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매출·영업익 증가에도 적자 여전… 신용등급 BB+ 유지

3분기 순손실 339억원, 전년동기 대비 79.4% 증가
누적 영업이익 427억원, 이자비용만 448억원 지출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24 14:29:0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두산건설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소폭 증가하고 있지만 순손실을 이어가는 등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뉴데일리


두산건설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두산건설은 3분기 매출 3598억원·영업이익 46억원·순손실 608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순손실은 전년동기 339억원 대비 79.4% 증가한 수치로 연결 기준으로 살펴봐도 전년동기 380억원에서 619억원으로 순손실이 62.9% 늘었다.


두산건설은 수년간 적자늪에 빠졌다. 지난 2015년 건설부문 대손상각·CPE 부문 구조조정 여파로 전년 대비 매출이 22.5% 하락했고, 영업이익은 적자로 전환됐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지만 순이익은 여전히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높은 부채비율과 낮은 이자보상비율도 두산건설을 괴롭히는 요인 중 하나다.


3분기 두산건설 누적 영업이익은 427억을 기록했지만 같은 기간 이자비용으로 지출된 금액은 448억원에 달한다. 3분기 당기순손실은 61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2.9% 증가했고, 이 기간 누적 당기순손실은 1062억원에 달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두산건설 신용등급은 작년 2월부터 기업어음 B+·회사채 BB+ 등 투기등급이 유지되고 있다.


줄어들지 않는 부채비율도 문제다. 두산건설 3분기 부채총계는 1조8976억원으로 전년동기 1조9416억원 대비 줄어들었지만 부채비율은 172.56%에서 183.05%로 늘었다. 연결 기준으로 살펴봐도 전년동기 184.60%에서 184.76%으로 늘었다.


이와 관련 두산건설 관계자는 "올 봄 창원공장 부지를 매각하면서 세금지출이 있었다. 3분기에는 세금 등 일회성 비용지출로 순이익을 내지 못했지만 전체적인 실적은 영업이익이 올해 3분기까지 계속 흑자를 내고 있고, 부채비율도 과거에 비하면 많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산건설 신용도 상향은 힘들어 보인다.


이수민 나이스신용평가 수석연구원은 "두산건설은 주택경기 둔화 가능성과 최대주주인 두산중공업의 지원 여력 가능성이 이전보다 약화돼 신용도를 올리는 데 부정적이다"고 평가했다.


지난해와 올해 자산매각 등으로 유동성을 확보했지만 내년부터 신주인수권부사채 조기상환이 이어지고 연간 금융비용과 운전자금을 충당하기 위해서는 계열사 지원이 일정부분 요구된다는 설명이다.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 역시 두산건설은 최소한의 원리금 지급확실성은 인정되지만 장래의 안정성 면에서 투기적 요소를 내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 두산건설은 영업으로 번 돈의 상당수가 이자비용으로 빠져나가는 불안한 재무구조가 고착화되고 있고 경쟁사들이 신규사업에 나서고 있는 반면 토목과 단순도급에 그치고 있어 새로운 먹거리 찾기가 급선무다. 

박신영 한국신용평가 연구원은 "12월까지 두산건설 정기 평가가 예정돼 있지만 3분기 실적이 좋지 않아 신용등급 상향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점치진 어렵다"면서 "그룹과 계열사의 실적도 함께 살펴보고 평가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불확실한 미래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부채를 줄이라를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병화 두산건설 사장 역시 재무건전성 개선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한항공, 차세대 항공화물 시스템 'iCargo' 도입
대한항공이 화물 예약부터 수입관리까지 원스톱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차세대 항공화물 시스템을 도입한다.대한항공은 지난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글로벌 항공화물 IT 서비스 업체인 IBS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iCargo'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iCargo는 IBS가… [2018-02-06 08:57:50] new
가상화폐 실명전환 1주일… 전환율 10%도 안 돼
지난달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거래 실명제가 시작됐지만 1주일이 다 되도록 실명전환율이 10%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6일관련 업계에따르면 IBK기업은행과 NH농협은행, 신한은행은 지난달 30일부터 가상화폐 실명전환을 진행하고 있다.가상화폐 실명제는 은행이 실명 확인… [2018-02-06 08:41:02] new
한국 겨냥 미국 수입규제 40건… "독보적 1위"
한국을 겨냥한 미국의 수입규제 건수가 40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다른 나라와 비교해 월등히 많은 숫자로 우리나라에 대한 미국의 통상 압박이 도를 넘어서는 분위기다.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한국 대상 각국 수입규제 건수는 총 196건으로 이 가운데 미국이 40건으… [2018-02-06 08:30:46] new
[단독] 이혼 조정 중인 최태원 SK 회장, 내연녀·딸과 주말 영화 관람
최태원 SK그룹 회장(59)이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58)과 이혼을 진행 중인 가운데 내연녀 김희영(44)씨, 딸 시아(9)양과 함께 최근 영화관 나들이를 즐겼다. 지난 2015년 12월 혼외자 사실을 고백한 이후 이들의 구체적 근황이 언론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6일 제보에 따르… [2018-02-06 08:24:57] new
경제계, 이재용 '집행유예' 판결 반색… "긍정적 영향 기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전·현직 임원들에 대한 항소심 최종 판결을 두고 재계 곳곳에서 환영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5일 열린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재판부가 이 부회장을 비롯한 피고인 전원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한 데 따른 반응이다.재계는 이번 항소심 판… [2018-02-06 07:04: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