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태의연한 지역색, 이제 버려야

[취재수첩] 가을야구 제대로 못 즐기는 부산‧경남은행

차진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17:02:0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융증권부 차진형 기자.ⓒ뉴데일리

가을야구가 시작됐다. 현재 준플레이오프가 진행 중이며 롯데자이언츠와 NC다이노스가 3차전까지 박빙의 승부를 벌이며 야구팬을 즐겁게 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제대로 즐기지 못하는 곳이 있다. 바로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다.

이유인 즉, 두 은행이 후원하는 구단의 연고지가 다르기 때문이다.

롯데는 부산, NC는 경남 창원이다. 결국 두 은행이 서로 상대팀을 후원하다 보니 편이 갈렸다.

상황이 묘하게 꼬이자 가을야구가 같은 경남도 지역민들의 축제의 장이 되고 있지만 두 은행 모두 응원 행렬에 동참하지 못하고 있다.

사실 부산, 경남은행은 올해 야구 관련 마케팅을 적극 전개해 왔다.

경남은행은 마산야구장 내 홈런존을 운영 중이며 포수 보호대 정면에는 ‘경남은행’이란 은행명을 쉽게 볼 수 있다.

또 야구장을 찾는 고객들에게 응원 깃발, 다이노스틱, 볼펜 등을 무료로 나눠주는 등 지역민과 함께 야구를 즐기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제 지난해의 경우 경남은행 손교덕 행장은 플레이오프 기간 중 직원들과 함께 마산구장을 찾아 NC다이노스를 응원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야구장에서 그의 모습을 찾기 힘들어 보인다.

부산은행도 11년째 ‘가을야구 정기예금’을 판매 중이다. 이 상품은 롯데자이언츠의 시즌 성적과 홈 관중 수 등에 따라 우대이율을 지급해 부산 시민들에게 인기가 높다.

특히 롯데자이언츠가 포스트시즌에서 우승하면 가입고객 전원에게 0.1%의 금리를 추가로 지급한다.

올해는 이대호 선수 효과 등으로 한도 3000억원이 모두 소진돼 추가 한도를 늘려 고객을 끌어모았다.

일각에선 자칫 야구로 인해 ‘한 지붕, 두 가족’이 싸우는 모습으로 비춰질까봐 응원전을 자제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에야 회장, 은행장을 교체하며 안정기에 들어간 BNK금융지주가 서로 다른 팀을 응원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부담스러울 수 있다”며 “일단 두 팀 중 한 곳이 올라가는 상황이 돼야 가을야구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꼭 특정팀을 응원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도 든다. 오히려 야구장에서 부산, 경남은행 직원들이 함께 모여 응원하는 모습이 멋있지 않을까.

사실 BNK금융지주는 회장 선출 과정에서 우여곡절이 심했다. 그동안 구태의연했던 조직문화를 쇄신하기 위해 증권 출신인 김지완 회장이 선임되기도 했다.

김지완 회장은 취임식에서도 ‘투뱅크-원프로세스’로 계열사 간 시너지 강화를 주문했다. 하지만 스포츠도 연고지를 따지며 눈치보고 있는 상황에서 계열사 간 시너지가 발휘될 지 의문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롯데  NC  야구  준플레이오프  BNK금융


[이재용 2심] "안종범 수첩… 증거능력 인정 안돼"
특검이 '삼성 뇌물사건'의 핵심 증거로 앞세워 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수첩의 증거능력이 결국 배제됐다.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형식)는 5일 열린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안 전 수석의 업무 수첩에 대해 증거능력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밝혔다.재판부는 "… [2018-02-05 16:42:56] new
MG손보 노조 "새마을금고 유상증자 통한 경영정상화 시급"
MG손해보험 노동조합이 새마을금고중앙회에 유상증자 단행 등을 촉구했다. 자본확충을 통해 경영정상화가 이뤄져야한다는 지적이다. MG손해보험 노동조합과 전국사무금융서비스 노동조합은 5일 오후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새마을금고중앙회 본사 앞에서 '경영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 [2018-02-05 16:41:43] new
[포토] 항소심 선거공판 출석하는 황성수
황성수 전 삼성전자 전무가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황 전 전무는 지난 12월 열린 1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2018-02-05 16:40:04] new
[이재용 2심] "부정청탁 증거 없어… 집행유예 선고"
뇌물죄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전직 임원들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을 받았다.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는 5일 오후 2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진행하고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이어 삼성 전직 임원인… [2018-02-05 16:35:59] new
[이재용 2심] 새 국면 맞은 '뇌물사건'… "묵시적 청탁 없었다"
'세기의 재판'으로 불리는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이 재판부의 집행유예 선고에 따라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1심 재판부가 피고인들에게 적용된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하고 실형을 선고한 반면, 항소심 재판부는 이 같은 판단을 뒤짚으며 다수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인정했다.1심이 유… [2018-02-05 16:18: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