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의도 드러낸 대웅제약의 '조급한' 기자간담회

'글리아타민' 대조약 지위로 마케팅경쟁 우위 점하겠다는 의도 엿보여

손정은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09 18:43:4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웅제약 본사. ⓒ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오늘(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뇌기능개선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대조약으로 '종근당 글리아티린'은 부적합하다며, 관계사인 대웅바이오의 '글리아타민'이 대조약에 선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대조약 선정 관련 논쟁은 지난해 대웅제약이 판매하던 이탈리아 제약사 이탈파마코의 글리아티린 판권이 종근당에 넘어가면서부터 진행돼 2년여를 끌어왔다.

판권이동 후 종근당은 이탈파마코로부터 글리아티린의 원료를 공급받아 종근당 글리아티린을, 대웅제약은 관계사 대웅바이오를 통해 제네릭인 글리아타민을 판매해왔다.

대조약은 제네릭이 시판승인을 받기 위한 생물학적동등성시험에 사용된다. 따라서 원개발사 품목이 선정기준 1순위이며, 후순위는 제네릭이 지정된다.

대웅제약은 종근당 글리아티린이 '원개발사 품목'이 아닌 '제네릭'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자칫 대웅제약과 종근당간의 신경전으로 보이는 해당 논쟁은 실상 대웅제약과 식약처간의 싸움이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식약처를 상대로 종근당 글리아티린의 대조약 선정을 취소해 달라는 행정심판을 제기했다. 이에 지난해 12월 13일 중앙행정심판위원회가 절차상 하자를 인정하며 대조약 공고를 삭제하라고 결정했다.

이후 대웅 글리아티린은 대조약 지위를 회복했지만, 판권이동에 따라 품목허가가 취소된 점을 들어 식약처가 대조약에서 대웅 글리아티린을 삭제했다. 이에 다시 대웅제약은 대조약 삭제 공고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했고, 이를 통해 유효기간이 만료된 지난 8일까지 대조약 지위를 이어왔다.

대웅제약이 오늘 기자간담회까지 개최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9일부터 대웅 글리아티린이 대조약 지위를 잃게 되면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대조약은 공백 상태가 된다. 대웅제약으로서는 자사 글리아타민의 대조약 지정에 대한 당위성을 재차 주장하며, 대조약 지위를 끝까지 붙들겠다는 각오가 읽힌다.

글리아타민이 대조약으로 지정되면 마케팅 측면에서 타 품목과 비교해 우위에 있다는 점을 의료진에게 피력할 수 있는 매력적인 조건이기 때문이다. 대조약 지위를 통해 오리지널 효과를 보겠다는 전략이 보이는 대목이다.

또 종근당과 시장 1, 2위를 다투는 상황에서 대조약 지위를 통한 경쟁력 확보로 시장선두를 사수하겠다는 의지도 엿보인다.

실제로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취재진들은 대웅제약의 '의도'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도 했다.

"식약처의 대조약 고시개정 단계에서 의견을 제시하지 않고 기자간담회를 여는 배경은 무엇인가", "종근당 글리아티린 역시 대웅 글리아티린과 같은 원료의 제품인데 대조약으로 부적합하다는 주장은 말이 안되는 것 아닌가", "그간에도 판권이동 사례는 많았는데 유독 대웅제약만 문제를 삼는 이유는 무엇인가" 등의 질문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은 식약처에 의견을 피력하는데 한계를 느꼈다며 이번 기자간담회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 종근당 글리아티린에 대한 안전성·유효성 관련 문제제기는 아니며, 식약처의 대조약 선정 기준의 모호성이 문제를 불러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식약처와의 행정소송을 불사하는 것은 물론, 대조약 지위를 잃게 된 시점에 급하게 의도가 보이는 기자간담회까지 여는 모습에서 대웅제약의 조급함이 느껴진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하이트진로, 홍콩 맥주시장서 승승장구… 5년만에 판매량 7배 성장
하이트진로가 홍콩맥주시장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하이트진로에 따르면지난해 홍콩 내 하이트진로 맥주 판매량은 32만 상자(1상자=500㎖ x 20병)로 전년대비 31%성장했다. 올해 예상판매량은 41만 상자다. 2012년 6만 상자 대비 약 7배나 증가한 급성장세를… [2017-11-14 09:25:28] new
위메프, 전 사업부문 CEO 직할로 전환… 조직개편 단행
위메프가 CEO 중심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급변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기민하게 움직이며 빠른 성장을 이어가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위메프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독립적으로 운영해온 전략사업부문과 상품사업부문을 포함한 모든 사업부서를 CEO 중심으로 재편했… [2017-11-14 09:22:18] new
신세계몰, 업계 최초 디즈니 라이선스 계약 맺고 단독 전문관 오픈
신세계몰이 온라인몰 최초로 디즈니사와 라이선스 협약을 맺고 다음 달 온라인 단독 디즈니 전문관을 연다고 14일 밝혔다.디즈니 전통 캐릭터는 물론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 디즈니사의 모든 캐릭터 협업 상품을 디즈니 전문관을 통해 우선적으로 선보이며 키덜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 [2017-11-14 09:19:49] new
KT, 동계올림픽 앞두고 5G 네트워크 기술검증 '착착'
KT가 평창 5G 규격 기반 기지국간 '핸드오버' 기술을 개발해 3km에 달하는 평창 일반도로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 구간에서 이동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또한 이번 검증에서는 5G 단말을 탑재한 차량이 주행하면서 차량 내에서 실시간 대용량 스트리밍, 모바일 고화질 CC… [2017-11-14 09:17:29] new
외국인 상장주식·채권 보유 752조원…사상 최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과 상장채권 보유 규모가 752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651조2천200억원, 상장채권은 101조1천670억원으로 총 752조3천690억원에 달해 사상 최대치에 달했다.이는 외국… [2017-11-14 09:17: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