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가이드 '별'에 목숨 거는 호텔들, 선정 기준 논란에도 '절치부심'

호텔 레스토랑, 미쉐린 가이드로 자존심 대결
롯데호텔·웨스틴조선 올해도 고배
"별에 집착하기보다 레스토랑 수준 올리는 것 고민해야" 지적도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14 11:17:0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 발간. ⓒ미쉐린 가이드


'맛집'에 별을 달아 소개하는 것으로 유명한 '미쉐린 가이드'를 두고 국내 호텔 간 신경전이 치열하다. 지난해 '미쉐린 가이드 서울' 편이 발간된 이후 식당 선정 기준을 두고 잡음이 많았지만 호텔들은 레스토랑의 자존심을 걸고 미쉐린 '별'에 집착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8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가 발간되자 올해도 '별'을 받지 못한 국내 주요 호텔들은 쓰라린 속내를 삼켜야 했다.

특히 신라호텔의 한식당 '라연'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쉐린 최고 등급인 '3스타'를 받으면서 경쟁 호텔들의 신경은 더욱 날카로워졌다.

올해 '미쉐린 가이드' 행사가 롯데 월드타워 시그니엘호텔에서 진행된 만큼 롯데호텔 측의 기대감은 더욱 고조됐다. 롯데호텔뿐만 아니라 업계에서도 시그니엘 내 프렌치 식당 '스테이'나 롯데호텔 한식당 '무궁화'가 '별'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지만 포시즌스호텔의 중식당 '유유안'(1스타)을 제외하고 국내 호텔들은 올해도 미쉐린의 '별'을 따내지 못했다.

롯데호텔 '무궁화'와 중식당 '도림', 일식당 '모모야마', 웨스틴조선호텔의 일식당 '스시조', 워커힐의 한식당 '온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일식당 '하코테' 등은 미쉐린이 2016년부터 새롭게 선보인 '더 플레이트' 레스토랑 명단에 이름을 올리긴 했지만 '별'을 따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엔 역부족이었다.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한식당 '페스타 다이닝'은 지난 7월 문을 열어 운영 기간이 짧았던 탓에 이번 '미쉐린 가이드' 선정 대상에 포함되지 못했다. 

한 특급호텔 관계자는 "미쉐린 가이드 발표가 있기 직전까지 각 호텔 업계 사람들끼리 연락해 혹시 미쉐린에서 연락 받은게 있냐고 서로 물었다"며 "대부분의 특급 호텔 레스토랑들이 1년 동안 공들여 미쉐린 가이드에 대비해왔는데 올해도 별을 따지 못한 호텔 내 식음장 분위기가 상당히 안좋다"고 말했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 편이 발간된 8일 오후에는 미쉐린 '별'을 따내지 못한 호텔 내 레스토랑들은 모두 우울한 분위기를 떨칠 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호텔의 한 관계자는 "총괄 셰프가 직접 나서서 미쉐린 측에 로비라도 해봐야하는거 아니냐고 할 정도로 기대와 욕심이 컸던게 사실"이라며 "미쉐린의 암행 평가나 선정 기준에 대해 논란이 있는것은 알고 있지만 그 상징성을 포기하지 못하는 것이 특급 호텔로서는 당연한 일"이라고 씁쓸함을 토로했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 발간. ⓒ미쉐린 가이드



미쉐린 가이드는 식당을 암행 평가하는 평가원들의 규모나 신분 등에 대해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철저한 암행 평가를 통해 더욱 공정한 평가를 하겠다는 명분이지만 이미 전세계 곳곳에서는 "외국인이 현지 식당을 평가하는 것이 옳은가"에 대한 설전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본과 프랑스의 유명 식당 중 일부는 미쉐린 가이드의 평가를 거부한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지난해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7'편이 나오기 전 한국 관공서가 미쉐린 가이드를 후원한 것으로 밝혀지고 '별'을 획득한 식당들이 모두 
국내 유명 한식당 위주라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국내에서도 신빙성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호텔 업계 관계자는 "전세계 곳곳에서 미쉐린 가이드의 별 제도에 대한 불신과 회의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국내 호텔 레스토랑들은 미쉐린 별에 목숨 거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별을 따내지 못한 특급 호텔 중 일부는 벌써부터 내년 미쉐린에 대비할 것을 준비한다는 이야기까지 들려오고 있다"며 "별에 집착하는 것이 진정으로 레스토랑의 수준을 높이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업계가 함께 깊이 고민해 봐야할 문제인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신라호텔 '라연'과 광주요그룹이 운영하는 한식당 '가온'이 '3스타'를 획득했다. '2스타' 레스토랑은 
'곳간'과 '권숙수'를 포함한 4곳으로 '정식당'과 '코지마'가 올해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1스타'를 받은 곳은 총 18개 레스토랑으로 '도사', '익스퀴진', '주옥', '테이블 포포' 4곳이 새롭게 '별'을 따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오프라 윈프리 "삼성 '더 프레임' TV, 연말 최고의 선물"
삼성 더 프레임 TV가 14일 미국 오프라 매거진이 발표하는 '오프라가 가장 좋아하는 것 2017'에 2년 연속 선정됐다.미국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가 선정하는 '오프라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2000년부터 미국 연말 선물 가이드로 각광받고 있다.지난해 세리프 TV에 이어 올해는 더 프레임… [2017-11-14 11:04:33] new
이원철 우리은행 개포동지점장(전 우리투자증권 홍보실장) 모친상
김내동씨 별세, 이원철씨(우리은행 개포동지점장·전 우리투자증권 홍보실장) 모친상, 별세 11월 14일 오전 1시45분, 전남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 16일 오전 8시, 장지 전남 진도군 선영, 전화 062-220-6981 [2017-11-14 11:04:32] new
플렉시블 OLED 성장세 주춤… "내년 40% 공급 과잉"
플렉시블 OLED 디스플레이의 성장세가 주춤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공장 증설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수요보다 공급이 40% 많다는 분석이다. 이렇게 될 경우 플렉시블 OLED의 패널가는 대폭 하락할 수 있다.1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2018년 플… [2017-11-14 10:44:34] new
에버랜드, '중동의 국민 여동생' 아이샤 초청 특별한 하루 선물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에버랜드가 '중동의 국민 여동생'으로 불리는 아이샤 알 수와이디(14세)를 초청해 특별한 하루를 선물했다.14일 에버랜드 관계자는 "삼성서울병원에서 뇌종양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아이샤가 평소 좋아하는 판다와 기린 등 동물을 만나 보고 싶어 한다는 소식을 접해 지난… [2017-11-14 10:42:03] new
'레드오션' 농축산업 지켜낼 수 있을까… 한미 FTA 개정협상 관전포인트
정부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을 앞두고 숨고르기에 들어갔다.지난 10일 공청회가 농축산단체의 반발로 파행을 맞자 "농업분야는 레드라인"이라며 업계를 안심시키는데 집중하고 있다.문제는 정부의 이러한 태도가 미국과의 협상력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우리나라… [2017-11-14 10:38:2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