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업계, 한·중 사드 합의에 기대감 맴돌아

사드 여파로 중국법인 실적 줄줄이 고전
대(對)중국 마케팅 재개 기업 증가 움직임 추세

김새미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09 15:16:3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제일기획, 이노션, 대홍기획, HS애드. ⓒ각사


최근 한·중 사드 합의 소식에 대(對)중국 사업에 차질을 빚어왔던 광고업계에도 기대감이 감돌고 있다.

9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지난 3년간 국내 광고시장은 10조원대 규모를 유지했다. 광고대행사들은 침체된 국내 광고시장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하면서 해외 법인을 늘려왔다.

그 중에서도 중국 법인을 소유한 주요 광고대행사는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등이 있다.

그러나 사드 여파로 인해 광고대행사의 중국법인 실적도 줄줄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 중국 시장의 잠재력을 보고 뛰어들었지만, 사드 여파를 맞으면서 중국법인이 오히려 발목을 잡게 된 셈이다.

제일기획의 경우 해외 매출총이익 중 중국이 3분기 연속 역성장을 기록했다. 지난 1분기 444억원, 2분기 532억원, 3분기 470억원 등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1.6%, 3.8%, 17.0% 하락한 것이다.

이노션 중국 법인도 올 3분기 매출총이익 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했다. 연간 누계액으로는 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2%나 감소했다.

HS애드 중국법인은 지난 상반기 매출 40억7319만원, 당기 순손실 14억4416만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매출액 129억1315만원에 비하면 3분의1로 줄은 것은 물론이고, 당기순손실은 5억9859만원에서 2.4배 늘었다.

대홍기획 중국법인도 지난해 매출액 160억2565만원으로 손실을 입진 않았으나 전년 대비 13.63%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한·중 관계가 해빙 무드로 돌아서면서 광고업계도 대(對)중국 사업을 늘릴 것으로 전망된다.

사드 갈등이 풀리면서 이미 대(對)중국 마케팅 재개를 고려하는 기업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일례로 이날 HS애드가 개최한 '중국 디지털 마케팅 콘퍼런스'는 참가신청 접수를 받은 지 하루 만에 접수를 조기 마감했다.

HS애드 관계자는 "그동안 지속됐던 사드 이슈가 봉합 국면으로 진입하는 분위기가 감지되면서, 중국 시장에 관심이 많은 식음료, 관광, 면세점, 게임업계, 화장품업계 등 의 한국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다"며 "그만큼 움츠러들었던 대중국 마케팅에 기업의 목마름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신중한 입장이다. 한·중 해빙 무드가 온 것은 반갑지만 그 온기가 광고업계까지 닿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한·중 해빙 무드는 호재이나, 실제 영향까지 시차가 있을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대홍기획 관계자도 "(한·중 관계가 회복되는 것이) 좋은 일인 건 맞지만 조금 지켜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언급했다. 이는 광고주인 기업들의 실적이 개선돼야 광고를 늘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SKT "5G를 알면 세상이 재밌다"… 'AR-VR' 체험 '인기몰이'
SK텔레콤이 쉽고 재미있는 전시·체험관 운영을 통해 '5G 알리미'로 적극 나서고 있다.다양한 연령층의 고객 이해를 도울 수 있도록 용인 에버랜드, 부산 벡스코 등 전국 곳곳에 실감 체험형 전시관 마련에 전사적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17일 SK텔레콤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최근 용인 에… [2017-11-17 06:59:19] new
삼성전자 '인적쇄신' 마침표… '조직개편' 관심 집중
삼성전자의 2018년 임원인사가 마무리됐다.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 이번 인사는 세대교체·성과주의·인적쇄신으로 요약된다. 특히 사상 최고 실적을 낸 DS부문에서만 99명의 승진자가 배출되는 등 성과주의 기조가 확인됐다.삼성전자 내부에서는 '예상했던 결과'라는 반응이다. 수 년 간… [2017-11-17 06:39:08] new
[이재용 2심] 회계 담당 "말 구매 '선급금', 회계상 문제 없다"
삼성의 승마지원 과정에서 말 매각과 관련, 회계상 문제가 있다는 특검측 주장에 반하는 증언이 나왔다.승마지원 당시 구입한 마필 가운데 비타나와 라우싱 구입 대금이 선급금 항목에 포함돼 있지만, 모두 자산으로 분류되는 만큼 회계상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다.삼성전자 회계 담당 주모 과장… [2017-11-16 20:33:52] new
[포토] 볼거리 풍성한 '지스타2017 '
게임 모델들이 1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2017'에서 코스튬을 선보이고 있다.올해 13회를 맞은 이번 전시는 일반 전시관 1655부스, 비즈니스관 1103부스 등 총 2758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온라인과 모바일·콘솔·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체험… [2017-11-16 19:28:42] new
[포토] 넥슨, 지스타2017서 '피파온라인4' 시연
넥슨(NEXON)이 1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 2017'에서 출시 예정작 '피파온라인4'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다. '피파온라인4'는 일렉트로닉아츠(EA) 개발 스튜디오 스피어헤드가 개발 중인 온라인축구게임이다. 전작에 비해 선수들의 개인기, 세트피스, 볼의 움직임이… [2017-11-16 19:28: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