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뉴 롯데' 지주사 체제... 신동빈 회장 경영권 강화

롯데제과 등 4개사 분할·합병으로 자산 6조 규모 지주사 탄생
신동빈·황각규 공동대표, 자회사 기업가치에 주력

엄주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14:52:3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가 12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롯데그룹이 롯데지주 출범을 공식화하면서 신동빈 회장의 '뉴 롯데' 시대가 활짝 열렸다. 롯데그룹은 이번 지주사 출범으로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전환점으로 삼겠다는 각오다. 특히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하고 신동빈 회장의 경영권을 공고히 함으로써 '사랑받는 롯데', '지속가능한 롯데'가 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롯데그룹은 12일 오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서 '롯데지주 주식회사 출범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후에 이사회에서 지주사 전환 관련 안건을 통과시킨 뒤 본격적인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롯데는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해 온 지배구조 투명성 제고를 위한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 과정을 마무리짓게 됐다. 

지주사 설립으로 롯데그룹은 지배구조가 단순화돼 경영투명성이 제고되고, 신동빈 회장의 1인 지배체제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되면서 롯데제과, 롯데쇼핑, 롯데푸드, 롯데칠성음료 등 4개 회사가 상호보유하고 있던 지분관계가 정리돼 순환출자고리는 기존 50개에서 13개로 대폭 축소됐다. 롯데는 남은 고리를 공정거래법에 따라 오는 2018년 3월까지 정리할 예정이다. 

신동빈 회장은 안정적인 경영권을 확보했다. 신 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13.0%다. 내부 계열사 지분 27.2%까지 합하면 40.2%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신 회장의 잠정적 우호 지분으로 볼 수 있는 신영자 이사장(2.0%), 롯데재단(5.0%)까지 더하면 총 47.2%로 외부 전체 지분율(45.4%)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신동주 전 일본롯데 홀딩스 부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0.3%에 불과하다. 신 전 부회장은 최근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하며 대부분의 계열사 지분을 매각해 지금은 롯데쇼핑 주식 15만주(0.47%)만 보유한 상태다. 즉, 지분 대결을 통한 경영권 다툼은 사실상 불가능해진 셈이다.

이와 함께 롯데지주의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율이 4.5%로 그쳐 롯데그룹의 국적 논란도 불식될 것으로 보인다.

새롭게 출범한 롯데지주의 자산은 6조 3576억원, 자본금은 4조8861억원 규모다. 롯데지주에 편입되는 자회사는 총 42개사이며 해외 자회사를 포함하면 138개사가 된다. 롯데그룹은 향후 공개매수, 분할합병, 지분매입 등을 통해 편입계열사 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지주의 대표이사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황각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장(사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사내이사로 이봉철 경영혁신실 재무혁신팀장(부사장)이 선임됐다. 이윤호 전 지식경제부 장관, 권오곤 국제형사재판소 당사국총회 의장, 곽수근·김병도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등 4명이 사외이사진이다.

롯데지주는 가치경영실, 재무혁신실, HR혁신실, 커뮤니케이션실 등 6개실로 구성되며 전체 임직원수는 170여명 규모다. 롯데
지주는 별도의 사업 없이 자회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관리하는 순수지주회사다. 향후 자회사의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경영평가와 업무지원, 브랜드 라이선스 관리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그룹의 사업역량을 구축하기 위해 신규사업 발굴 및 M&A 추진 등도 수행할 계획이다.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해 "이번 지주회사 출범은 국민께 '변화하고 혁신하는 롯데'를 만들겠다고 약속 드렸던 것을 실현하는 본격적인 걸음"이라며 "100년 기업을 향한 롯데의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고 롯데그룹이 국내에서 갖는 위상에 걸맞게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언더아머 '이색 소비자 체험' 개최… 운동기록 직접 체크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언더아머(UNDER ARMOUR)가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이색 소비자 행사인 '언더아머 트런(UNDER ARMOUR TRAIN X RUN)'을 개최한다. '언더아머트런'은 혁신적인 쿠셔닝 기술의 스포츠 풋웨어 '호버(HOVR)' 시리즈 출시를 기념해 개최된… [2018-02-08 22:27:07] new
김윤식 신협중앙회 회장 당선자 '변화를 기회로' 재도약 모색
치열한 경쟁 끝에 김윤식 후보가 신임 신용협동조합중앙회장으로 선출됐다.정부 정책에 따라 신협이 사회적기업 지원 사업 등에 부응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부동산담보대출에 치우쳐 있는 대출 포트폴리오를 조정해 신협 본연의 역할을 활성화해야 하는 임무를 띠고 있다. 신협중앙회는 대… [2018-02-08 21:00:07] new
애큐온저축은행 삼성·신촌지점, 강남역·공덕역점으로 옮겨
애큐온저축은행이 오는 12일부터 기존의 삼성지점을 강남역 5번출구 인근의 신덕빌딩 1층으로 옮겨 강남역지점으로새롭게 문을 연다고 8일 밝혔다. 같은 날부터 신촌지점도 공덕역 9번 출구에 위치한 효성헤링턴플레이스 A동 3층으로 옮겨 공덕역지점으로 바뀐다. 이같은 지점 이전은 지난… [2018-02-08 20:05:50] new
신협중앙회장에 김윤식 대구 세림신협 부이사장 당선
신용협동조합중앙회 신임 회장에 김윤식 후보가 선출됐다. 신협중앙회는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신협연수원에서 200명의 대의원 중 195명이 참석해 치른 제32대 신협중앙회장 선거에서 결선 투표를 거쳐 김 후보가 당선됐다고 8일 밝혔다. 1차 투표에서는 7명의 후보자 중 과반 득표자가 나… [2018-02-08 20:03:18] new
현대해상, 지난해 순이익 4644억원 기록… 전년比 13.3% 증가
현대해상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4644억원으로 전년 대비 13.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5조8868억원으로 1년 전보다 3.5% 늘었고 영업이익은 6308억원으로 전년 대비16% 늘었다. 현대해상은 손해율 개선 등에 따라 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2018-02-08 19:17:5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