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해외직구시대… 증권사별 수수료·서비스 천차만별

HTS/MTS서 주요국 증시 거래 가능…업계 경쟁 가속화
거래수수료 외에도 최저수수료 유무 및 수준 차이 커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1.04 08:38: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주요 증권사들이 HTS/MTS를 이용한 해외 증시투자 길을 열어놓은 가운데 국가(시장)별 거래수수료와 최저수수료에서 증권사별로 차이를 보인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과거 지점과 전화통화로만 거래가 가능했던 해외주식을 HTS나 MTS를 통해 매매할 수 있게 된 것은 물론, 투자 유망 종목을 추천받거나 해외주식 담보 대출도 가능하다.


현재 대다수 증권사가 미국, 중국, 일본, 홍콩 주식시장 투자를 온라인으로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증권사에 따라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상해B, 심천B, 호주, 독일, 영국 증시의 거래도 지원하며 늘어나는 해외주식투자자 유치를 위해 서비스 폭을 갈수록 넓히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주식투자 온라인 주식거래 수수료가 사실상 제로에 가까워졌지만 해외주식 거래수수료는 0.3~0.5% 수준이기 때문에 증권사 입장에서도 고객유치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른바 '해외주식 직구족'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과 더불어 편리한 투자환경을 제공하는 증권사 발굴에도 집중하는 모습이다.


국가별로 거래수수료는 각 증권사가 모두 다르고, HTS/MTS를 이용한 거래수수료 외에 주문 건당 발생하는 최저수수료를 책정하지 않은 증권사도 있기 때문이다.


최저수수료의 경우 단계적으로 매수량을 늘려나가는 등의 보수적인 투자시 비용부담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해외주식 직구족들의 체크 포인트로 인식되고 있다.


우선 미국의 경우 사별로 최저 0.2%(한국투자증권, 대신증권)에서 최대 0.3%(유안타증권)의 수수료가 적용되는데 미래에셋대우의 경우 유일하게 최저수수료가 없다.


한국투자증권, KB증권, 하나금융투자의 경우 최저수수료 5달러를 부과하고, 유안타증권은 7달러, NH투자증권과 삼성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는 10달러를 책정하고 있다.


홍콩주식 투자에서는 대신증권이 거래수수료 0.25%로 가장 저렴하지만 100홍콩달러의 최저수수료가 적용된다.


키움증권,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유안타증권, 신한금융투자 등은 0.3%의 거래수수료를 적용하되 최저수수료가 없고, KB증권은 거래수수료 0.3%, 최저수수료 100홍콩달러를 적용한다.


중국A주는 서비스 중인 전 증권사가 나란히 0.3%의 거래수수료가 발생한다.


이 중 한국투자증권과 KB증권, 대신증권 등은 50위안의 최저수수료를 적용하고, 키움증권,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유안타증권 등은 최저수수료가 없다.


일본의 경우 한국투자증권이 0.2%의 거래수수료와 1000엔의 최저수수료를, NH투자증권이 0.25%의 거래수수료와 1000엔의 최저수수료를, KB증권이 0.3%와 1000엔의 거래수수료를 적용한다.


미래에셋대우와 삼성증권은 0.3%의 거래수수료를 적용하지만 최저수수료는 없다.


인도네시아 주식거래는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3곳에서 가능하며 모두 0.45%의 거래수수료가 적용되지만 최저수수료는 신한금융투자가 30만루피아로 가장 낮다.


미래에셋대우가 45만루피아로 가장 높고, NH투자증권은 40만 루피아다.


한편 거래수수료나 최저수수료 외에도 UI(사용자환경)/UX(사용자경험) 등 편의성도 투자자들이 거래 증권사를 선택하는 중요한 기준으로 지목된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주식계좌 개설 후 외화입금과 시차를 고려한 투자와 환전 서비스 등도 거래 증권사 선택시 유의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일부 증권사는 휴일과 야간에도 환전이 가능한 시간외 가환전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환전 없이 원화로 주문 가능한 원화 증거금 제도를 운영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도이치증권·유화증권, 보고의무 위반… 금감원 과태료 처분
도이치증권·유화증권이 금융당국으로부터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6년 1~4월 도이치증권은 손해배상청구 소송 당사자로 건수가 7건에 달했지만 사유발생일로부터 기한 내 금감원 원장에게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자본시장법에서는 금융투자업자… [2018-04-22 12:28:37] new
위성호 신한은행장 "소통 리더십 필요"
위성호 은행장이 주요 임직원들에게 소통의 리더십을 강조하며 직면 과제를 해결할 좋은 전략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신한은행은 임원, 본부장, 주요 부서장, 현장대표 영업점장 등 1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분기 임원 및 본부장 워크숍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이번 워크숍은 1분기까… [2018-04-22 12:21:47] new
흑석동 '재개발도로' 법원경매서 6억원에 낙찰
서울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지역 도로가 법원경매에서 6억원이 넘는 고가에 낙찰됐다.재개발의 경우 토지나 지상권만 갖고 있어도 조합원 자격이 유지된다는 것을 아는 응찰자들이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추진으로 이주단계에 있는 흑석3주택 재개발지역에 몰려들었기 때문이다.재건축의 경우… [2018-04-22 12:20:18] new
KB·신한·하나, 보험사 인수 '관심'… ING생명 '3파전' 예고
금융그룹들이 보험사 인수합병(MA) 계획을 드러내면서 비(非)은행부문 강화여부에관심이 쏠리고 있다.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지난 20일 올 1분기 실적을 발표차 연 컨퍼런스콜에서 보험사 인수 의향을 표명했다.곽철승 하나금융 최고재무책임자(CFO)는 "MA 기회가 있다면… [2018-04-22 12:16:05] new
'워라밸' 바람… KEB하나은행, 연중 노타이 근무
KEB하나은행이 일과 가정의 양립과 워라밸 확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KEB하나은행은 오는 23일부터 본점 및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노타이 근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연중 365일 노타이 근무와 함께 본점 근무 전직원은 매주 금요일 비즈니스 캐주얼 착… [2018-04-22 12:05:50] new
 

포토뉴스

0 1 2 3 4