위협, 중국의 사드보복, 미국의 통상압력 등의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대내적으로는 반기업, 친노동 정책 등이기업활동에 걸림돌이… [2017-11-28 07:10:56] new
반도체 직업병 불지피는 'JTBC'… "원칙 무시한 단정적 주장"
JTBC와 일부 시민단체가 삼성전자 반도체 직업병 문제에 다시 불을 지피고 있다. 피해자 보상이 시작된지 2년이 훌쩍 지난 시점이다. 삼성전자는 2015년 9월부터 반도체·LCD 부문에서 일했던 관계자 중 백혈병 등 특정질환 발병자에 대해 보상을 진행하고 있다.JTBC는 지난 21일 '삼성… [2017-11-28 06:49:01] new
[이재용 2심] 핵심 증인 또 불출석… '반쪽 재판' 재현 우려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공판이 '반쪽짜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유·무죄를 판가름할 핵심 인물들의 증인신문이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더욱이 1심에서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등 주요 인물에 대한 증인신문 없이 실형이 선고된 바 있어, 반론권이 제대로 보장돼야 한다… [2017-11-28 06:46:05] new
美 '망 중립성 폐기' 움직임… "이통사, 차별 허용해야"
최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망 중립성 원칙'을 폐지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를 꾸준히 모니터링 중인 국내 이통사들의 얼굴엔 웃음꽃이 완연한 모습이다. 그동안 국내 이통사들은 미국의 영향을 받아 자사 망을 이용하는 모든 기업을 동등하게 대우해야 하는 '망 중립성' 정책을 유지해… [2017-11-28 06:36:4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