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책임 넘어 도의적 책임도 본사의 몫 고민해봐야

[취재수첩] 하나투어, 고객의 믿음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지나요?

하나투어 대리점주, 고객 1천여명 여행비 횡령 후 '먹튀'
업계 "하나투어 시스템 허술, 피해 고객 본사가 보상해야"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15 11:21:2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나투어



국내 출국자 중 20% 이상을 책임지는 국내 최대 여행사 하나투어가 유례없는 '대리점 먹튀' 사건에 휘말렸다. 오랜 기간 하나투어 대리점을 운영해 온 점주 임 모씨가 고객들의 여행비를 횡령해 도주한 것.

현재까지 밝혀진 피해 금액만 10억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되며 피해자는 1000여명에 육박한다. 경찰은 임 모씨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지만 피해 고객들은 돈과 여행 모두 날리게 된 상황에 처했다. 

일부 소규모 허니문 여행사가 고객들의 여행비를 갖고 달아나는 경우가 간혹 있었지만 국내 최대 여행사인 하나투어에서 이같은 대규모 먹튀 사건이 벌어지자 여행 업계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업계 1위 브랜드의 위신에 금이 간 것은 물론 국내 여행업계 전반에 부정적 인식이 퍼질까 우려되기 때문이다.

하나투어는 사건이 터진 직후 비상대응팀을 꾸려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피해 고객들 전체에 대한 보상을 본사가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법적으로는 하나투어를 통해 예약한 사실이 확인되거나 예약금을 하나투어 법인 계좌로 보낸 고객에 한해서만 보상이 가능하지만 임 씨 개인 계좌로 입금된 금액에 대해서도 본사가 모두 책임을 지기로 한 것. 

여행업계 관계자는 "하나투어 간판을 달고 운영한 대리점에서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본사의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업계 1위인 하나투어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보니 명성에 걸맞지 않게 시스템이 너무 허술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는 의견을 전했다. 

하나투어는 이번 사건 이후 재발 방지를 위한 프로세스를 구축한다고 밝혔지만 뒤늦게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지적을 피해갈 수 없게 됐다.

지난달 해킹으로 인해 하나투어 고객 개인정보 100만 건이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을 때도 고객들의 신뢰에는 이미 금이 갔다.

지난 2016년 하나투어 패키지 상품으로 인도네시아 여행을 하던 소비자가 사망했음에도 본사가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여 뭇매를 맞은 적이 있다. 당시 하나투어 측은 
사고 직후 피해자들의 병원 예치금 납부를 거절해 입원이 늦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5월 법원은 피해자의 손을 들어주면서 하나투어가 유가족에게 1억여 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가격이 
조금 비싸더라도 소비자들이 소규모 여행사가 아닌 하나투어를 찾는 것은 본사에 대한 믿음과 신뢰 때문 아닐까. 1년에 한 두 번 주어지는 소중한 여행 기회에 대한 일종의 보험금 개념으로 소비자들은 믿을 수 있는 '하나투어'라는 브랜드를 선택했을 것이다. 

업계 1위로서 고객들의 믿음에 대한 책임을 회피할수 없다는 교훈을 앞으로 잊지 않기를 바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SKT, 자사 프로스포츠단 선수과 '행복나눔바자회'
SK텔레콤이 지난 25일 을지로 사옥서 자사 e-스포츠단인 'T1'과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 선수들의 참여 속 사회적 기업의 제품들을 판매하는 '행복나눔바자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SK와이번스에서는 최정, 박종훈, 김주한, 한동민 선수가, T1에서는 이상혁(Faker), 배준식(b… [2017-11-26 12:10:39] new
내년 1월 新DTI·DSR 도입… 소득·부채심사 "더 깐깐해진다"
내년부터 도입되는 新DTI와 DSR 세부방안이 베일을 벗었다.앞으로 금융사는 상환능력중심의 대출 관행이 정착될 수 있도록 차주의 소득과 부채 규모를 최대한 깐깐하게 심사할 예정이다.◆ 가계부채 1400조 줄여라…정부, 고강도 대출 규제로 돈줄 죄기 '박차'금융위원회는 '금융회사 여신심… [2017-11-26 12:06:27] new
'구입강제 행위금지 재발책 미흡하다'…공정위, 현대모비스 동의의결 신청 ‘…
현대모비스(주)가 제시한 대리점에 대한 구입강제 행위 등의 재발대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속에 공정거래위원회 징계가 불가피할 전망이다.26일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 22일 전원회의에서 ‘현대모비스의 거래상 지위남용 행위 관련 동의의결 절차 개시 신청 건’을 심의했다.그 결과 동의의결… [2017-11-26 12:01:50] new
의약품, 내달 3일부터 겉면 '성분표시' 의무화
다음달부터 의약품의 모든 성분 표시가 의무화된다.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제약업계에 따르면 의약품 제조·수입자로 하여금 의약품 용기와 포장에 모든 성분을 표시하게 하는 '의약품 등의 전성분 표시제도'가 내달 3일 시행된다.이 제도는 안전한 의약품 사용과 소비자의 알 권리 강화를… [2017-11-26 11:28:42] new
삼성전자, 7년 연속 '러시아서 가장 사랑하는 브랜드' 선정
삼성전자가 7년 연속으로 '러시아에서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1위에 올랐다고 26일 밝혔다.러시아 시장조사기관인 OMI(Online Market Intelligence)가 실시하는 '러시아에서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조사는 인구 100만명 이상이 거주하는 모스크바·샹트페테르부르크·노보시비… [2017-11-26 11:22:3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