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지분율 10% 이상 기업 84곳… 4년새 2배 증가

2013년 '10% 룰' 개정 후 급증… 네이버·KT·포스코 등 5곳 최대주주

박기태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2.06 10:25:2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민연금공단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 지난 2013년 '10% 룰' 개정 이후 4년 새 2배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운용자산 규모가 무려 600조원에 달하는 국민연금공단이 최근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공식화하면서 지분 보유 기업에 대한 지배구조 감시를 본격화할 지 주목된다. 스튜어드십 코드는 저택의 집안일을 맡은 집사처럼 기관투자자도 최선을 다해 고객의 돈을 맡아 관리하기 위해 만든 주주권 행사지침이자 모범규범을 말한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민연금공단의 지분 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은 275곳이었다. 이는 2013년 말보다 23.9%(53곳)가 늘어난 것이다.

 

지분율 10%를 넘긴 기업도 84곳으로, 4년 전(42곳)보다 2배가 늘었다. 이는 연기금이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이른바 '10% 룰'이 지난 2013년 9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완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9월말 현재 국민연금공단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의 지분가치 합계는 116조9742억원으로, 4년 전에 비해 144.5%(69조1406억 원) 늘었다. 지분 10% 이상 기업은 32조809억원으로 무려 339.4%(24조7790억 원)나 급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 시가총액 증가율(36.8%)의 10배에 달하는 증가폭이다.

 

기업별 지분율은 LG하우시스가 14.3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신세계(13.58%), 호텔신라(13.5%), CJ제일제당(13.48%), 한섬(13.47%), 대림산업(13.45%), 현대그린푸드(13.21%) 등 18개사가 13%를 넘었고, 롯데푸드(12.72%), BNK금융지주(12.52%),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GS건설(12.25%) 등 23개사는 12%대였다.

 

삼성전기(11.54%), 한진칼(11.36%), 포스코(11.31%), KT(11.2%) 등은 11%대였고, 효성(10,95%), LS(10.88%), 네이버(10.41%), SK하이닉스(10.37%)도 10% 이상 그룹에 속했다. 이 가운데 BNK금융지주, 엔씨소프트, 포스코, KT, 네이버 등 5곳은 국민연금공단이 최대주주로 등재돼 영향력이 절대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9월말 현재 국민연금공단 지분이 10%를 넘은 84개 기업 중 4년 전에도 10%를 넘었던 기업은 21곳(25%)이었다. LG하우시스(14.33%), CJ제일제당(13.48%), 대림산업(13.45%), 롯데푸드(12.72%), LS(10.88%) 등이 대표적이다.

 

나머지 63곳(75%)은 국민연금공단 지분율 '10% 클럽'’에 신규 진입한 기업으로, 신세계(13.58%), 호텔신라(13.5%), 현대그린푸드(13.21%),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GS건설(12.25%), 현대미포조선(12.06%), 풀무원(12.03%) 등이 포함됐다.

 

시총 1·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2013년 말 국민연금 지분율이 5% 미만이었지만 올해 9월 말엔 9.71%, 10.37%로 각각 높아졌다. 3위인 현대차는 8.12%로 4년 새 0.55%p 상승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LGU+, 설맞이 중소협력사 납품대금 100% 현금 조기 지급
LG유플러스가 설을 맞아 2000여 개 중소협력사에 약 80억원의 납품대금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 안정적인 자금 유동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LG유플러스의 납품대금 조기집행 액수는 2014년부터 올해까지 누적액 1500억원을 넘어섰다.납품대금을 조기 지급… [2018-02-11 14:23:23] new
이자장사로 '역대급' 실적 올린 은행들, 성과급 잔치로 '펑펑'
시중은행들이 대규모 성과급 잔치를 벌여 눈총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올린 사상 최대 수준의 실적에서 '가만히 앉아서 벌어들인' 이자 수익이 크게 작용했기 때문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역대 최고인 2조1750억원의 순익을 올린 KB국민은행은 직원들에게 기본급의 200%에 해당하… [2018-02-11 12:30:15] new
신한카드, 제주 중고차 시장 진출 초읽기
신한카드는 제주방송(JIBS)이 추진중인 중고차 매매단지 설립과 관련한 상호 협력을 위해 JIBS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두 회사는 신한카드의 금융 서비스와 제주방송의 신뢰성있는 브랜드력을 바탕으로 제주방송의 중고차 매매단지 설립에 협력 체계를… [2018-02-11 12:13:39] new
국내외 라면시장 온도차… 수출 '끓고' 내수 '식고'
한국산 라면이 중국, 미국 등 해외에서 높은 인기를 얻으면서 수출이 큰 폭으로 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간편식에 밀려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라면 수출량은 11만120톤, 수출액은 3억8103만7000달러로 각각 전년보다 38.3%, 31.2% 증가했다. 라면 1봉지… [2018-02-11 11:55:47] new
효성 조현준 회장, 베트남 총리와 '사업확대' 논의…"베트남 발판 삼아 세계 시…
"베트남을 글로벌 복합 생산기지로 삼아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서겠다."11일 효성에 따르면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지난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으우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와 만나사업 협력을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조 회장은 "효성은 베트남 북부와 중부, 남부에… [2018-02-11 11:52:2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