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판도 변화... 하이브리드 '강세'·디젤 '약세'

올해 수입車 시장, 아우디·폭스바겐 빈 자리 렉서스·토요타가 채워

하이브리드 발판 한국토요타 브랜드 '성장세' 지속
지난해 전체 판매 5위 포드, 디젤 약세 여파로 '주춤'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13 15:54:5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토요타 뉴 캠리 하이브리드.ⓒ정상윤 기자



배기가스 논란으로 판매가 중단된 아우디·폭스바겐의 빈자리를 한국토요타가 대신하는 모양새다. 지난해 아우디·폭스바겐에 이어 국내 수입차 판매량 전체 5위를 차지했던 포드는 토요타, 렉서스 브랜드에 밀려났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기준 한국토요타의 렉서스와 토요타가 벤츠, BMW에 이어 각각 국내 판매량 3, 4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누적 판매대수는 렉서스 1만181대, 토요타 9315대다. 같은 기간 5만8606대가 팔린 벤츠와 4만5990대를 판매한 BMW에 이어 3, 4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지난해 1만1220대를 판매하며 벤츠, BMW, 아우디, 폭스바겐에 이어 5위를 차지했던 포드가 올해는 9045대에 그쳤다.

디젤 차량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포드의 주력 모델 중 하나인 Mondeo(몬데오)의 판매량이 둔화된 탓이다.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디젤 차량의 10월 누적 판매량은 9만1659대로 전년 대비 18% 하락했다. 이에 지난 10월까지 포드 몬데오의 판매량은 519대에 머물렀다. 지난해 같은 기간 1035대가 팔린 것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포드코리아 관계자는 "몬데오는 지난 2015년 출시돼 3년이 다 된 모델이다. 타 사에서는 신차 출시를 많이 하고 있어 부진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라며 "전반적인 판매 실적의 경우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신차 출시가 많지 않았던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렉서스와 토요타의 높은 성장세는 최근 자동차 시장의 흐름인 하이브리드 모델 덕분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독일차들의 배기가스 논란과 함께 자동차 시장 트렌드가 친환경 자동차(하이브리드)로 전환되기 시작하면서 렉서스, 토요타 등 하이브리드 라인업에서 경쟁력을 갖춘 업체들의 판매량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렉서스는 ES, NX 등이 여전히 고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토요타는 최근 뉴 캠리 하이브리드를 선보이면서 판매 초기 긍정적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지금까지의 분위기라면 올해 남은 두 달간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올해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 차량의 성장세는 눈에 띈다. 올해 1~10월 누적 판매량은 1만822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2246대와 비교해 48.9% 상승했다.

10월 누적 기준 렉서스는 NX 하이브리드 모델이 1512대 판매돼 렉서스 전체 판매에서 약 15%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가솔린 모델 판매량이 소폭 하락하면서 점유율 측면에서는 감소했지만 하이브리드 판매량은 오히려 1298대에서 늘었다. 또 렉서스는 신형 NX 300h까지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판매량 증대 가속화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토요타 역시 전체 판매량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캠리 하이브리드가 급성장하고 있다. 10월 누적 판매량은 256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1488대와 비교해 약 73% 상승했다.

지난달 19일 본격 출시된 8세대 뉴 캠리도 지난 9월 한 달간 사전계약 신청에서 2000대를 돌파하는 등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한국토요타 관계자는 "전체적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판매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많이 높아진 것이 판매 성장을 이끈 원인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위메프, 전 사업부문 CEO 직할로 전환… 조직개편 단행
위메프가 CEO 중심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급변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기민하게 움직이며 빠른 성장을 이어가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위메프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독립적으로 운영해온 전략사업부문과 상품사업부문을 포함한 모든 사업부서를 CEO 중심으로 재편했… [2017-11-14 09:22:18] new
신세계몰, 업계 최초 디즈니 라이선스 계약 맺고 단독 전문관 오픈
신세계몰이 온라인몰 최초로 디즈니사와 라이선스 협약을 맺고 다음 달 온라인 단독 디즈니 전문관을 연다고 14일 밝혔다.디즈니 전통 캐릭터는 물론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 디즈니사의 모든 캐릭터 협업 상품을 디즈니 전문관을 통해 우선적으로 선보이며 키덜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 [2017-11-14 09:19:49] new
KT, 동계올림픽 앞두고 5G 네트워크 기술검증 '착착'
KT가 평창 5G 규격 기반 기지국간 '핸드오버' 기술을 개발해 3km에 달하는 평창 일반도로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 구간에서 이동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또한 이번 검증에서는 5G 단말을 탑재한 차량이 주행하면서 차량 내에서 실시간 대용량 스트리밍, 모바일 고화질 CC… [2017-11-14 09:17:29] new
외국인 상장주식·채권 보유 752조원…사상 최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과 상장채권 보유 규모가 752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651조2천200억원, 상장채권은 101조1천670억원으로 총 752조3천690억원에 달해 사상 최대치에 달했다.이는 외국… [2017-11-14 09:17:06] new
기재부 "종교인과세 보완"…개신교 "세금 거부 아니다"
기획재정부가 종교인 과세와 관련해 개신교 측의 의견을 듣고 보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종교인 과세 간담회를 주재하며 "그간 개신교가 새로운 과세 시행에 대해 정부가 미처 생각 못 한 좋은 의견을 많이… [2017-11-14 09:12:3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