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적 관심 부족에 애국심 마케팅도 침체

평창올림픽 다가와도… 광고업계는 '시큰둥'

스포츠 이벤트 영향 감소 추세…애국심 마케팅 효과 ↓
조직위, 올해 국내외 광고 예산 26억원…'경제올림픽' 표방

김새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25 16:12:1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 18일 평창에 방문한 한국민영방송협회 사장단과 평창올림픽 경기장의 모습.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 위원회(조직위)


평창동계올림픽이 10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정작 광고업계에서는 특수 움직임이 딱히 포착되지 않고 있다. 

25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 위원회'(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은 목표인 107만장 중 31.9%인 35만여장 정도 팔려 침체된 상황이다.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12일과 19일에 각각 '하나된 열정, 하나된 대한민국: 평창문화올림픽 G-100 성화봉송축하 K-POP 콘서트 편' TV CF를 온에어했다. 지난 16일에는 강원도, 문화체육관광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 위원회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웰컴투평창 편'을 온에어했다.

그러나 광고대행사들이 적극적으로 평창올림픽 관련 광고를 제작, 집행하는 낌새는 별로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평창올림픽 특수가 크게 기대되지 않는다는 게 광고업계 관계자들의 공통적인 반응이다.

업계 관계자는 "옛날에는 올림픽이나 스포츠 이벤트가 있으면 광고를 많이 했지만 요즘에는 스포츠 이벤트의 영향을 받지 않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는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라며 "나라가 발전할수록 국가적 이벤트에 대한 관심이 떨어진다"고 분석했다.

애국심 마케팅 효과가 점점 줄어드는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국정 농단, 최순실 게이트 이후 애국심 마케팅이 한풀 꺾였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대형 스포츠 행사를 앞두고 분주할 것으로 기대됐던 옥외광고업계도 반응이 미지근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평창올림픽) 특수가 전혀 없다"고 못박았다. 그는  "실제 평창올림픽에서 지금 옥외광고를 거의 못하고 있다"며 "정부에서 예산이 없다고 (광고)할 돈이 없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체육행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예전같지 않다"며 내수 상황도 안 좋고 정세가 좋지 않아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직위 측은 평창올림픽 공식 스폰서로 지정되지 않은 광고대행사는 광고를 집행할 수 없기 때문에 이같은 불만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광고홍보물 제작 같은 부분은 스폰서 협약이 되면 그 외에 조직위가 할 수 있는 게 없기 때문에 아마 다른 광고업체들이 (그런) 말을 하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조직위는 2017년 신문·방송·스팟 광고비로 약 17억원을 사용했다. 해외 광고까지 포함하면 총 26억원 규모를 광고비로 예산을 책정했다. '경제올림픽'을 표방하면서 예산을 전체적으로 절감하기 위해서라는 게 조직위 측의 설명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위메프, 전 사업부문 CEO 직할로 전환… 조직개편 단행
위메프가 CEO 중심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급변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기민하게 움직이며 빠른 성장을 이어가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위메프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독립적으로 운영해온 전략사업부문과 상품사업부문을 포함한 모든 사업부서를 CEO 중심으로 재편했… [2017-11-14 09:22:18] new
신세계몰, 업계 최초 디즈니 라이선스 계약 맺고 단독 전문관 오픈
신세계몰이 온라인몰 최초로 디즈니사와 라이선스 협약을 맺고 다음 달 온라인 단독 디즈니 전문관을 연다고 14일 밝혔다.디즈니 전통 캐릭터는 물론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 디즈니사의 모든 캐릭터 협업 상품을 디즈니 전문관을 통해 우선적으로 선보이며 키덜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 [2017-11-14 09:19:49] new
KT, 동계올림픽 앞두고 5G 네트워크 기술검증 '착착'
KT가 평창 5G 규격 기반 기지국간 '핸드오버' 기술을 개발해 3km에 달하는 평창 일반도로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 구간에서 이동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또한 이번 검증에서는 5G 단말을 탑재한 차량이 주행하면서 차량 내에서 실시간 대용량 스트리밍, 모바일 고화질 CC… [2017-11-14 09:17:29] new
외국인 상장주식·채권 보유 752조원…사상 최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과 상장채권 보유 규모가 752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651조2천200억원, 상장채권은 101조1천670억원으로 총 752조3천690억원에 달해 사상 최대치에 달했다.이는 외국… [2017-11-14 09:17:06] new
기재부 "종교인과세 보완"…개신교 "세금 거부 아니다"
기획재정부가 종교인 과세와 관련해 개신교 측의 의견을 듣고 보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종교인 과세 간담회를 주재하며 "그간 개신교가 새로운 과세 시행에 대해 정부가 미처 생각 못 한 좋은 의견을 많이… [2017-11-14 09:12:3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