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확실성 해소로 재도약 발판 마련

SK·하이투자증권 매각… 중소형증권사, '우여곡절' 끝에 M&A 성공

'10년 잠재 매물' SK證…매각 유예기간 마지막까지 SK㈜ '미련'
하이투자證, 2년에 걸친 현대重 자구안·체질개선 작업 결과물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09 11:15:1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올해 중소형증권사의 M&A 성공리스트에 SK증권에 이어 하이투자증권이 이름을 올렸다.

 

SK증권은 약 10년 동안 잠재적 매물로 평가 받아온 끝에, 하이투자증권은 2년 동안 M&A시장을 두드려온 끝에  매각 완료를 눈앞에 둔 것으로 중소형 증권사들의 힘겨운 합종연횡 과정을 보여줬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DGB금융지주와 하이투자증권 최대주주인 현대미포조선의 주식매매계약(SPA) 체결로 증권업계는 올해 M&A 2호 탄생을 눈앞에 두게 됐다.


이번에 진행되는 하이투자증권 매각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자구안, 금융 자회사를 소유할 수 없게 돼 있는 공정거래법 이슈로 지난해 초부터 추진해온 것으로 약 2년 만에 목표를 달성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이르면 내년 1분기 중 DGB금융지주의 계열 증권사로 간판을 바꿔 새롭게 탄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하이투자증권의 매각작업은 순탄치 않았다.


조선업 위기로 촉발된 현대중공업의 자구안 도출에 따라 매각 이슈가 처음 제기됐던 지난해 초만 하더라도 하이투자증권의 매각안은 자구안 후순위에 포함돼 있었다.


회사 실적도 개선세를 보였고, 여기에 현대중공업그룹이 하이투자증권에 투입한 금액이 1조1000억원 이상인 상황에서 당초 시장 책정가격인 6000억원 안팎에 매각할 경우 오히려 손실을 키워야 하는 부담까지 안고 있어 매각의 필요성 역시 크지 않았다.


그러나 조선업 장기 불황이 이어지며 현대중공업의 비핵심자산 처분에 다시 속도를 내야 했고, 현대중공업그룹이 지주사 전환에 본격 착수함에 따라 공정거래법상 규제를 피하기 위해 결국 적극적인 세일즈로 방향을 전환했다.


이같은 작업의 일환으로 우선 현대미포조선이 현대로보틱스 지분 매각대금 중 2828억원을 하이투자증권 손상차손으로 인식하며 하이투자증권 장부가액을 기존 7400억원 수준에서 4500억원 수준으로 낮췄다.


내부적으로는 노조의 강력한 반대를 무릅쓰고 리테일 부문 등에서 직원들의 생산성을 강화해 체질개선에 박차를 가했다.


결국 하이투자증권의 이같은 노력은 중소형 증권사 M&A 시장이 원주인과 시장이 생각하는 희망가격에 큰 간극을 보이는 현상을 극복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SK증권 역시 M&A 성사까지 과정이 쉽지 않았다.


매각 직전까지도 SK㈜가 유일한 금융 계열사인 SK증권을 쉽게 매각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했다.


SK증권은 SK의 회사채 발행 등 그룹의 금융 창구역할을 담당해왔고, 최태원 회장 역시 그룹 내 금융업의 필요성을 꾸준히 강조해왔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지난해 7월 SK증권이 매각된 시점은 2015년 8월 SK㈜와 SK C&C의 합병으로 일반지주회사가 금융 자회사를 지배하지 못하도록 한 공정거래법에 따른 매각시한 2년을 거의 채운 다음에서야 M&A가 이뤄졌다.


다만 SK증권의 M&A는 완벽하게 끝나지 않았다.


지난 8월 케이프컨소시엄과 매각 관련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지만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현재로서는 연내 심사완료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인 가운데 케이프 측은 케이프투자증권과 SK증권의 본격 투트랙 경영체계 가동을 위해, SK측은 완벽한 SK증권 매각 완료 이후 공정위의 시정조치 부담을 피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결과가 나오길 바라고 있다.


한편, 중소형증권사들의 합종연횡은 업계의 대형화 추세속 생존전략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여겨진다.


이에 따라 올해 초부터 중소형증권사들의 매각 작업이 활발히 진행돼 왔고, 증시 활황으로 몸값 역시 고점을 찍고 있는 현재가 매각을 위한 적기라는 분석이 나온다.


SK증권과 하이투자증권의 M&A 완료 이후에 중소형증권사 매물은 LS네트웍스의 자회사 이베스트투자증권이 남아있으며 리딩투자증권, 골든브릿지증권 등도 거론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신동빈 롯데 회장, 공채 면접장 찾아 지원자들 격려… "발전의 원동력은 인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공채 면접 현장을 찾아 지원자들을 격려했다.14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지난 13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15층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진행된 롯데케미칼 신입사원 공채 면접 현장을 방문해 지주사 출범 이후 예비 신입사원들과 첫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롯데케… [2017-11-14 09:50:06] new
이마트24, 위드미 간판 교체 60% 넘어… "김성영 대표, 경영주에 감사편지 전…
이마트24가 새롭게 바뀐 브랜드로 옷을 갈아입고, 경영주와 함께 본격적인 새 출발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이마트24는 지난 7월 그룹 핵심 성장동력으로 편의점 사업을 키우기 위해 약점으로 지적받던 브랜드 파워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리브랜딩 계획을 발표하고 난 이후, 10일 기준 총 247… [2017-11-14 09:43:20] new
LF몰, 3년 반 만에 BI 교체… "연령층 10~20대로 낮춰"
LF의 공식 온라인 쇼핑몰 LF몰이 3년 반 만에 새로운 BI(Brand Identity)를 선보인다. 14일 LF에 따르면 지난 2000년 ‘패션엘지닷컴’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문을 연 LF몰은 2010년 통합몰 성격의 ‘엘지패션샵’으로 개편됐다. 2014년 사명 변경과 함께 LF몰로 간판을 바꿨다. L… [2017-11-14 09:39:21] new
ADT캡스, 수능 앞두고 '수험생 특별 호송 서비스' 준비 완료
ADT캡스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16일 오전 수험생들의 신속하고 안전한 입실을 돕기 위해 '수험생 특별 호송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지난 2000년 수능부터 이어진 ADT캡스의 '수험생 특별 호송 서비스'는 호송 경험이 풍부한 전문 경호팀과 지역 교통상황을 잘… [2017-11-14 09:35:20] new
하이트진로, 홍콩 맥주시장서 승승장구… 5년만에 판매량 7배 성장
하이트진로가 홍콩맥주시장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하이트진로에 따르면지난해 홍콩 내 하이트진로 맥주 판매량은 32만 상자(1상자=500㎖ x 20병)로 전년대비 31%성장했다. 올해 예상판매량은 41만 상자다. 2012년 6만 상자 대비 약 7배나 증가한 급성장세를… [2017-11-14 09:25:2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