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결국 또 '낙하산' 논란… 이사장에 정지원 후보 유력

부산 출신‧문재인 캠프 지지說…선출 과정도 ‘혼란’

박예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14:07:0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뉴데일리

‘적폐 청산’을 내걸고 차기 이사장을 공모하고 있는 한국거래소가 또 다시 모피아 출신 낙하산 인사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모양새다.

12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최근 차기 이사장 서류심사를 마치고 면접 대상자로 정지원 한국증권금융 사장과 최방길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 전 대표이사는 경희대 법학과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과는 동문이다. 1978년 당시 한국증권거래소 기획부에 입사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1982년 신한은행 창립멤버로 적을 옮긴 뒤 2006년까지 은행권에서 경력을 쌓았다. 2006년 SH자산운용 부사장을 맡으며 금융투자업계로 돌아왔으나 실제 금융투자업 경력은 많지 않다.

일각에서는 최 전 대표가 유력 후보인 정지원 사장의 이사장 임명을 정당화하기 위한 ‘들러리 후보’에 불과하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정 사장은 지난 2015년 12월부터 한국증권금융 사장을 역임 중이다. 한국증권금융은 최대주주인 한국거래소가 11.3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자회사로 증권담보대출과 고객예탁금 운용 등을 하는 기관이다.

그러나 정 사장은 27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금융위원회, 재정경제부, 재무부 등에서 커리어를 쌓아온 전형적인 ‘관 출신’인 만큼 거래소와의 직접적 인연은 적다.

부산 대동고 출신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지역적 기반과 함께 문재인 캠프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찬우 전 이사장이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 속에 불명예 퇴진하고 후임자로 거래소 공채 출신 내부 인사들이 다수 하마평에 거론될 정도로 ‘파격 인사’가 예상되기도 했으나 결국 과거의 ‘적폐’를 답습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원인이다.

이러한 비판을 의식한 거래소가 수차례 후임 인선 과정을 번복한 것도 의혹을 키우고 있다.

당초 거래소는 지난달 1차 서류모집을 진행했다 돌연 인재풀을 넓힌다는 이유로 추가 모집을 실시했다. 이후 지난달 26일 총 14명의 후보가 지원했으며 그 중 당사자 동의를 받은 7명의 후보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당시 유력 후보로 예상됐던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FIU)장이 갑자기 사퇴 의사를 밝혔으며 그 다음날 정 사장이 지원 의사를 뒤늦게 발표했다. 거래소는 당시 사유를 “비공개 지원자에 대한 추측성 보도가 지속적으로 보도되고 있어 공개에 동의하지 않은 지원자에 추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동기 거래소 노조위원장은 “(김 전 원장이) 청와대 권력 갈등설과 부산 홀대론이 제기된 직후 꼬리를 내리자 약속이나 한 듯 애초에 비공개를 요청했던 소심한 다른 ‘모피아’가 베일을 벗었다”며 “임기를 1년 이상 남겨둔 무늬만 부산 출신인 거래소 자회사 사장”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거래소 후보추천위원회는 정 사장과 최 전 대표에 대한 면접 심사를 이달 24일 실시한 뒤 최종 선정된 후보자를 이달 말 열릴 주주총회에 추천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KB국민카드, 포인트 혜택 강화한 ‘탄탄대로 비즈 티타늄카드’ 선봬
KB국민카드가 기존의 '탄탄대로 비즈카드'에서 포인트 혜택 등을 업그레이드한 ‘탄탄대로 비즈 티타늄’카드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이 상품은 SK 주유소와 GS칼텍스 주유소에서 건당 1만원 이상 결제하고 전월 실적이 40만원 이상이면 월 20만원까지 리터당 110점을 적립해준다.전… [2017-10-12 14:06:20] new
[生生국감] 國道 안개제거장치 70개 중 50개 고장… 업체 부도로 유지관리…
안개 낀 날 교통사고를 줄이고자 설치한 안개제거장치의 70%가 고장 난 채 방치돼 먹통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14곳의 국도에 설치한 안개제거장치 70대 중 70%인… [2017-10-12 13:51:44] new
요정(料亭)의 부활?... 법인카드 접대비 1200억 육박
6년전 만해도 요정은 유흥업소 가운데 법인카드 사용금액이 가장 적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룸싸롱과 단란주점에 이어 세번째로 법인카드 사용액이 많은 유흥업소로 등극했다.업종 분류상 요정은 독립된 객실에서 주류와 안주를 제공하고 접객원이 고객의 유흥을 돕는 유흥음식점이다. 일본… [2017-10-12 13:48:55] new
정수기 양강 '코웨이-청호' 직수형 한판 승부… 나란히 신제품 출시
정수기 업계 양강 코웨이와 청호나이스가 하반기에는 직수 정수기로 승부를 벌인다. 여름철 저수조형 얼음 정수기로 경쟁을 벌인 두 업체는 최근 온수 기능을 강조한 직수형 신제품을 나란히 선보였다.국내 직수 정수기 시장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업계는 지난해 50만 대 규모였던 직… [2017-10-12 13:45:24] new
'환율조작국' 지정 이번에도 피할까… 美 환율보고서 발표 임박
미국의 환율보고서 발표가 임박하면서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 우리나라가 '환율조작국'(심층분석 대상국)으로 지정될지에 관심이 쏠린다.대미(對美) 무역흑자가 줄어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은 작다는 게 지배적인 시각이다. 다만 보호무역주의를 앞세우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위협… [2017-10-12 13:43: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