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조작국' 지정 이번에도 피할까… 美 환율보고서 발표 임박

대미 무역흑자 감소로 가능성 적어… 북핵 위협 따른 중국 압박 등 변수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13:43:0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환율.ⓒ연합뉴스


미국의 환율보고서 발표가 임박하면서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 우리나라가 '환율조작국'(심층분석 대상국)으로 지정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대미(對美) 무역흑자가 줄어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은 작다는 게 지배적인 시각이다. 다만 보호무역주의를 앞세우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위협에 따른 중국 압박 카드로 환율조작국 지정을 꺼내 들 경우 우리나라도 유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2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가 오는 15일까지 의회에 환율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미 재무부는 4월15일과 10월15일 두 차례 주요 교역상대국의 환율조작 여부를 조사해 보고서를 낸다.

13~15일 미국 워싱턴에서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가 열리는 만큼 관례에 따라 발표 시점이 총회 이후로 늦춰질 거라는 관측이 우세하지만, 일각에선 이르면 13일 발표할 가능성도 제기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0월과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인 올 4월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 상태다. 중국, 일본, 대만, 독일, 스위스 등도 관찰대상국 명단에 포함됐다.

미국은 △대미 무역수지 흑자 200억 달러 초과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3% 초과 △GDP 대비 순매수 비중 2% 초과 시장 개입 등 3가지 잣대로 환율조작 여부를 판단한다. 이들 조건을 모두 충족하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된다.

앞서 우리나라는 대미 무역흑자와 경상수지 흑자 등 2가지 요건이 기준치를 넘겨 관찰대상국이 됐다.

정부는 대미 무역흑자가 감소해 이번에도 지정을 피할 것으로 본다. 지난해 우리나라 대미 무역흑자는 232억 달러로, 2015년 258억 달러보다 26억 달러 줄었다.

올해도 미국산 셰일가스 수입 확대 등으로 8월 현재 대미 무역흑자가 110억 달러 수준에 그쳤다.

그러나 북핵 위협 상황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시각도 있어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지적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기본적으로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는 데다 최근 북핵 위협 등으로 환율조작국 지정을 중국에 대한 압박용 카드로 사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위해 환율조작국 카드로 중국을 압박하는 과정에서 미국, 중국과의 교역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에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우려다.

정부도 미국과의 소통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알려진 바로는 IMF·WB 연차총회 참석 등을 위해 출국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아담 포센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장 등을 만나 우리 정부의 견해를 적극 설명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SKT-LGU+', 평창올림픽 '간접 마케팅' 고민 깊어져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몇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올림픽 '앰부시 마케팅(간접 마케팅)'을 놓고 고심에 빠진 모습이다.올림픽과 같은 글로벌 행사에 자사 ICT 기술력을 뽐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임에도, KT가 올림픽 공식 후원 업체로 선정돼 간접 마케팅 수위… [2017-12-14 07:02:36] new
[2017 결산] 유통업계 달군 올해의 10대 뉴스
문재인 정부 출범과중국의 사드 보복 등 굵직한 변화들이 이어지면서2017년 유통가는 그 어느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1인 가구 증가와 IT 기술 발전은 '가정간편식'과 '무인점포' 등의 트렌드를 가속화했고 새 정부의 규제 강화과 최저임금 인상 결정 등은 유통업계에 직격탄을 날렸다.… [2017-12-14 06:39:43] new
[2017 결산] 식음료 업계 달군 올해의 10대 뉴스
문재인 정부 출범과중국의 사드 보복 등 굵직한 변화들이 이어지면서2017년 유통가는 그 어느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1인 가구 증가와 IT 기술 발전은 '가정간편식'과 '무인점포' 등의 트렌드를 가속화했고 새 정부의 규제 강화과 최저임금 인상 결정 등은 유통업계에 직격탄을 날렸다.… [2017-12-14 06:39:25] new
[2017 결산] 유통街 달군 올해의 10대 뉴스
문재인 정부 출범과중국의 사드 보복 등 굵직한 변화들이 이어지면서2017년 유통가는 그 어느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1인 가구 증가와 IT 기술 발전은 '가정간편식'과 '무인점포' 등의 트렌드를 가속화했고 새 정부의 규제 강화과 최저임금 인상 결정 등은 유통업계에 직격탄을 날렸다.… [2017-12-14 06:39:12] new
[이재용 2심] '국정농단의 폭로자'… 고영태 증인신문 불발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의 핵심 증인으로 꼽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에 대한 증인신문이 결국 무산됐다. '국정농단의 폭로자'로 불려온 만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피고인들의 유·무죄를 판가름할 주요 인물로 지목돼 왔지만, 연이은 불출석에 따라 증인신청도 철회됐다.고씨에 대한… [2017-12-14 06:37:0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