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장일치 인상합의 또는 동결 제기될지 '관전포인트'

한은 금통위 30일 개최… 기준금리 0.25%p 인상여부 촉각

美 금리인상·가계부채 등이 인상 압박… 체감경기 부진 등은 걸림돌

연합뉴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26 11:16:1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는 30일 예정된 회의에서 6년5개월 만에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할 지에 금융시장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시장에서는 현재 연 1.25%인 기준금리가 0.25%포인트(p) 인상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금통위에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이 등장한 후 이를 예고하는 신호가 줄을 잇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채권시장에서는 일찌감치 금리가 뛰면서 금리 인상을 선반영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번에 금리가 동결되면 오히려 인상을 예상했던 시장에 더 큰 혼란을 줄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다.

시장은 이번 금통위 결정이 만장일치로 이뤄질 것인지를 주목하고 있다.

7명의 금통위원 중 총재와 부총재를 포함하면 이미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었기 때문에 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인상에 합의할지, 아니면 동결 소수의견이 제기될지가 관전 포인트라는 얘기다.

7명의 금통위원 중 이일형 위원은 이미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10월 금통위 의사록을 보면 2명의 위원이 조만간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중립' 성향으로 평가받는 함준호 금통위원 역시 최근 기자 간담회에서 금리 인상 필요성을 시사했다.

현재 통화정책 여건은 여러 요인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다음달로 예상되는 미국 금리 인상과 1400조원을 돌파한 가계부채 등은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주 요인이다.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으로 그동안의 증가세가 다소 진정될 순 있지만 여전히 위험요인인 것만은 분명하다.

3분기 가계신용 증가 속도가 가계소득 증가 속도보다 빠른 데다 서울 지역 등 주요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여전히 불안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금리 인상을 위한 여건도 조성돼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세계 경제 성장세에 힘입어 올해 한국 경제는 3년 만에 3%대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 확실시된다.

한창 고조되던 북한 리스크도 10월 이후로는 진정됐다. 소비심리도 개선돼 11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12.3으로 6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코스닥지수가 10년 만에 800선 고지를 찍는 등 증시는 사상 최고치 경신 행진을 벌이고 있다.

문제는 지표에 비해 체감경기가 여전히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회복세를 이어가는 수출과 달리 내수 시장에는 아직 온기가 퍼지지 못하고 있다.

일자리 사정도 좋지 않고, 3분기 실질소득은 작년 동기 대비 0.2% 줄면서 8분기째 감소세를 나타냈다. 소비자물가는 여전히 한은의 물가안정목표인 2%에 미달하고 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아직은 금융불안보다 경기회복에 무게를 둬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

경기가 과열돼 금리 인상으로 물가를 잡아야 할 상황은 아닌 데다, 내년 성장률 역시 올해보다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

섣불리 금리를 올렸다가 취약차주들이 타격을 받아 경기가 꺾일 수도 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의 가파른 하락도 한은을 고민스럽게 하는 점이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올리면 외화유입 속도가 더 빨라져 환율이 더 떨어질 수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신세계푸드, 회전 초밥 전문점 '보노보노 스시' 종로에 첫 로드샵 오픈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회전초밥 전문점 '보노보노 스시'가 첫 로드샵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보노보노 스시 종로점은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공평동 종로타워 지하 2층에 155m2(47평) 규모로 오픈 했다.2006년부터 신세계푸드가 운영해 온 프리미엄 씨푸드 레스토랑 보노보노의 초밥… [2017-12-13 10:00:59] new
"남성들의 놀이터 진화"… 이마트, 일렉트로맨-BMW 손잡고 VR 콘텐츠 선봬
이마트가 유통업계 최초로 자체 제작 캐릭터를 활용한 가상현실(VR·Virtual Reality) 동영상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이마트는 14일부터 BMW와 손잡고 제작한 ‘일렉트로맨 추격 액션 VR’ 콘텐츠를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 채널을 통해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이번에 이마… [2017-12-13 09:58:37] new
기아차, 6년만에 '뉴 레이' 출시… 신차급 변화에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옵션
기아차가 2011년 처음 출시한 이후 6년만에 레이의 부분변경 모델을 내놨다. 유니크한 디자인과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 활용성에 안전성과 편의성까지 더해졌다.기아자동차는 13일 복합 브랜드 체험 공간 BEAT360(국내영업본부 사옥 1층)에서 '뉴 레이'의 포토세션을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2017-12-13 09:55:09] new
롯데마트, 지진 피해 입은 포항시 경제 활성화 위해 지역상품 판매
롯데마트가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시의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포항시 사랑 페스타’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롯데마트는 포항시와 함께 14일부터 20일까지 전 점에서 포항 대표 특산물인 과메기를 비롯한 다양한 수산물과 쌀, 사과 등 농산물 특별 기획전을 진행하며 포항 지역 돕기에… [2017-12-13 09:46:50] new
"국내 최대 규모 스타벅스가 온다"… 더종로점, 20일 오픈
국내 진출 18년, 스타벅스의 모든 노하우를 집대성해 최상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모아 놓은 국내 최고의 스타벅스 매장이 오픈한다.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오는 20일 종로타워에 국내 최대 크기의'스타벅스 더종로점'을 오픈한다고 13일 밝혔다. 총 332평(1층 52평, 2층 280평)의 면적을 갖췄… [2017-12-13 09:42:2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