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현대산업개발, 2018년도 정기임원인사… 김대철 사장 선임

성과주의·애자일 조직 적합 인재 대거 등용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2.27 12:09:2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대철 현대산업개발 사장. ⓒ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그룹(회장 정몽규)은 사장 신규선임을 포함한 총 22명에 대한 2018년도 정기임원인사를 1월1일부로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 인사원칙을 명확히 하고, 탁월한 역량과 추진력을 갖춘 인재를 대거 등용하는데 중점을 뒀다.


먼저 HDC 자산운용 및 아이콘트롤스 대표이사·현대산업개발 기획실장·현대자동차 국제금융팀장 등을 역임한 김대철씨가 현대산업개발 신규사장으로 선임됐다.


김 사장은 2017년부터 현대산업개발 경영관리부문 사장을 역임하면서 현대산업개발의 사상최대 실적을 이끈바 있다. 이와 관련 김 사장은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고 그룹의 미래성장을 견인할 적임자로 평가 받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번 정기임원인사와 더불어 기존 1부문·3본부·1실·31팀 체계를 3본부·3실·36팀 체계로 조정하는 조직개편을 실시하고, 책임경영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사업부제를 전격 도입했다.


신설된 개발운영사업본부는 융복합 개발사업 기회를 발굴해 현대산업개발의 지속적 고수익 창출 원천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보유자산 운영 효율화를 통한 안정적인 캐시플로우 확보에 기여할 예정이다.


또 장기적인 혁신을 수행할 미래혁신실(CoE. Center of Excellence)을 신설해 전사적 기술연구와 디지털 혁신 및 디자인·브랜딩 연구를 통해 전사 핵심사업의 생산성과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현대산업개발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급변하는 경제환경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기존의 건설 패러다임에서 벗어난 새로운 사업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위계질서를 해소하고 민첩성과 자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수직 레이어를 3단계 이하로 최소화하는 등 수평적 조직구조로 탈바꿈하는데 중점을 뒀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의 금년도 3분기 누적실적(연결실적기준)은 매출액 3조 8467억원, 영업이익 4538억원, 당기순이익 340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 14.7%, 영업이익은 16.7%, 당기순이익은 32.6%씩 각각 증가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그룹사간 시너지를 통해 주거 플랫폼을 기반으로 임대 및 운영관리, IT, 문화, 금융 컨텐츠 등 그룹의 사업을 연결하여 기존 건설 사업모델과는 차별화된 HDC만의 독창적인 사업모델을 구축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산업개발


△사장 김대철

△전무 육근양·권순호 

△상무 박상일·장경일

△상무보 김동진·황종홍·나성근·김의성·배영선·정상민·김풍년


◆HDC현대EP

△상무 채경석 

△상무보 김태상·김상수


◆HDC아이콘트롤스

△상무 최익훈

△상무보 김영유


◆HDC현대아이파크몰

△이사 서일엽

△이사대우 한희권


◆HDC아이서비스

△상무보 최용준


◆HDC아이앤콘스

△상무보 최원석 


◆HDC영창뮤직

△상무보 김병철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스코, 인니 제철소 누적판매 1000만톤 돌파... 4년만에 흑자전환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제철소 ‘크라카타우 포스코(PT.Krakatau POSCO)’가 가동 4년만에 흑자로 전환하며 누적판매 1000만톤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가동 첫 해인 2014년 170여만톤을 판매한 이래 2016년부터는 280만톤 수준으로 판매량이 꾸준히 늘어… [2018-01-15 14:53:23] new
[광고산업 불균형] ③옥외광고, 규제 혁파 통한 디지털화 모색이 절실
2018년 국내 광고 시장은 여전히 모바일이 광고비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매체로 독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통 매체의 침체는 수익구조 악화를 야기하면서 국내 광고산업계에 부담을 주고 있다. 디지털의 독주만으로 국내 광고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없다. 전통 매체와 디지털의 적절한 조… [2018-01-15 14:51:08] new
국민은행, 청량리 시장 화재 피해 긴급 자금지원
국민은행이 청량리 화재 피해 복구를 위한 긴급 자금지원에 나선다.KB국민은행은 15일 청량리 전통시장 화재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지원 범위는 긴급생활안정자금대출 및 사업자대출 우대지원, 기존대출의 기한연장 조건 완화, 수신수수료 면제 등… [2018-01-15 14:48:16] new
부산은행, 인터넷·스마트뱅킹 간편 서류제출 서비스
부산은행 고객이라면 은행 업무 시 필요한 서류를 인터넷으로 한 번에 낼 수 있게 된다.BNK부산은행은 15일 무방문 간편 서류제출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이번 서비스를 통해 부산은행 고객은 인터넷·스마트뱅킹에서 예금, 대출 등 은행 업무를 위해 제출해야 할 서류를 선택 후 제출에… [2018-01-15 14:46:13] new
車보험, 자차손해 자기부담금 높을수록 수리비 부담 커
자동차보험의 자기차량손해 자기부담금 한도가 높을수록 보험료 부담이 줄지만,소액의 차량 수리비 부담은 늘어난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합리적인 선택이 요구되고 있다. 자기부담금이란 사고 발생 시 자기 차량이 파손됐을 때 본인 차량 수리비의 일부를 부담하는 것을 말한다. 자기부담금이… [2018-01-15 14:44:5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