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적 관심 부족에 애국심 마케팅도 침체

평창올림픽 다가와도… 광고업계는 '시큰둥'

스포츠 이벤트 영향 감소 추세…애국심 마케팅 효과 ↓
조직위, 올해 국내외 광고 예산 26억원…'경제올림픽' 표방

김새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25 16:12:1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 18일 평창에 방문한 한국민영방송협회 사장단과 평창올림픽 경기장의 모습.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 위원회(조직위)


평창동계올림픽이 10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정작 광고업계에서는 특수 움직임이 딱히 포착되지 않고 있다. 

25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 위원회'(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은 목표인 107만장 중 31.9%인 35만여장 정도 팔려 침체된 상황이다.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12일과 19일에 각각 '하나된 열정, 하나된 대한민국: 평창문화올림픽 G-100 성화봉송축하 K-POP 콘서트 편' TV CF를 온에어했다. 지난 16일에는 강원도, 문화체육관광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 위원회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웰컴투평창 편'을 온에어했다.

그러나 광고대행사들이 적극적으로 평창올림픽 관련 광고를 제작, 집행하는 낌새는 별로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평창올림픽 특수가 크게 기대되지 않는다는 게 광고업계 관계자들의 공통적인 반응이다.

업계 관계자는 "옛날에는 올림픽이나 스포츠 이벤트가 있으면 광고를 많이 했지만 요즘에는 스포츠 이벤트의 영향을 받지 않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는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라며 "나라가 발전할수록 국가적 이벤트에 대한 관심이 떨어진다"고 분석했다.

애국심 마케팅 효과가 점점 줄어드는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국정 농단, 최순실 게이트 이후 애국심 마케팅이 한풀 꺾였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대형 스포츠 행사를 앞두고 분주할 것으로 기대됐던 옥외광고업계도 반응이 미지근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평창올림픽) 특수가 전혀 없다"고 못박았다. 그는  "실제 평창올림픽에서 지금 옥외광고를 거의 못하고 있다"며 "정부에서 예산이 없다고 (광고)할 돈이 없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체육행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예전같지 않다"며 내수 상황도 안 좋고 정세가 좋지 않아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직위 측은 평창올림픽 공식 스폰서로 지정되지 않은 광고대행사는 광고를 집행할 수 없기 때문에 이같은 불만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광고홍보물 제작 같은 부분은 스폰서 협약이 되면 그 외에 조직위가 할 수 있는 게 없기 때문에 아마 다른 광고업체들이 (그런) 말을 하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조직위는 2017년 신문·방송·스팟 광고비로 약 17억원을 사용했다. 해외 광고까지 포함하면 총 26억원 규모를 광고비로 예산을 책정했다. '경제올림픽'을 표방하면서 예산을 전체적으로 절감하기 위해서라는 게 조직위 측의 설명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2020 환경규제 임박] ③해운업계, LNG연료선박 도입이 궁극적 대안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가 불과 2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해운업계가 중대 기로에 섰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대기오염물질 규제로 평가받고 있지만, 국적선사들은 위기를 기회로 만든다는 각오다. 다른 글로벌 선사들보다 선대가 작은 만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비용 부담이 적… [2018-01-15 15:06:15] new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 약발… 12월 등록자 7348명, 전년比 117% 증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지난해 12월13일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이 발표된 이후 임대주택 등록이 본격적으로 늘어 12월 한 달에만 7348명이 임대사업자 등록을 했다고 15일 밝혔다.국토부가 건축행정정보시스템 '세움터' 자료를 통해 2016~2017년 민간 임대등록 추… [2018-01-15 15:01:35] new
12월 전국 민간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 1029만원… 전월比 0.72%↑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김선덕, 이하 HUG)는 전국 민간아파트의 분양보증 사업장 정보를 집계·분석한 2017년 12월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그 결과 전국 민간아파트의 최근 1년간 3.3㎡당 분양가격은 12월말 기준 1028만6100원으로 전월대비 0.72% 상… [2018-01-15 15:00:10] new
[포토] 평창의 향기, 방향제로 간직하세요~!
이마트가 미국 향수 전문 브랜드 ‘데메테르(Demeter)’와 손잡고 전 세계 주요 도시의 느낌을 담은 차량용 방향제를 선보인다.이마트는 ‘데메테르 시티 에디션(9종)’을 개당 1만2900원에 판매하며 18일부터 31일까지 출시 기념으로 7900원에 판매한다.이마트가 이번에 선보이는 데… [2018-01-15 14:58:14] new
포스코, 인니 제철소 누적판매 1000만톤 돌파... 4년만에 흑자전환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제철소 ‘크라카타우 포스코(PT.Krakatau POSCO)’가 가동 4년만에 흑자로 전환하며 누적판매 1000만톤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가동 첫 해인 2014년 170여만톤을 판매한 이래 2016년부터는 280만톤 수준으로 판매량이 꾸준히 늘어… [2018-01-15 14:53:23] new
 

포토뉴스

0 1 2 3 4

IT·과학

+ 더보기

오피니언

+ 더보기

부동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